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자
글쓰기
회원님, 함께 토론하고 싶은 주제를 올려주세요!
최신글
인구절벽에 대한 생각.
이미 다들 아시다시피.. 최근뉴스보니 벌써 신생아수 20만명대로 진입하였네요 30만명대에서 20만명 진입하는데 단 3년..ㅋㅋ 2117년(2017년기준 100년뒤) 나라 인구 3분의1이라고 한다는데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지금 2030세대들 사는동안 더 빨리 이뤄지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집값고 높은 상황에서 국가브랜드이미지가 높아진다고 하면서 일본을 앞지르느니 뭐 중국도 어쩌느니 그러는데, 나라가 작살난다는게 체감되는거 같아요. 경제,정치관련 시사포럼에서는 4050이미 돈벌거 다벌어놓은 전문가들이 허허웃으면서 상황 설명하고 있고, 인구전문가라는 교수는 이러면 된다 저러면 된다 매년마다 다른 솔루션 내놓고 있고. 결국 불타는 집에 둘러앉아 왓이프를 외치는 거 같네요. 예전에 외가쪽 집안 어르신이 서울서 이리저리 치이면서 밥벌이하고 살지말고 지방서 무난하게 택배나 기술자로 일하던가, 농사 지으면서 살라고 할때는 콧방귀도 안뀌었는데 요즘은 진지하게도 생각합니다.. 나라걱정은 아니여도, 참 제가 사는 세상이 무너지는건 눈으로 밖에 지켜볼 수 없는 현실인지.. 빅데이터니 컴퓨터공학이니 이게 다 무슨소용인가 싶습니다. 다 잘살려고 하는 짓인데. 결혼도 집도 현실적으로 못하면 뭐..결국 돈모아서 주식이나 코인이나 좀하고, 로또나 어쩌다 사고, 주말이나 평일휴가에 아는 사람들하고 술이나 한잔하고, 그렇게 30-40대 슥 지나가겠지요. 가끔 리멤버에서 보이는 손위 선배님들의 경우 다들 결혼도 하시고 집도 있고 후배들에게 여유있게 조언도 하시는데 새삼 대단해들 보입니다. 주말에 잠이안와 적어봅니다.
E 밀러공
| 08.28
조회수
1290
좋아요
11
댓글
19
다른 세대를 '꼰대', '요즘애들' 이라고 치부해선 좋을 게 없지 않나요?
기성세대든 MZ세대든. 치부해서는 좋을게 전혀 없는 것 같습니다. 저는 MZ쪽에 가까울텐데요. 물론 가치관이나 마인드셋같은 것들이 기성세대 상사분들과 충돌할 때는 있지만 배울점도 정말 많습니다. 식견과 암묵지가 어마어마하고요. 이 점을 잘 보고 배우려는 자세로 임하면 제 입장에서도 얻을게 정말 많습니다. 그런 태도가 상사의 무례를 유발한다면 안되겠기에 잘 조절해야 하지만요. 근데 이걸 그냥 '꼰대'라고 치부해버리면 그 순간부터 모든 모습이 꼴보기 싫어지고 배울 수 있는 부분에도 장님이 되어버립니다. 얻을 수 있을 것도 못 얻어요. 너무 세대간 갈등이 심해지고 있고 그러다보니 직장생활에서 얻을수있는 부가가치를 스스로들 버리고 있는 것 같은 기분이 들어서 (여기가 그렇다는 건 아니고요. 사회 전체적으로 그런 분위기가 느껴짐) 생각 끄적여봅니다.
