글쓰기
회원님, 지금 회사에서 어떤 고민이 있으신가요?
최신글
눈치 빠른 신입? 일 잘할 것 같은 신입?
안녕하세요. 24살, 사회에 나온지 4달 된 왕초년생입니다. 최근 직속 상사님이 저에 대해 ‘일을 열심히 하려는 듯 하고 큰 실수가 없으니 잘하고 있다.’ 라는 말씀을 해주셨다는걸 우연치 않게 알게 되었는데요. 이 이야기를 듣고 문득 궁금증이 생겼습니다. 저는 아직 회사 내에서 아주 작은 규모의 기획을 진행하고 있는 중이라서 큰 실수를 할 일도 아직 없습니다. 무엇보다 다른 분들이 잘도와주시고, 문서 작업이 익숙치 않아 어려울땐 전임자가 하셨던걸 찾아보면 되서요…. 신입이니 열심히하는건 당연하다고 생각하고요. 신입은 실수만 하지 않고 열심히 하려고만 하면 괜찮은 사람이 되는 건가요? 리멤버에서 글을 볼때에는 감사하게도 경력을 많이 쌓으신 분들이 글을 올려주시고 댓글 달아주셔서 회사에서는 이런 생각을 이렇게 해야하는 구나! 혹은 이런 고민도 할 수 있구나… 등 얻을 수 있는 부분도 많지만, 가끔 아직 해낼 수 없는 부분들도 상당수 있어 주눅이 들고는 합니다.(리더역할을 하고 계신 분들의 글을 읽었으니 정말 당연한거지만, 내가 그런 사람이 될 수 있을까? 하는 생각에서 오는 주눅입니다!ㅎㅎ ) 그래서 스스로 너무 부족한 일원이라는 생각이 들어서, 저는 제가 일을 잘하지는 못한다고 생각하고 있었거든요. 글이 길어졌네요. 요약하자면… 1. 신입은 정말 큰 실수 하지않고 열심히하려는 자세가 있으면 되는것일까? 2. 선배님들의 시선에서 데리고 일할 만한 신입은 어떤 태도로 임하는지. 이 두가지 입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 알람을 꺼놓고 있어 이제 들어와보았는데, 제 생각보다 많은 조언과 이야기들을 남겨주셔서 깜짝 놀랐습니다. 그래서 저도 짧은 답글보다는 긴 글로 감사 인사 전하려고 합니다! 진솔한, 정직한, 자세한 의견과 응원 등 달아주신 댓글 모두 제게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전체적인 흐름은 비슷하지 않은가 싶어요 ^^. 선배님들 덕분에 어떻게 노력해야할지 실마리가 잡힌 듯 합니다. 저는 오늘 선배님들 덕분에 제 고민이 좋은 기운이 되어 저에게 돌아왔습니다. 선배님들도 각자의 위치에서 다양한 고민들이 있으시겠죠? 일도 사람이 하는 일이니까요…. 그래도 오늘 보니 고민이 꼭 나쁜 것만은 아니라는 생각이 드네요. 선배님들도 지금, 또는 앞으로 하실 고민들 모두 좋은 방향으로 자신에게 다시 흘러가길 바래봅니다. 마지막으로 댓글 달아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인사를 전합니다. 행복하세요^^!!!
부드러운목화
| 10.13
조회수
2843
좋아요
8
댓글
19
snl 주기자 보면…
왠지 저의 신입시절 모습 같아 찔리네요 ㅠㅠ 지금도 뭐 크게 달라지지 않았지만 마냥 편하게 웃고 있기는 힘들다는………
우우우
| 10.13
조회수
890
좋아요
8
댓글
7
입사 포기한 회사 재지원하면 불이익 있을까요?
헤드헌터가 소개시켜준 회사(B회사라고 할게요)인데 그전에 합격된 회사(A회사)가 있어서 B회사 입사 포기하고, A회사로 입사했는데 저랑 잘 맞지 않아서 힘들어하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헤드헌터에게 B회사 입사 다시 고려해보고 있다고 연락했고, 헤드헌터도 B회사에 얘기했는지 B회사 내부 협의 내용 들으면 제게 전달해주겠다고 하네요. 큰 가능성은 두고 있지 않지만.. 만약에 B회사에 입사를 하더라도 그곳 사람들이 저를 좋게 생각하지는 않겠죠? 벌써부터 미움 받을까봐 무섭고, 지금보다 회사 생활 더 꼬일까봐 겁나네요.
암온더넥슽레블
| 10.13
조회수
625
좋아요
0
댓글
5
마케팅/영업/기획, 어디로 파야 할까요??
