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
취약 계층 빚 탕감, 찬성 vs 반대?
베스트글
매주 월, 목 업데이트
전체보기
글쓰기
회원님, 지금 회사에서 어떤 고민이 있으신가요?
새글피드
대학원vs유명회사입사 어떤 기회를 잡아야할까요
안녕하세요 27살 사회생활 2년 2개월차 초년생입니다. 제딴에는 인생에 큰 고민이 되는 시점이어서 처음으로 글 작성해봅니다. 문화예술계에서 일을하다가 얼마전 7월 말에 퇴사했어요.(여러 복합적인 이유와 사정으로) 아직 어린 나이라고 생각했고 워낙 문화예술계 업계에서 처우가 안 좋은걸 알고 있어서 공부해서 다른 취준생 분들이 열심히 스펙쌓을동안 전 못쌓았던 스펙도 만들어보고, 고급인력이 되어서 좋은 처우를 받는 미래를 꿈꾸며 5월에 대학원을 지원하게 되었습니다. 그때까지만해도 회사를 이렇게 그만둘거라 예상을 못해서 야간을 갈 생각이었는데 혹시 몰라서 주간도 함께 지원했고 주야간 둘다 붙어서 다른 여러 이유+대학원 결정을 위해 회사를 그만뒀습니다. 6월달까지는 퇴사하는것에 대해 100프로 확인이 없었던데다 대학원 합격자 확인도 안되었었고 회사를 다니면서 야간을 다닐 생각이었기에 들어오는 이직제안 막지 않았고 문화예술계에서 나름 크고 좋은(많은 동종업계 분들의 꿈의 직장인)곳 한군데에만 이력서를 냈습니다. 주야간 결정을 못한 상황이라 두군데 다 예치금을 걸어두고 이직제안 온 곳들 면접보러 다녔는데 대학원을 포기할만큼 큰 메리트가 느껴지는 회사는 없었습니다. 아무래도 공부를 더하고 취직을 해야 회사에 기여할 수 있는 부분과 제가 원하는 대우가 맞아 떨어질것 같아 야간을 입학취소를 선택하고 주간으로 대학원 진학을 결정하였습니다. 그러던 중 최근 대기업과 제가 가고싶었던(이력서 제출한 1곳)에서 한달만에 서류합격 통지가 왔습니다. 인생에서 자주 접할 기회는 아닌것 같아 면접을 진행하였고 운이 좋게도 대기업과 예술계 큰 기업에서 기회를 주셨습니다. 1. 대기업과 예술계 유명 기업의 좋은 기회제안을 거절하고, 계획대로 대학원에 진학하여 전문성을 기르고 내 자신의 가치를 높이는 일에 집중해야할까요? <얻는 것> 전문 지식, 학위, 네트워크 졸업 후 각종 예술 업계 우대사항 충족(석사 학위 이상 또는 진학하고자 하는 전공 우대하는 경우가 많음) 문화재단, 기업 등 취업 기회 확대 <잃는 것> 커리어패스, 경제적 안정과 독립, 사회적 지위 대기업과 예술계 유명기업의 입사제안(나중에 기회를 다시 줄지,,,모르겠음) 2. 주간대학원을 졸업하면 더 좋은 길이 생길까요..? 반대로 대기업이나 예술계 유명 기업에 입사하여 커리어를 쌓으면 원하는 전문 지식이나 또는 경력에 맞는 대우를 받을 수 있을까요...? 3. 이 나이대에 더 우선순위로 생각해야하는 가치는 무엇일까요 ㅠ 인생 선배님들의 진심어린 따뜻한 조언 부탁드립니다ㅠ 긴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가가라
어제
조회수
1,397
좋아요
4
댓글
22
재택 격리중에 휴가 신청 좀 경우 없어보일까요?
안녕하세요 사회초년생 대리입니다. 제가 원래 여름 휴가를 4일 계획하였고 휴가 전날 확진되는 바람에 휴가 취소하고 격리되면서 재택근무를 하게 됬습니다 당연히 와이프도 실망을 많이 했고 금전적 손해도 많이 나버린 상황이에요. 다만 9월 말쯤에 업무 스케줄 없는 것 확인해서 그주에 쓸려고 말씀 드릴려고 하는데 격리때문에 재택근무 하는 마당에 휴가 신청하는 것은 보통 안좋게 보실것 같아서요. 재택이어도 사실 일은 일대로 하는데 회사에서는 재택근무는 논다고 생각합니다. 격리 해제 후 일주일 정도 뒤에 휴가를 다시 잡으려고 한다 말씀 드릴려고 하는데 선배님들 형님들 생각에는 어떻게 보이시나요? 조언 부탁 드립니다
캠든맨
동 따봉
어제
조회수
589
좋아요
0
댓글
2
커리어가 꼬인 것 같아 우울하고 고민입니다.