rockylee
| 08.25
조회수
612
좋아요
8
댓글
9
이기주의와 이타주의 그리고 명분과 실리
안녕하셔요? 이기주의와 이타주의! 둘다 쉽지 않습니다.왜냐하면 사람은 명분과 실리의 존재이기 때문입니다. 최근 초등학교 동기생이 제게 너 자신이나 관심갖고 다른 동기생 안부는 묻지 말라고 강요하더군요.너나 잘하라고 자기는 잘하고 있다고 합니다.통상적이고 일반적인 상식에 입각한 주장은 아닌데 아마도 본인의 삶이 힘들어서 만사가 귀찮은 모양입니다.한마디로 나쁜 사람입니다.이기주의적 태도도 말처럼 쉬운 일은 아닙니다.왜냐하면 사람은 혼자 사는 존재가 아닌데 이기주의적인 사람에게 배려나 도움을 주려는 사람은 있을 수 없기 때문에 사는 것이 힘들지요. 일반적으로 사람들이 존경하는 사람은 이타주의적 사람입니다.정도의 차이는 있으나 적지 않은 사람들이 이타주의적 태도로 임하고 있습니다.물론 쉬운 일은 아닙니다.그러나 공동체의식,나눔정신,친절한 배려 등은 정말 많은 사람에게 감동을 줘서 본받을 만한 일로 여기고 있습니다. 모든 것은 명분과 실리로 볼 수 있습니다.그런데 말입니다.사람은 둘 중에 하나만 선택할 수 없습니다.왜냐하면 하나만 선택하는 사람은 삶이 정말 피곤하기 때문입니다.어떻게 사람이 악마와 천사처럼 살 수 있습니까? 불가능한 일이지요.극단을 피하고 중용을 지키시길 권유합니다.강요를 좋아하는 사람은 나쁜 일이 가득하시길 바랍니다
ROKA
| 08.25
조회수
332
좋아요
3
댓글
2
리멤버의 이 글 어떻게 생각하세요? '머지포인트에 쇼핑몰 책임도 있다'
https://now.rememberapp.co.kr/2021/08/25/14195/?channel=now_shared_link 온라인 상품권이 머지포인트만 있는 것도 아니고, 기본적으로 해당 기업(머지포인트)에서 지불보증을 하고 파는건데 이걸 쇼핑몰 책임으로 볼 수 있는걸까요? 사태의 1차 책임은 머지포인트에, 2차 책임은 자영업자들에게 폭탄을 돌린 일부 나쁜 년놈들에게 있는거라고 생각하는데, 이걸 쇼핑몰 책임으로 볼 수 있다고 생각하시나요?
소통이필요해
| 08.25
조회수
398
좋아요
1
댓글
3
수도권 대학서도 전원합격 속출한다…7% 넘었다
출처: t.me/oursnowball 수도권 대학서도 전원합격 속출한다…7% 넘었다 매일경제 2021-08-24 (본문생략) ───────── 저출산은 필연적으로 이런 현상을 야기합니다. 내가 굳이 힘들게 공부해서 저런 전문직을 해야하나. 일본도 의대/수의대 미달이고 이것을 안 부자집 부모들은 수능이나 수시에 그렇게 진심을 다하지 않습니다. 그냥 러시아, 일본 등의 국가에 의대로 유학을 보내버립니다. 저는 그래서 스카이캐슬이란 드라마의 스토리를 보고 전혀 공감할 수 없었습니다.ㅋㅋ
실전투자대회6등
| 08.24
조회수
581
좋아요
3
댓글
3
회사 장비 어떻게 셋팅 하시나요??
