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최신글
이것도 좋아하는건가
내 감정을 잘 모르겠는데 많은 행복감 중에 나는 음식으로 인한 행복이 정말 중요하거든 근데 맛있는 것을 먹고 싶을 때, 무언가 하고 싶은 일이 있을 때 이 사람이랑 먹으면 맛있겠다. 같이하면 재밌겠다. 꼭 특정인물이 생각나면 그것도 좋아하는거야? 근데 문제는 막상 얼굴 보면 설렜다 안설렜다 해 안설레는게 더 많음. 참고로 친구사이임
고뇌자
07.09
조회수
250
좋아요
1
댓글
2
해외 대학원생입니다. 조언 부탁드려요 :)
안녕하세요! 오늘 커피챗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중 지인의 추천으로 리멤버 어플을 다운받았습니다. 저는 현재 해외 대학원에 재학 중이고, 개인적인 이유로 올해는 한국에 머물 예정입니다. 아르바이트 경험은 있지만 경력으로 인정될 만한 직무 경험이 없는 터라 글을 적게 되었습니다. 한국에서 지낼 6개월의 시간 동안 추후 희망하는 직무에 관한 인사이트를 얻고 싶은데요, 아래 계획을 바탕으로 알찬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조언 부탁드립니다. :) - 자기소개서 작성 - 관련 직종 종사자와 커피챗 - 직무 관련 자격증 취득 - 비즈니스 언어 공부 편안한 주말 보내시기를 바라며, 감사합니다.
죠스코코
07.08
조회수
597
좋아요
2
댓글
6
오늘 같은 날(끄적 적어본 하루 에세이)
“사람이 망각의 동물이라 너와 버스 탔던 기억만 남았나봐. 멀리 놀러 갔다가 돌아오는 길에 탔던 버스의 기억. 졸리면 넌 내게 기대 잠들었고, 나도 너에게 의지하며 목적지를 기다렸던 기억. 그 땐 그냥 그게 행복했고, 그게 전부였고, 좋았고. 오랜만에 버스를 탔는데 그 생각이 났어. 항상 지하철 타고 버스타고 서울 온동네를 다녔던 기억. 차 같은건 없었으니까 당연하게 버스를 탔고 지하철을 탔고. 버스가 가지 못 하는 곳은 우리가 가지 못 하는 곳이었지. 이제는 차가 생겼어. 너와 함께, 너와 함께하며 생긴 아이들과 함께 탈 수 있는 차. 가고 싶은 곳은 어디든 갈 수 있는데 아무리 시골 길이라도 갈 수 있는데... 왠지 모르게 항상 그때가 생각나. 네가 내 어깨에 기대 잠들며 오래도록 탔던 버스. 덜컹거리고 오래 걸렀지만, 그땐 그게 전부였으니까. 함께하는 것 만으로도 좋았으니까. 가끔 그런날이 있나봐 옛날 생각 나는 날. 재밌고, 행복했고... 그런 날. 지나고 나니까. 그 때 우리가 나눴던 얘기보다 그 때 느꼈던 감정이 더 기억이 나. 이상하게 슬프고 아픈 기억은 채에 걸러지고 행복만이 남은체로.” “이런걸 추억이라고 하나봐. 나도 몰랐는데 추억은 잊혀지지 않고 마음 한 켠에 남아 있다가 힘든 일에 지쳐있을 때 툭 등장해서 날 일으켜 세워주는거지. 그 추억 속에 네가 있어 좋아. 힘들 때 한번씩 등장하는 그 씬에 너가 있어서. 그래서 다시 힘내 일어나고 걷고 뛰고 부딪치고 할 수 있나봐.” “하루를 무심히 보내다 추억이 생각나는 날이 있어. 좋은 기분이 드는 하루. 오늘이 그런 날이라 참 좋아.”
McNaught
07.08
조회수
184
좋아요
3
댓글
1
결혼하는데 쇼파 어떤거 사면 좋을지 추천 부탁해요 선배님들
집돌이라 쇼파가 중요할 것 같아서요 ㅎㅎㅎ 브랜드 따라서 사야할까요?