오래된 중견 제조업(매출규모 1.5조 수준)에서 10년 해외영업을 했습니다. 코로나 이후 엄청난 실적 압박 + 팀장의 괴롭힘(본인은 트레이닝이라고 생각)으로 힘들었고, 아이템 자체도 사양이다보니 좀 쉬고싶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다 그만두고 고향으로 내려왔고, 4개월 정도 쉬었는데, 먹고는 살아야하니 다시 고향에서 규모는 많이 작지만 비슷한 급여 수준으로 취직을 했는데, 전공분야가 다르다보니 업무 진행이 안되더라고요.(나는 어문 일은 화공) 결국 7개월 다니다 그만두고 3개월 쉬었다가 몇군데 면접을 봤고, 서울 대기업(매출 3조 대기업 순위 끄트머리 그룹 계열사)와 고향 작은 회사를 고민하다가 다시 서울가도 예전과 비슷할 것 같아서, 정말 많이 고민고민하다가 고향 작은 회사로 막 출근을 했고, 비전은 엄청 좋다고 하는데(배터리 관련 업체로 얼마전 상장 시 대흥행), 어쨌든 지금은 중소이다 보니 시스템이며 사람이며 답답하고 자존감 바닥입니다. 하소연할 곳이 없어 몇 자 적어봤습니다.
웁스따가워
동 따봉
어제
조회수
8,325
좋아요
34
댓글
61
회사가 갑자기 폐업해서 퇴사에서 해고로 바뀌였습니다
8월 31일자로 퇴사하기로 하고, 지난주 초 부터 남은 연차를 소진하고 있었는데요. 회사가 제 휴가 기간동안 폐업을 결정하기로 했다고 통보를 받았습니다. 따라서 퇴사 일자가 폐업일로 당겨지게 됐고 실질적 해고에 해당하는 것 같습니다. 이러면 상황에서 아래 질문이 있습니다. - 8월 급여에 4대 보험 공제 금액 만큼 더 들어오는 게 맞나요? - 8월 31일까지 기본급을 동일한게 맞나요? - 해고 예고 수당이 적용이 되는 사례일까요? 그렇다면 며칠치를 받아야 될까요? 감사합니다!
지지지
어제
조회수
1,001
좋아요
2
댓글
2
어떤 회사가 더 나아 보이세요?
경력직으로 지원해 두 회사 최종 면접만 남은 상태입니다. 큰 실수만 없다면 합격될 듯 합니다만 어떤 회사가 한 번 봐주시면 감사합니다. A회사 중견, 한국지사, 종업원 수 200~300명, 글로벌 업계 1위, 다녔던 업종은 아님(직무는 같음) 장점: 상사가 외국인, 도움 요청할 수 있는 한국 사람 팀에 있음, 평균근속 8년, 한국에 맞는 복지 단점: 한국지사 평이 안 좋음, 군대문화 있을 것으로 생각, 새로 생긴 자리, 상사가 외국인이라 설득 프로세스 길 것으로 예상, 주어진 예산 적음, 먼 거리(풀재택 아님) B회사 APAC 소속, 글로벌 기업(17개국 진출함, APAC이 만들어진지 얼마 되지 않은 듯 합니다),원래 했던 경력과 비슷한 업종(동일 직무) 장점: 100% 영어만 사용, 한국시장 설득 필요 없음, 풀재택, 아시아 캠페인 담당, 성과만 내면 되는 것으로 보임, 일주일~이주 길게 휴가 낼 수 있음 단점: 한국지사 작음, 도움 요청할 사람 없음, 오래된 회사지만 자세한 내용이 없음, 새로 만들어가야 하는 프로세스 A회사는 비슷한 업무를 하게 될 거 같고 B회사는 못해본 일을 할 거 같습니다. 특히, 아시아 캠페인 중 하나로 진행해온 일을 제가 리딩할 수 있다는 점이 매력적인데…. 오래 일하고 한국에 살 거 생각하면 A회사 가는 게 맞는 거 같기도 하고…. 아직 최합은 아닌데 빠르게 이야기를 해줘야 하는 상황이라 김치국 마셔봅니다 어떤 회사가 더 나아 보이세요?
서희
어제
조회수
1,490
좋아요
2
댓글
18
경력 지원서에 이력서 제출란이 없는데
직무 관련 내용 제출할 수 있는 공간은 '경험 및 경력기술서'(필수)와 포트폴리오(선택) 파일 첨부란이 끝입니다. 이러한 경우 이력서를 포폴이라도 내야 할까요? 아니면 경력기술서만 써서 내도 무방할까요?
우이이잉
어제
조회수
347
좋아요
0
댓글
1
중고신입 선배님들께 질문드립니다!