안녕하세요, 최근 이직을 하게 되었는데 이직할 회사에서 노트북, 모니터, 마우스, 키보드 등을 세팅 해준다고 합니다(개발자 아닙니당) 첫 이직이라.. 사실 저는 엑셀만 돌아가면 업무 하는데 아무 문제 없을것 같아서 다 괜찮다고 아무거나 달라고 하려 했는데 주위에서 조금 말리시더라구요.. 금액은 따로 제한 없는 것 같고, 가격이 많이 높으면 비슷한 스펙으로 지급하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혹시 추천하실만한 장비가 있을지 하여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노트북은 그냥 그램 17인치 생각하고 있구 모니터는 지금 회사에서는 모니터2개 사용하고 있는데, 혹시 커브드 큰거 1개랑 차이가 어떤지 궁금합니다 마우스랑 키보드는 진짜 만원짜리 써도 괜찮은데 혹시 추천해주실 만한 게 있다면 공유 한 번 부탁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물건
| 08.23
조회수
3214
좋아요
7
댓글
25
늦은나이에 폴리텍 입학후 취업 현실적 조언요청드립니다
행정직에서 일하고 있는데 아무리생각해도 미래가 없는것같아서 늦은나이에 폴리텍 분당(바이오QC) 과정 등록하고싶은데 답이 없을까요? 현재다니는 직장은 정규직입니다. 급여도 행정치곤 괜찮고 회사에 나쁜사람도 없어요.
30대초반여자
| 08.23
조회수
1179
좋아요
1
댓글
22
재직중 전문직 준비
안녕하세요 현재 3년차 직장인인데 직무가 너무 안맞아서 다른 전문직 자격증 준비중인데 아예 다른진로로 변경하시는 분들도 계신가요? 퇴근 후 공부하니 죽겠네요...회사에선 직무관련 공부하라고 하는데 하나도 안하고...ㅜ 두마리토끼 잡는건 어려운가요. 다른분들은 어떻게 준비하는지 궁금합니다.
퇴사마렵다
| 08.22
조회수
4263
좋아요
10
댓글
19
美, 아프간 피난민 수용지로 한국도 검토…민간항공기 투입
출처: t.me/oursnowball 보조금 받아먹는 단체들이 좋아하는 기사군요... 결국 시민들이 움직여서 직접참여하는 것이 답이라 봅니다. 아무리 정부에서 추진을 하려고 해도 시민이 반대하면 못합니다. 박정희 전 대통령 각하는 베트남전 파병을 앞두고 파병반대 및 반전 관제시위를 일으켜 군인들의 월급을 원래 미국이 제시한 것보다 훨씬 높게 받고 파병 승인했습니다. 외교란 이런 것입니다. 외교와 애교도 구분 못하면 그건 매국입니다. 아니면 애초에 국적이 대한민국이 아니었거나. 美, 아프간 피난민 수용지로 한국도 검토…민간항공기 투입 [이데일리 장영은 기자] (본문생략)
실전투자대회6등
| 08.22
조회수
800
좋아요
0
댓글
10
위드 코로나가 될까요?
우연히 오늘 위드코로나 라는 말을 봤습니다. 정말 가능할까요? 감기의 종류로 인정하고 원상복귀가 될지요?
딸기맛우유
| 08.22
조회수
888
좋아요
2
댓글
10
스타트업 마케터 연봉
스타트업 마케터 (10.5년차) 입니다. 연봉은 계약서 기준 6100 만원인데요. 보통 스타트업 마케터 10년차의 연봉은 어느 정도인지 궁금합니다.