슈리베리안
07.07
조회수
267
좋아요
0
댓글
2
LG VS SAMSUNG (TV)
안녕 형들 이번에 독립해서 티비를 구매하려고 하는 30대 남성이야 집에서 보던 삼성 티비만 보다가 티비를 사는 게 처음이라 그런데 내가 들어보니까 TV는 보통 LG가 좋다고 하더라고. 근데 내 생각엔 티비를 굳이 새걸 살 필요는 없는 거 같아서 18년-20년 모델로 LG나 삼성 티비를 당근마켓으로 사려고 하는데 아무래도 물량이 한정적이다 보니까 선택폭이 크지가 않아서....한 50만원 선에서 조건 좋은 55인치 TV를 브랜드 구별하지 않고 사려고 하는데 LG나 삼성 티비의 차이점이 클까? 먼저 독립하고 두 브랜드의 티비를 다 써본 형들은 어떻게 생각해? 도와줘 형들!!
비상구계단낮잠
07.05
조회수
1,060
좋아요
1
댓글
21
운동안해도 되는 이유
ㅋㅋ 재미로 봐주세요
첵첵
07.04
조회수
1,755
좋아요
9
댓글
11
신혼집 필수 인테리어좀 알려주세용
19년 준공 아파트에 입주하게될 신혼부부입니다 집마련과 가전제품 신혼여행 등등 큰돈나가다보니 수중에 돈이없어요 ㅜ ㅜ 하지만 이쁜 인테리어보면 하고싶더라고요.. 하지만 그것들이 5 6천하기에 엄두가안나고 필수적인 인테리어만 하려고합니다 약 1000만원 내로 하려하는데 뭐가더있을까요? 또는 분위기를 확 바꿀수있는 그런인테리어는 뭐가있을까요? 현재 생각중인 부분인테리어는 화장실 센서등 거실 간접등 가구 필름 도배 화장실 부엌 줄눈 이정도입니다! 추천좀해주세요
새출발청년
07.03
조회수
779
좋아요
3
댓글
9
이 관계 계속 유지해야할까요?
저는 32살 작은 중소기업을 운영하고 있고 여자친구는 3살 어리고 대기업에 다니고 있어요 이제 만난지는 600일 좀 넘었네요 연애초기부터 동거를 해서 매일같이 결혼생활 하듯이 출근 같이하고 퇴근하면 집에서 보고 그런 생활을 계속 했어요 이제 슬슬 결혼이야기도 나오고 하는데 최근들어 관계하는 횟수가 엄청 줄었어요… 연애초기때는 주에 3번이상 했었는데 요새는 한달에 한두번…? 다른건 다 괜찮은데… 괜히 귀찮고 그래요… 좀 의무적으로 하는 느낌이랄까… 내가 피곤하다고 하면 엄청 삐지고… 예전엔 안그랬는데 변했다… 이럴거면 나도 파트너 만들거다… 밖에서는 나를 얼마나 꼬시려고 하는데 너는 왜그러냐… 너가 이 맛을 알게해놓고 이제와서 안해주면 어떻하냐… 등등 점점 내가 안하니 여자친구가 자꾸 더 적극적으로 요구를 해서 부담스럽기도 하구요…. 결혼하면 다 똑같다는 사람들도 있어서 그냥 결혼을 해야할지 큰문제이니 결혼준비하기 전에 헤어져야 할지 잘 모르겠어요…
좋소기업대표
07.03
조회수
3,062
좋아요
10
댓글
28
관악구
관악구에 생각보다 좋은 오래된 음식점들이 많은데, 상권홍보 및 소상공인 지원사업으로 유튶을 이용할까 합니다~ 신림사는분들이 봉천 잘 모르고 봉천사는 분들이 신림 잘 모르는 경우가 많은데.. 맛있고 멋있는 관악 식당들 앞으로도 쭉 리뷰하고 홍보해보겠습니다-! (2주에 한번 주말밖에 시간이 안되겠지만..)
구의원구자민
07.03
조회수
354
좋아요
5
댓글
3
나 여자친구랑 거의 600일인데…
요새 여자친구랑 관계하기가 싫어 이거 오래만나면 당연한건가 싶기도 하고 이 관계를 계속 유지해야되나 고민이 많음 결혼이야기도 나오고 하니 뭔가 더 압박이 되는거 같아 연애 초기때부터 동거를 해서 진짜 매일 붙어있었는데 다른 부분은 다 좋은데 관계하자고 할때마다 내가 피하게됨… 의무방어전 같은 느낌… 이거 다들 이러는건지… 그냥 끝내는게 맞을지 모르겠네
좋소기업대표
07.03
조회수
1,476
좋아요
0
댓글
5
건담 만들었어요 ㅋㅋ
이번주에 건담 RX-78-2 지른거 조립하는데 3시간 걸렸어요
초코베이베
07.01
조회수
338
좋아요
4
댓글
3
주말 서울-강릉 몇시간 걸릴까요?
