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멤버 앱을 설치하고 오늘 가장 인기있는 글을 받아보세요
오늘 가장 인기있는 회사생활 소식을 받아보는 방법!
글쓰기
최신글
지금 카카오 내부 상황어때요~
분위기가 궁금합니다~
호롤룰루철학관
01.11
조회수
4,117
좋아요
4
댓글
11
결혼하기 좋은 배우자.
출산율도 바닥이지만 결혼자체도 안하는 세상입니다. 종종 미혼에게 이상형을 물어보면 키랑 얼굴본다는 외모지상주의파와 직업이랑 수입을 보는 현실만능주의파가 많습니다. 아마도 성장하면서 스펙이 중요한세상, 급여로 찍히는 숫자가 곧 좋은 배우자의 표본이 되는 세상이 되었더군요. 그런 친구에게, 그렇게 눈 높으면 결혼 못한다라고 조언이랍시고 하면 결혼 안하면된다는 반응이더군요. 결혼을 많이 하는 세상이 되려면 눈을 낮추거나, 내가 월등한 사람이 되거나 해야합니다. 같은 의미로 보편적인 이성을 좋아하거나 보편적인 이성으로부터 인기가 있어야겠죠. 결혼전에 나랑 결혼할만한 사람인가 맞춰봅니다. 나는 이정도 월급을 받으니 상대도 이정도 월급을 받았으면 좋겠다... 내 직업은 이러하니, 상대 직업도 이정도 이상이었으면 좋겠다... 키는 얼마 이상, 결혼자금은 어느정도 이상, 집은 어느지역에 갖고있는 사람 선호 등등.. 이런건 따져보긴 쉽지만 결혼생활에 절대적이지 않다. 오히려 맞춰보려거든 함께 있는 시간이 얼마나 즐거운지, 정리정돈과 같은 상대의 생활습관을 받아들일만한지, 경제력이 아닌 경제관념이 어떤지, 지금 타는 차가 얼마나 좋은 차인지가 아니라 앞으로 카푸어가 될 상은 아닌지, 내가 힘들때 어깨를 기대게 해줄 사람인지 아니면 손절하려는 사람일지.. 이런게 부부로 살아갈 사람이 맞춰봐야할 요건들입니다.
메시할머니
01.10
조회수
746
좋아요
5
댓글
2
삼립형들 이간 아니지 않아?
퇴근하고 맥주사고 거기에 마라스테이크 버거가 있기에 사고 육퇴하고 맥주에 두번 먹다가 현타옴...그냥 내용물이 너무 부실하잖아...3500원이라서 그런거임?이정도면 과장광고아님?소비자 우롱하는거밖에 안되네..
nergajja
01.08
조회수
718
좋아요
0
댓글
1
삼성전자 경력직 이직시 나이제한??
제목 그대로 혹시 이직시 나이 제한이 있나요? 최근 이직하신 경력자 분들이 계시다면 나이 댓글 감사요!
철쟁이
억대 연봉
01.08
조회수
766
좋아요
0
댓글
2
투표 식당에서 음식 머리카락이 발견하면?
식당에서 음식을 먹다가 머리카락이 발견되었습니다. 여러분은 어떻게 하시나요?
사표내는제이지
금 따봉
01.07
조회수
835
좋아요
3
댓글
11
연차사용촉진제도
연차사용촉진제도가 핸재 상황에 맞는 건지 의문이 드네요.. 일은 많고 사람은 없고 연차는 사용해도 쉬지도 못하는데 회사는 연차비 아끼려고 연차사용을 촉진하고 일이 많아서 쉬지 못한다고 해도 그냥 쉬라고 하고.. 연차사용촉진제도가 보완되어야 하는 게 아닐까요?
용순이
01.07
조회수
732
좋아요
1
댓글
4
퇴사할때 연차수당 받으시나요?
2021년 3월에 입사한 직원분이 이번달 말에 퇴사예정입니다. 새해가 되면 연차가 생기니 그걸 수당으로 받고 퇴사하나요???