와우샨
| 08.21
조회수
4901
좋아요
8
댓글
19
리멤버하고 부터 잡전화가 계속오네요 ㅡㅅㅡ;;
우연일까요?방금도 삼성생명 법인 어쩌구저쩌구 팀장이라는 사람이 문자보내고 전화왔네요. 거참! 뭘까요?! 휴일에...찝찝한 기분...;;; 빠삐코나 하나 더 먹어야겠어요 ㅋㅋ 주말 잘 보내세요
허리케인 채
| 08.21
조회수
446
좋아요
0
댓글
2
각종 리뷰 시스템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세요
순기능은 분명합니다. 소비자가 더 나은 선택을 하게 하고요 하지만 역기능도 존재합니다. 악의를 품으면 얼마든지 마녀사냥이 가능합니다. 영세 사업자는 금세 을이 됩니다. 리뷰를 쓰는 손이 늘 감시하고 있으니 눈치보면서 비즈니스를 해야 합니다. 물롬 필요한 부분입니다만 너무 과도한 면이 있습니다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https://n.news.naver.com/article/015/0004594369?cds=news_edit
첵첵
| 08.21
조회수
476
좋아요
4
댓글
5
장혜영 정의당 의원 "아프간 난민 받아들이기 위한 논의 시작해야"
출처: https://t.me/oursnowball/2537 장혜영 "아프간 난민 받아들이기 위한 논의 시작해야" 뉴시스 2021-08-20 (본문생략) ────────── 보통 해외에서 이런 숭고한 가치를 실현하려고 하면 본인 돈으로 하지 절대 세금 쓰지 않습니다. 대표적으로 그린피스를 보시면 알 수 있습니다. 절대 정부돈 받지 않습니다. 복지도 직접지원을 원칙으로 하지 간접지원을 통한 시민단체 배불려주기 절대 안합니다. 그리고 연예인 ㅇㅇㅇ도 난민캠페인으로 유명했는데 세금이 들어가고 대한민국의 숭고한 시민권에 관한 문제가 걸려있는 일은 신중하게 행동을 했어야죠. 감성에 호소할 문제가 아닙니다. 로힝야족은 영국의 미얀마 점령 당시 방글라데시 사람들을 중간관리자로 쓰기 위해 이주시켰던 족속입니다. 한국에서 친일지주 마름놀이 했던 것 마냥 영국을 위시하여 많은 죄악을 저질렀습니다. 그리고 해방 후에 방글라데시에서도 안 받아주고 미얀마에서는 당연히 눈엣가시니까 당한 것만큼 되갚아준 것입니다. 그 역사를 이해하지 못하고 가서 눈물 흘려줬죠. 마치 땅뺏긴 친일지주한테 가서 같이 눈물흘려주면서 땅 돌려줘야한다고 캠페인 하는 것과 다를 게 없는 행보였습니다. 유럽이 왜 중동난민을 받아주고 있는가? 유럽은 아프리카 및 중동지역을 식민지로 만들면서 경계선 임의로 긋고 내전이 일어나게끔 했다는 것에 대한 원죄의식이 깊게 깔려있습니다. 그런 연유로 난민도 받아들이고 하는 것입니다. 특히 독일은 2차세계대전에 대한 죄의식이 너무나도 강하게 박혀서 한국이 이해하기 힘든 난민이주 정책을 펼쳤습니다.. 그저 선진국에서 하면 다 좋다고 막 받아들이려고 하는데 이젠 먹히지 않습니다.
실전투자대회6등
| 08.20
조회수
717
좋아요
2
댓글
14
국내기업 대리/과장 분들의 연봉이 궁금합니다!
제가 다니고 있는 회사는 매출액 약 400억원의 코스닥 상장되어 있는 반도체제조회사 입니다. 현재 여기서 회계부분 7년차 대리로 근무하고 있는데요, 주변에선 이 정도 경력이면 다른 더 좋은회사 얼마든지 갈 수 있지 않냐 라는 얘기들을 많이 합니다. 저는 현재의 삶에 만족하며 다니곤 있습니다. 하지만 제가 평균대비 낮은 처우를 받고있다면 상대적 박탈감을 가지게 될 것 같습니다... 그래서 리멤버 회원님들의 연봉을 토대로 제가 받는 연봉의 수준을 파악해보고 싶습니다. 회원님들의 직군, 직급, 연봉을 공유해주시면 많은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수정) 저의 연봉은 3900입니다!
보노보노보노
| 08.20
조회수
11684
좋아요
24
댓글
117
대표전화 : 02-556-4202
06158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79길 6, 6층
(삼성동, 제이에스타워) (대표자:최재호)
사업자등록번호 : 211-88-81111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2016-서울강남-03104호
| 직업정보제공사업 신고번호: 서울강남 제2019-11호
| 유료직업소개사업 신고번호: 2020-3220237-14-5-00003
Copyright 2019. Drama &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