안녕하세요! 여러분의 집단지성의 힘을 얻고자 적어봅니다 :D 저는 아직 비교적 주니어인 4년 차 입니다. 현재 IT 회사 근무 중인데 기획/마케팅/영업/운영 업무가 다 골고루 섞여 있습니다. 인턴 포함 첫 사회생활 시작은 온라인 마케터 였다가 앱서비스 스타트업에서 기획/운영/(약간의)마케팅 을 하게 되었고 현재 회사에서도 기획/운영/마케팅/(약간의)사업개발 을 하고 있습니다. 현재 신사업 부서에 있는데 인원이 적어 제가 하이브리드 역할을 하는데..이제 슬슬 전문성을 기르는 것이 좋지 않을까 하는 고민이 생겼습니다. 문제는 제가 호기심이 많고 각 분야마다 장단점이 있을 뿐 대체로 재미를 찾는 편이라, 아직 특정하게 ‘이걸 파야지’ 싶은 걸 못 정했습니다.. IT산업군에는 매우 만족하고 즐겁게 일하고 있어서, 국내 기업, 외국계, 해외회사 근무, 스타트업에 모두 열려있고 언젠가 내 사업을 해봐야지 정도의 계획이 있어서..(너무 막연하게 사는걸까요ㅜㅜ) 여러분의 고견을 구합니다!! 한 분 한 분 미리 감사드립니다 :D
eno
| 10.13
조회수
371
좋아요
1
댓글
4
이직이.. 너무 어렵네요
나름 좋은 회사에서 일해왔습니다. 해외 고등학교 나왔고 열심히 대외활동도 하고요. 그런데 업무가 물경력이다보니 너무 어렵네요. 좀 더 전략적으로 이직을 준비했어야 하는데... 과거에 하지 않은 노력을 지금 하고 있다고 생각하며 견뎌야죠.
얼음화살
| 10.13
조회수
1546
좋아요
4
댓글
4
일하는 자세
음..아무리 일을 클리어하게 해두 상사는 하든지 말든지고. 본인하구 친한 직원들은 일을 안해도 승격되는 이현실에서 어떤 각오로 일하는게 좋을까요?
케이크
| 10.13
조회수
468
좋아요
2
댓글
7
회사 그만두고 창업했는데 무섭습니다.
지방공공기관 근무를 하면서 사무직의 삶이 너무 힘들었어서 작게 창업을 했어요. 6월에그만둿구요 코로나다 뭐다 해도 될놈 된다고 믿고 수산물 온 오프 라인유통을 시작했는데 이건 뭐 하나 쉽지가 않네요. 사업개시 영업등록증 임대차 서류 떼는거야 시간과 절차를 들이면 되는거지만 사업(?)의 매출이 곧 나의 밥벌이라서 매출에 따른 감정기복이 엄청 심하네요. 너무 쉽게 생각한건가 싶다가도 회사 생활로 내가 꿈꾸는 삶을 살기에는 타산이 나오지 않네요. 아직까지도 잘한건지 못한건지 모르겠지만 계속 머릿속으로 행복회로 돌리고 긍정적으로 생각하구 있어요! 혹시 이 글을 보시는 분들 중에도 퇴사 후 창업을 희망하시는 분이 계시거나 창업을 하신 분 있으시면 어떻게 계획하고 진행하시는지요.
새롭게긍정적으로
| 10.13
조회수
5760
좋아요
20
댓글
27
매출없어서 퇴직금이 늦을것 같다는데요
안녕하세요 . 퇴직금은 원래 1달안에 처리로 알고 있는데요. 돈이 없어서 늦을 것 같다는데. 이전 퇴사자들도 거의 1년걸려서 주기는 했네요. 대기업 반품 마이너스 매출도 아직 안준게 남았네요.. 천만원인데 그걸 2년에 걸쳐서 보내니 대기업 담당자가 화내도 할말이 없네요. 이러면 안되는걸로 아는데 방법 없을까요?
퇴직금
| 10.13
조회수
597
좋아요
0
댓글
13
공정 불량 개선하고 싶은데....