이제 8개월 쌩신입입니다. 중견기업에서 일하고 있으며 회사와 동료에는 크게 불만이 없으나 원하던 대기업 공채가 열려 도전해보려 합니다. 그런데 대기업 신입 공채라서 대면면접도 보고 한 달 정도 풀타임 근무도 채용 과정에 포함되어 있는데요, 현 직장을 다니면서 공채를 준비할 수 있을까 솔직히 고민됩니다. 제가 지금 다니고 있는 직장은 유아동 콘텐츠 분야로 회사 이름을 대면 아~ 그거 만드는 회사? 알지~ 이런 반응이 나오는 정도입니다. 프로젝트도 나름 꾸준히 나오고 2-3년 있는다면 스스로가 발전이 있을 거 같아요. 동료들도 좋구요... 하지만 마음 한 편으로는 대기업에 가고싶다는 목표가 있기도 합니다... 부끄럽지만 대기업이라는 이유 하나만으로 가고싶어요... 주변에 대기업가는 친구들 보면 '나는 뭐하고 있나' 생각까지 듭니다... 그래서 사회초년생으로서 많이....고민이 됩니다. 혹시 중고신입으로 현 직장을 다니는 상태에서 타 공채를 준비하신 분 있으실까요? 계시다면 어떻게 준비하셨는지, 어떻게 결정 내리게 되셨는지 궁금합니다ㅠㅠ 조금 더 다녀보고 주니어 실력이 되면 이직 기회를 노리는 게 나을까요?ㅠㅠ 다른 선배님들은 직장 선택 하실 때 어떤 기준으로 하시나요?ㅜㅠ
dmddo
어제
조회수
324
좋아요
0
댓글
1
계속 바뀌는 기획... 원래 이런가요?
시제품개발은 처음인 임베디드 개발자입니다 시제품을 개발한지 1년이 다되어가는데 중간에 위엣분들이 기획을 휙휙 바꿔버리면서 설계한거는 또 빨리달라하시네요(심지어 자기들이 첨에 안한다했음 ㅡㅡ) 기획하는사람 입장에선 큰게아닐지라도 저한테는 아파트 1cm만 옮기는 번거로운 작업입니다 단가를 낮게 고수하셔서 당연히 거기에 맞게 회로도 작성하고 펌웨어도 만들어났는데 개발기간을 늘려주는것도 아니고... 그래서 이직생각이 요즘 많이 듭니다 근데 어느회사를가도 이런가싶어 출장가는 꿈을꾸다깨서 이런 글을 남깁니다 개발자는 어쩔수없이 이런걸 감당해야하나요?
타들어가는회로
어제
조회수
1,231
좋아요
9
댓글
14
페블스톤자산운용 투자팀 어떤가요?
페블스톤자산운용 투자팀 분위기, 처우, 딜 볼륨이 어떤가요? 감사합니다!
명동콜링
2일 전
조회수
2,065
좋아요
6
댓글
14
7년차 직장인 이직 고민..과연 가는게 맞을까요
중소기업 나름 안정적인 팀에서 일하고 있어서 큰 불만은 없지만 같이 직장 생활 시작한 친구들은 다들 대기업이나 계열사들로 하나둘 자리를 옮겨가는걸 보니 조급해지기도 하네요. 약간 번아웃 온 상태라 잠시 쉴까도 고민했지만 그래도 그 와중에 그나마 뭐라도 해보겠다고 지원한 곳이 잘 되어서 일단은 최종 처우 협의 중인 곳이 있습니다. 고민 되는 부분이 지금 몸 담고 있는 업계랑은 조금 다른데..산업군이 빡세기로 유명한 곳이라서요. 성장하는 산업이라 그렇다기 보다는 원체 좀...^^; 연봉은 지금 수준보다는 10% 조금 안되는 선에서 인상 가능한데 대신 혼자 커버해야하는 업무 영역이 많을 것 같습니다. 연봉 인상률도 굉장히 낮구요. 그렇지만 지금이 아니면 이 연차에 또 쉽사리 자리를 찾기 쉽지 않을 것 같아서 그냥 일단 옮겨서 경험해보는 게 낫나...싶네요. 머리 터지도록 고민중인데 답이 안나와서 조언을 구해봅니다ㅠㅠ
토끼다방
2일 전
조회수
1,722
좋아요
0
댓글
16
스타트업…… 오지마….