아이어
01.06
조회수
1,636
좋아요
5
댓글
13
생일선물, 경조사 먹튀(?)
생일 선물(현금성 또는 유사 현물), 경조사를 챙겼으나 상대가 챙기지 않을 경우 어떻게 하나요? 카테고리가 애매한데 경험이나 조언 얻고자 합니다. 제가 속이 너무 좁다고 느껴지기도 하고..서운한 게 사람 마음인가봐요.
khd7a
01.05
조회수
917
좋아요
1
댓글
6
와이프 임신중 싸움 누구탓일까요?
와이프가 둘째 임신 5개월차인데 초반부터 입덧이 심해서 첫째를 제가 거의 독박육아중입니다 둘다 맞벌이구요 그래서 저눈 어떻게든 저녁때 아이데리고 더 놀다 들어가고 주말에도 애 데리고 나가서 쉬게해주려고 합니다 물론 와이프도 컨디션 좋을때는 하려고는 합니다 오늘도 영끌체력으로 저녁에 애랑 놀다 들어와서 너무 힘들었지만 목욕까지 씻기고 잠깐 쉬려고 방에 들어가는데 와이프가 오늘 힘들었다고 배좀 만져달라고 하는데 너무 힘들어서 피곤하다고 하면서 방으로 왔습니다 그랬더니 방으로 따라 들어와서 어떻게 배 만져주는거도 못하냐고 엄청 화내고 울어서 나는 임신내내 육아하느라 100 중에 100을 하고 있는데 거기서 10을 더 바라냐고 하면서 싸웠습니다 참 누구잘못이냐 물어보는건 창피하구요 그냥 넋두리가 하고싶었나봅니다 저는 극 T인데(와이프는 극 F) 하 화가 많이나고 기분이 좋지않네요
잘좀하자앙
억대 연봉
01.04
조회수
1,616
좋아요
8
댓글
41
야근 많은 유부남님 궁금해여
저는 워킹맘입니다. 결혼 전부터 맞벌이 조건으로 집안일 육아 뭐든 반반하기로 했어요 밥은 내가 차리고 설거지는 남편이 빨래는 내가 널고 접는거는 남편이 이런식으로 지내다 아들 둘 엄마 워킹맘이 됐습니다. 처음 약속은 완벽히 지켜지지 않지만 그래도 나름 지키며 잘지내 왔는데 최근들어 일이 바뻐 주말 출근에 야근이 많았습니다. 그게 한달이 되고 두달이되고 틈틈 설저기 빨래도 해줬어요 남편이 그런데 저도 일하고 육아에 집안일에 열심히 했지만 지키기도 하니 주말에 하루 자유부인 했는데 남편은 툴툴하면서 애들도 봐줬어요 사실 좋은 아내는 아닙니다 남편 시간만 나면 이거저거 해달라고 합니다. 집에 늘 먹을게 있지 않습니다. 라면만 김치 외 아이들 간식 조금 가끔 과일만 있습니다. 남편도 야근하고 저도 저녁을 대충 먹기 때문에 아이들은 둘다 저녁까지 밖에서 해결하고 옵니다. 그래서 가끔 남편이 빠른 퇴근을 하면 냉장고 위아래 여러보고 라면 끓여 먹습니다. 그래서 하는 말인데.. 저는 어떻게 해야될까요? 남편분들 본인이 좋아하는거든 안좋아하는거든 냉장고에 먹을거를 넣어둘까요? 먹든 안먹든.. 예을 들어 계란말이 , 나물 , 찌개 , 국 이런거요.. 지인은 넣어두래요 버리더라도 안먹고 버리더라도 그렇게 하라는데... 그게 맞는지...의문이에요 이런거 때문에 빨리 끝날것 같은면 연락 달라했는데 연락도 안해요.. 저는 맘도 상하고 몸도 지치고 뭘 어쩌라는건지 야근했으니 아무 터치도 아무것도 안하겠다는건지 그럼 그렇게 해줘야는건지 모르겠습니다. 야근 많이 하는 남편들 집에오면 바라는게 뭘까요.....? 앞뒤 주서 없이 써봅니다.. 봐서 글 삭제할 수 있어요
어떻게하냐
01.04
조회수
2,427
좋아요
6
댓글
28