출발은 오전 9시 그리고 돌아올때는 오후 3시 출발이요..
끼리끼리
07.01
조회수
586
좋아요
2
댓글
6
독립하는 상황
안녕 형들 다음 주에 독립하는 30대 초반의 직장인이야(실 평수 13, 1.5룸) 다음 주가 독립인데 가구랑 전자기기를 하나도 준비를 안해서 이제부터 부랴부랴 하려고 하는데 형들한테 추천템과 비추천템을 물어보고 싶어서 글을 남겨 혹시 뭐 이건 정말 샀더니 유용하다. 이건 샀는데 한번 쓰고 안 쓴다. 뭐 이런 거 잇어? 가구(테이블, 소파)나 전자기기(티비, 에어프라이기 등) 이외에 다른 필요한게 있으려나? 오랜만에 혼자 다시 살게되서 요즘 신문물에 감이 잘 안 오는데 추천 좀 해줘!! P.S. 사려는 것 중에서 브랜드가 정해진게 티비를 엘지꺼로 사야지 하는 것 밖에 없는데 티비는 비싸고 큰 티비면 내가 만족하는 것 이외에 뭔가 다른 좋은 점이 있어? 다 비슷비슷할 거 같은데 좋은 점이 가격을 뛰어넘는다 싶으면 사려고 생각해
비상구계단낮잠
07.01
조회수
416
좋아요
3
댓글
4
오늘의 시...작
오늘도 김부장의 넋두리로 오징어볶음은 하염없이 식어가고 막내 영은이는 없는 애인 만들어 전쟁터를 떠난다. 하루가 길다. 인생은 더길다. 오늘따라 월급날은 눈치없이길다.
미자리운
06.29
조회수
380
좋아요
3
댓글
4
폰교체
#교체 고장난 어매 폰을 가져 오지 않아서 할 수 없이 대전에서 새로 장만해서 개통시켰다. 그동안 어매는 몇개의 단축키로 전화를 걸었는데 생각나는게 대여섯개이다. 3G폰을 사용해 본지 오래되어 글자입력도 쉽지 않다. 딱 7개 전화번호를 입력했다. 아마도 울어매는 열개정도의 전화번호만 입력되어 있을것 같다.그것도 내가 입력해 준 것인데. 사진도 없고 동영상도 물론 없다. 내 폰에는 오천개가 넘는 전화번호가 입력 되어 있다. 지금도 계속 추가되는데. 물론 일년에 한번도 안 사용하는 번호도 있다. 너무 많다보니 정리가 쉽지 않다. 어매폰에도 돌아가신 큰이모님 이모부님과 동네 어른들 몇분은 있었으리라 짐작된다. 이번 기회에 자동적으로 없어졌다. 안계신분 번호를 입력할 필요 없기 때문이다. 폰 기계 하나를 완전히 버리고 새로 바꾸니 전화번호가 자동으로 정리가 되었다. 난 새폰으로 바꾸어도 번호까지 정리하기 힘들다. 물론 백업된 번호가 여기저기에 있다. 요즘 새로 바뀐 정치에도 완전히 바뀌는게 많다. 뭐가 잘한것인지는 또 지나봐야 알 것이다. 어매 폰처럼 번호 몇개만 있으니 정리하기 간단하다. 또 꼭 필요한 번호만 있으면 되니 참 좋다. 우린 너무 복잡하게 산다.
반가운사람
06.28
조회수
186
좋아요
2
댓글
1
대표전화 : 02-556-4202
06235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134, 5층
(역삼동, 포스코타워 역삼) (대표자:최재호)
사업자등록번호 : 211-88-81111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2016-서울강남-03104호
| 직업정보제공사업 신고번호: 서울강남 제2019-11호
| 유료직업소개사업 신고번호: 2020-3220237-14-5-00003
Copyright 2019. Drama &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