내부 자체 해결이 불가능해보여서 타 업체 컨설팅 및 정보 교류 받고 싶은데, 어디서 해야할까요...ㅜㅜ
띠용웅웅
| 10.13
조회수
252
좋아요
0
댓글
5
30초반 서울살이 직장인 찐고민이요 ㅜ
안녕하세요 글 오랜만에 올리네요 상경해 생활한지 10년이 넘었는데요. 특히 요즘 내가 살 집 하나 마련하는게 이렇게 어렵구나 좌절하고 있습니다. 당연히 집 매매 얘기는 아니고 전세집 얘기입니다. 내년 1월말 지금 사는 원룸 만기라(2년 살았습니다) 슬슬 이사 알아보고 있는데요. -- 은행들 대출이 막히고있다 + 되더라도 대출 이율 무엇?!😱 -- 전세값 너무 올랐다 양방향에서 벽에 부딪혔습니다. (대출포함) 2.2-2.5억 원룸 구하는게 이렇게 어렵다뇨. 솔직히 너무 절망적입니다. 그리 대단한데 살겠다는 것도 아니고. 8평&조금 쾌적한&강남권 원룸 구하겠다는데. 택도 없네요 정말...... 지금 사는덴 대출 없는 전세집이라, 여기를 1년 or 2년 연장해 살까도 고민됩니다. 너무 이사 가고 싶은데 1년 지나면 상황이 좀 바뀌려나 기대해야하나 싶습니다. 선배님들의 조언은 무엇인가요? 1) 전세구하는거 사치다. 월세로 바꿔라 2) 지금 집 계약 연장하자 3) 이왕 사는거! 무리해서라도 원하는대로 구해보자 4) 기타 선배님들의 현실적인 조언과 의견이 필요합니다🙇‍♂️ (정치얘기는 피해주시면 감사드리겠습니다. 글삭 당하고 싶지 않아서요 퓨ㅠㅠ)
영화관팝콘냠냠
| 10.13
조회수
8245
좋아요
12
댓글
51
재입사 고민중입니다
일단 전 회사에서 퇴사 이유는 연봉 과 사람과의 스트레스 였습니다 그래서 이직을 결심하게 되었고 연봉도 아주조금 오르고 사람과의 스트레스는 적을거 같은 회사로 이직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렇게 이직한 회사에서 일을 하는데 재입사를 생각하게된 이유가 1.출퇴근거리 3시간 ( 전회사 한시간이내) 2.잦은 야근과 출장 ( 야근은 하루에 3시간정도 일주일에 3번?) 당일출장은(하루200km운전이상) 일주일에 3~4번정도) 유류비와 톨게이트 비용이 지원이 안되다보니까 연봉 조금오른게 안오른거나 똑같더라고요 3.주말출근 (전회사는 주말은 무조건 쉬었고 여기는 토요일까지 출근 야근과 주말 출근이 자율이라고 하지만 회사 분위기가 안할수가 없는 분위기 입니다) 4.그래서 지금 회사말고 다른회사도 찾아봤으나 전회사만큼 연봉과 복지가 좋은 회사가 없다는거를 알게 되었습니다 (가장큰건 연봉때문입니다) 연봉을 전회사만큼 챙겨주는데가 없더라고요 5.제일큰건 늘어난 출퇴근거리와 잦은 야근과 출장으로 근무강도는 더 심해졌는데 연봉이 비슷해서 전회사가 다시 생각나는거같아요 근데 전회사에서도 받아줄지 안받아줄지 모르는 상태라 재입사에대해 물어보는게 더 신중해지는거 같고요 이직한 회사에서 마음잡고 열심히 해보려고 하는데 퇴근 한시간전에 4시간 떨어져있는 거래처에 갔다가 퇴근하라는 이말을 듣고 열심히 일하려는 마음이 없어지더라고요
아랑이
| 10.13
조회수
736
좋아요
2
댓글
15
현대차?
기업과 언론의 관계를 차지하더라도 현대는 나름 무언가 하는 것 같은데 주식이나 특히 ETF는 아직 바닥을 못 본 것일까 올라올 생각들 안 하는 것 같아요. 아시는 것 좀 있으시나요?
세계관최강자
| 10.13
조회수
287
좋아요
0
댓글
1
바이오혁신경영프로그램에 대해서 아시는 분?
올 가을 신설된 KAIST의 바이오혁신경영프로그램에 대해서 아는 분 계실까요? 관심이 있는데 너무 정보가 제한적이라 판단하기 쉽지 않네요ㅜㅜ 물론 카이스트라는 이름을 걸고 하는거라 괜찮을 것 같지만 정말 바이오에 특화된 것인지, 충분한 메리트가 있는 것인지 궁금하네요..
평카박
| 10.13
조회수
281
좋아요
0
댓글
4
여러분의 도움이 필요합니다
연애한지 7~8년 되었고요 결혼을 하자는데 여친은 지금 이대로가 좋고 내가 헤어지지 않을건데 굳이 결혼(혼인신고)을 해야하냐고 하는데 제 생각은 연인으로만 지내지 않고 함께 행복하게 살고 싶고 또 싸우다보면 쉽게 헤어질거고 결혼을 하면 헤어지는것도 한번더 생각하게되고 상대방이 미안하다 하며 화해가 이뤄지고 연인으로 지내면 화해도 쉽지 않고 쉽게 헤어지자는말이 나올거 같습니다 글구 연애를 오래하다보면 결혼하고 싶지 않을까 합니다 왜 결혼을 피하는지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두사이
| 10.13
조회수
956
좋아요
0
댓글
19
대표전화 : 02-556-4202
06158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79길 6, 6층
(삼성동, 제이에스타워) (대표자:최재호)
사업자등록번호 : 211-88-81111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2016-서울강남-03104호
| 직업정보제공사업 신고번호: 서울강남 제2019-11호
| 유료직업소개사업 신고번호: 2020-3220237-14-5-00003
Copyright 2019. Drama &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