능력주의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https://youtu.be/GQEwhOUGyvI?si=ajqnv7uu2csiltXh 김현철 교수님의 강연을 봤는데, 댓글에 이런 말이 있네요. 능력주의라는 것은 인류의 과거 역사적 발전 과정 속에서 이해할 필요가 있는거. 과거에는 수저가 다야. 신분적으로 왕, 귀족, 평민, 천민이면 그냥 넘어설 수 없는 경계라고. 그런 벽을을 넘어서 신분계층의 이동을 가능하게 했던게 능력주의라고. 상공업 계층이 능력이라는걸로 귀족들을 넘어섰고. 그게 지금까지 확대되어온거라고. 능력주의는 인류 역사에서 계층 이동에 진보적인 역할을 해왔다고. 능력주의가 무시되는 사회면 뭐로 사람을 선발할껀데? 인맥? 학벌? 지연? 부모 재산? 이것들은 능력주의에비해서 공평한가? 일부 능력이 좀 모자란 사람을 뽑는 것이 평등을 위해서 좋다고들 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그 결과는 사회주의의 몰락으로 다 판결난거 아닌가? 국가 경영에 모자란 사람을 쓰면 그 파국을 온 국민이 감당해야하는거고. 기업에 쓰면 기업이 망할꺼고. 당장 본인들이 사람을 뽑을때부터 좀 모자란 사람들 안 뽑을꺼면서. 결론은 능력주의는 놔두고 불공평하게 태어난 사람들의 "능력을 길러주는 역할을 국가가" 해야하는건데. 결과의 평등이 아니라 기회의 평등이라고.
답갑
01.04
조회수
871
좋아요
2
댓글
10
요즘 며느리가 상전이더라 << 이거 무슨의미일까요?
여자친구한테 평소에 요리도 해주고, 발 각질 제거 같은 것도 해줍니다. 못해준다고 생각하진 않습니다. 연봉이나 직장도 제가 더 좋습니다. 나이 차이도 1살입니다. 30대 초구요 거두절미하고 두 가지 질문하겠습니다. 여자친구 집에 갔을 때 여자친구 어머니가 요즘 며느리가 상전이라더라 << 라고하던데 이거 무슨 의미입니까. 또, 굳이 물어보지 않았는데 여자친구가 저 카페 데리고 가서 남동생한테 재산을 다물려줄 거다 이런 말도 하더군요 왜 이러는 걸까요?
ㅋㄴㅇㅇ
01.03
조회수
1,375
좋아요
2
댓글
15
감정(F성향)과 이성(T성향)
'성격차이'라는 이유로 이혼하고, 연애하는 동안 싸우고 상처받고, 외향성과 내향성, 이성적과 감정적 등 대립(?)되는 개념으로 뭉술하게 원인을 찾기도 하구요. mbti도 한몫하네요. ㅎ 세상엔 다른 사람들 투성이자나요. 그래서 다름을 받아들이고, 그러기 위해서는 소통과 공감 능력이 중요하다 하구요. 특히 이성적인 사람들은 정서적인 호소를 하는 사람들에게 해결책을 제시하지 말고 공감해주라면서요... 감정: 오늘 회사에서 너무 힘들었어 이성: 왜 무슨일?(문제 분석위한 질문) 감정: 동료가 힘들게 해 이성: 왜?? 가만 있는데도?(문제 분석위한 추가 질문) 감정: 말을 이상하게하고 암튼 안맞아 이성: 걍 무시해. 힘들면 관두던가(해결책제시) 감정: 됐어 머 대강 저런 식의 대화가 오간다면 공감능력이 부족하다는 지적과 함께...비슷한 맥락의 사례들도 따라나오잖아요. 우선은 공감해줘야한다. 힘들었구나 이러면서... 근데 스트레스받고 힘들어서 말을 꺼낸거라면 그 상황을 해결하고 싶어 하는 마음도 있는 건가요? 아니면 그냥 뒷담화하고 싶은 건가요? 공감해주면 그 문제가 해결된 건가요?(다시 비슷한 얘기를 꺼내지 않을 건가요?) 