저는 최근 스타트업 회사로 이직을 했지요. 자유롭고, 창의적인 분위기로 뭔가 새로운 것을 만들어 낼 것이라 생각했는데…… 문제가 많네요. 그런데 다른 스타트업도 그러하다고 합니다. 비슷한지 해서 글 올려요. 1. 프로젝트 진행에 기본이 없습니다. 무슨 동네 화투판도 아니고…. 아무것도 없어요. 화투판은 기본 룰이라도 있겠네요. 그런데 정말 아무것도 기본이 없습니다. 가이드, 기본 양식, 문서 프로세스 아무것도 없어요. 개인에게 맡기고 나름 작성 문서가 있다고 하는데…. 시간이 안나서 그런지 없습니다. 사람 퇴사 하면 그녕 끝이네요. 2 중간 관리자 없습니다. 일단 제가 있는 회사 특징일지는 모르지만, 직급도 없어요. 직급도 없고, 중간 관리자도 없고, 그렇다보니 업무 바운더리도 모호 합니다. (사람이 없어서 이리 돕고 저리 돕기도 하니) 얼추 이해는 되는데…. 이름뿐인 중간 관리자는 그냥 책임만 있고 권한도 뭐도 없네요. 3 이건 제가 있는 회사 특징인거 같은데… 프로젝트에 모든 사람들이 감놔라 배놔라 합니다. 특히 눈으로 보이는 디자인이나 기구설계파트에 간섭이 심한데… 눈으로 보이니 한마디씩 합니다. 기껏 시간 들이고 노력해도 업무를 무시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컨셉도 자주 바뀌더라고요. 4 회의 많습니다. 뭐 이해하죠 그런데 회의를 통해서 방향을 정하거나 결론을 도출해야 하는데. 그냥 ‘다음 회의 때 다시 얘기해보죠’ 란 말을 합니다. 시간만 흐르고 정해지는게 없지요. 그렇다고 내용 공유로 정리 되는 것도 없습니다. 5. 이건 우리회사 특인 거 같은데요. 매출이 없습니다. 투자 받은거, 과제 한거로 유지한다는데. 재정 관리자님께 몰래 문의해 본결과 뭔가 팔아서 이윤창출햤던 적이 없다고 하네요. 불안하네요. 열정을 가지고 왔는데, 너무나 불안합니다. 스타트업….. 아이템이 유망하다 판단되면 오시되….. 왠만하면 준비 잘해서 대기업 가세요. 사람많고 힘들어도, 체계가 잡혀있고, 복지나 월급도 제일 낫습니다. 스타트업 오지 마세요. 지금 심정으로는 어디 큰 기업에 흡수되었으면 하는데요. 대표가 포기할지는 모르겠네요. 지금 운영으로는 예상하기론 1년 못 남은거 같습니다.
프레데터
2일 전
조회수
1,256
좋아요
16
댓글
9
코람코자산신탁 리스크관리
1. 회사 내 리스크관리팀의 파워가 쎈 편인지 2. 부동산 쪽 운용이 하고싶다면 일 배우고 경험하기에 리스크관리가 괜찮은지 도움을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프론트로가자
2일 전
조회수
241
좋아요
1
댓글
1
금융투자협회 부동산투자자산운용사
금융투자협회 교육원에서 내일부터 실시하는 부동산투자자산운용사 수업 들으시는 분 계실까요 ~?
haewon
2일 전
조회수
138
좋아요
0
댓글
0
혹시 법조계 계신분 있으신가요?
책을 읽고 내용을 정리해서 블로그에 올리면 저작권법에 걸리나요? 제가 포트폴리오용으로 블로그를 운영중인데 그 블로그에 제가 공부한 내용을 올리려고 합니다 JAVA라는 프로그래밍 언어에 대한 책을 구매해 공부하면서 책의 내용을 정리해서 블로그에 올리면 저작권법에 걸릴까요? 책에 어떤 이론이 나오는지 블로그만 보고 알 수 있게되니깐 저작권에 걸릴까 걱정되네요
oooo0ops
2일 전
조회수
347
좋아요
1
댓글
2
일하면서 행복하지않으면 인생이 너무 기구하지않나요?
하루 9시 부터 6시 까지 회사에서만 9시간을 보내고 출퇴근 시간 빼면 칼퇴해도 집 와서 밥먹고 헬스하면 하루 다가는데 주말 이틀 잠깐의 행복을 위해 평일 5일을 버리는 느낌? 평일 5일은 시간이 빨리가기만을 바라는데 이렇게 생각하면 시간이 빨리간다는건 인생도 빨리 지나간다는건데 하기 싫은거 참는게 5일이나 되면 너무 기구하지않나요? 욜로니 파이어족이니 하던데 제가 점점 그쪽 마인드를 가지게 되는거 같아지는건지 모르겠내요 흠..
파이어족발
은 따봉
2일 전
조회수
5,490
좋아요
65
댓글
36
대표전화 : 02-556-4202
06235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134, 5층
(역삼동, 포스코타워 역삼) (대표자:최재호)
사업자등록번호 : 211-88-81111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2016-서울강남-03104호
| 직업정보제공사업 신고번호: 서울강남 제2019-11호
| 유료직업소개사업 신고번호: 2020-3220237-14-5-00003
Copyright 2019. Drama &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