저는 T성향이라구 합니다. F성향이라고 하는 사람들 말로는요. mbti에선 T성향이 55, F 성향이 45정도 되구요. 전문가라고 방송에서 말씀하시는 분들 얘기 들어보면 공감력이 부족한 사람들을 구분하고 지적하면서 이렇게 저렇게 해야 된다고 비슷한 말들을 하세요. 그럼 F성향 분들은 격공하면서 맞아맞아를 연발하구요...방송에 함께 한 패널들도 대부분 F성향들 위주로 느껴지는 건 오해 일까요? 의도 일까요?? 가해자아닌 가해자가 된 T성향 사람들. 불편하기도하고, 정말 이게 맞는 건가 하면서 스스로 되묻고 고민하게 됩니다... 그래서 여쭤보고 싶어요. 공감력이 뛰어나신 F 성향분들, T 성향분들이 하는 말과 행동에 대해서도 공감력을 발휘하시면 문제 없는 거 아닌가요? T 성향분들, F 성향분들의 감정호소에 대해 피로감 느껴지지 않으세요? 그냥 서로 다름을 인정하고 받아들이면 안되나요? T 성향분들이 대부분 갈등에서 원인제공자 같고, F 성향 분들은 피해자 같이 느껴지는 건 제가 T 성향이좀 더 강해서 그런 건가요? 방송도 중립박아야 하는 거 아닌가요??? 진심으로 궁금하고, 여러분들 생각은 어떠신지 듣고 싶어요. (본문에 쓴 대화는 실제 사례가 아니에요...힘든 일을 얘기할 때 정서적인 공감 보단 해결방법을 제시하는 상황에 대한 예시였어요. 힘든 일을 얘기듣고 감정적인 공감 대신, 그 상황을 분석하고 솔루션을 제공하는 사람들에 대해 정서적 공감 능력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많고, 정서 능력을 키워야 한다는 요즘 분위기에 대한 질문이 핵심이구요)
화이티 ㅇ
01.02
조회수
13,626
좋아요
73
댓글
73
신사업유치에 대한 보상
회사 퇴직후 관련 2차회사에 고문으로 근무중입니다. 모회사와 사업관련성으로 근무하게 되었는데 반영구적인 신규 사업을 모사로부터 유치했는데 회사나 오너가 성과급 등 보상을 하지 않습니다 이런경우 어떻게 요구 할수 있을까요 ? 적정한 성과급 산정에 대한 방법도 있을까요? 관련하여 구두로만 말을 하였고 문서로 작성한적은 없습니다. 물론 현재 적은 금액이지만 월 급여는 받고 있습니다
뚠띠븐
01.02
조회수
362
좋아요
0
댓글
5
번호 바꾸면 스팸 안오거나 덜 오나요?
진짜 스팸문자가 미친듯이 오는데... 요즘은 어디서 털렸는지 인도나 해외에서도 오네요.. 영어로.. -_-;;; 전화번호 바꾸면 안오거나 좀 덜 오긴하나요? 왠지 우리나라 본호중에 안털린 번호가 과연 있을까 싶어서... 통신사 다니시는 분들이나 좀 아시는 분들 계시는지...
도마뱀은샤아앍
01.01
조회수
808
좋아요
5
댓글
4
대표전화 : 02-556-4202
06235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134, 5층
(역삼동, 포스코타워 역삼) (대표자:최재호)
사업자등록번호 : 211-88-81111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2016-서울강남-03104호
| 직업정보제공사업 신고번호: 서울강남 제2019-11호
| 유료직업소개사업 신고번호: 2020-3220237-14-5-00003
Copyright 2019. Drama &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