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자
글쓰기
회원님, 일 관련 고민이나 업계 이슈에 대한 생각을 들려주세요!
최신글
22년 중점 추진 과제 혹은 전략은 무엇인지요?
내년도 사업 계획 수립이 진행중이거나 마무리 단계인 것 같은데, 어떤 과제들을 중점 추진 과제로 보고 계신지요? 최근 기업들이 통상적인 사항외에 고민해온 것들이라 생각되는 것은 아래가 대표적인 것들이지 않은가 싶습니다. 1. 기업문화 - 코로나 시대로 인한 업무 방식의 변화, 52시간의 정착 2. 신사업 - 전기차, 수소, 플랫폼 등의 급성장하는 산업들이 등장하면서 이러한 산업들에 대한 진입 기회 탐색 3. ESG, Digital Transformation 등의 새로운 화두에 대한 대응 등 혹시 내년에는 어떤 새로운 테마들을 고민하고 있는지 공유를 해보면 좋을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저도 무언가를 만들어내야 하는데 답답한 마음에 글을 올려봅니다.
Mr피톤치드
| 11.12
조회수
666
좋아요
1
댓글
12
맥킨지, bcg 컨설턴트 이런 분들은 정규직인가요?
정규직인가요 아니면 전문계약직인가요?
marks
| 11.11
조회수
1732
좋아요
5
댓글
12
산업군 vs. 직군 고민
안녕하세요. 스타트업 전략팀 근무중입니다. 부티크 IB에서 2년 반 근무 후 스타트업와서 근무하는데 사실 인더스트리 자체가 흥미 있던 쪽은 아니라 이직을 알아보고 있는데요. 개인적으로 AI, 업무 자동화 쪽에 관심이 많았습니다. 현재 진행 중인 포지션이 두 곳이 있는데 느낌이 둘다 괜찮네요. 한 자리는 직군이 corp strategy 쪽으로 하던 업무와 유관 업무를 할 수 있고 커리어 트랙을 보자니 이 쪽이 맞는 결정일 것 같은데, 다른 스타트업은 산업군이 좀 더 재밌고 흥미가 가는 회사입니다. 업무는 Monetization / analytics 쪽이라 사실 하던 업무와는 거리가 좀 있어요. 물론 둘 다 됐을 때 이야기고, 조건이 한 쪽이 압도적으로 좋으면 그 쪽으로 기울겠지만, 비슷하다고 봤을 때 어느 쪽이 좋을지 고민이 되어 선배님들 의견 여쭈어 봅니다. 감사합니다.
커리어고민
| 11.11
조회수
211
좋아요
0
댓글
3
기획부서의 ESG활동이 뭐가 있을까요?
2022년에는 각 팀마다 ESG활동을 하라는데 기획부서에서 할 수 있는 일이 뭐가 있을지 생각나는게 없습니다. 총무팀은 분리수거용 쓰레기통을 구입한다네요. 우리부서는 업무와 관련해서 뭘 할 수 있을까요?
잠돌이
| 11.11
조회수
559
좋아요
3
댓글
17
네이버 한성숙 대표가 물러난다는군요
누가 자리를 잇게 될지. 또 어떤 실제적인 변화가 일어날 지. https://news.naver.com/main/read.naver?mode=LSD&mid=shm&sid1=105&oid=009&aid=0004876511&fbclid=IwAR17Bl0UnjxRMuQUTyJAV5CLl43FtSqNpviKWTwnTnLXgegFu1wraPxTOTg
코로나그만좀
| 11.10
조회수
2003
좋아요
8
댓글
4
케이스스터디의 명과 암
회사에서 케이스스터디를 참 많이하는 편입니다. 다만 할 때마다 일면만 보고있다는 느낌을 크게 받아요. 보고 적용하려는 노력은 크게 하는데, 사실 그게 먹혀들어간 적은 거의 없어요. 그 이유가 겉핥기식 케이스스터디만 해서라고 생각을 해요. 성공의 이유가 알려진 게 아닌 다른 요인일 때도 많은 것 같고요. 근데 조금은 관성적으로 케이스스터디를 하는 경우도 엄청 많은 것 같아요. 극단적인 경우에는 그 자체를 신봉하는 사람들도 있어요. 위험하죠. 도움이 안 되는 건 아니지만, 비판 분석적인 사고를 갖고 들여다봐야 하는 부분이라고 생각해요. 공감하실까요.
가벼운인생
| 11.10
조회수
519
좋아요
5
댓글
6
신규사업 및 M&A 포지션(중견 건설사 팀장급)에 지원한 후보자에게 면접 관련 질문을 한다면
현재 임원급에 계신 분들은 어떤 질문을 하고 싶으신가요? 댓글로 마구마구 남겨주세요. (실무 경력이 10년 이하 분들은 남기지 마세요. 단 헤드헌터 분들은 남겨주셔도 됩니다)
warrior1
| 11.08
조회수
829
좋아요
5
댓글
8
경영전략과 HR을 어떻게 얼라인할 수 있을까요.
HR은 여전히 전통적인 방식입니다. 연차에 따라 승진하고 연봉 책정되고 반기별로 인사평가 하고요. 그런데 경영전략 방향성은 전통적이지 않습니다. 빠른 시도와 과감한 테스트를 적극 권장하고 위계에 따라 역할이 나눠지는 걸 경계하고 있습니다. 이 두 요인이 미스매치다보니 어긋나는 느낌이 듭니다. 그렇다고 HR을 IT 스타트업처럼 바꾸자니 기존 인력 반발이 걱정됩니다. 혼란도 만만치 않을 것 같고요. 컨설팅을 받아야 할까요? 혹시 어떤 조언이라도 주실 수 있을까요.
유연근무
| 11.04
조회수
797
좋아요
2
댓글
12
투자비 예산
최근 이직 준비를 하면서 한 질문을 받았는데, 논리있게 답변을 못했습니다. 전년 실적 대비 투자비는 얼마정도로 잡아야 할까요? 라는 질문인데 워낙 케바케고 , 산업에 따라, 시장환경/ 손익에 따라 기준이 다양한데 어떻게 답해야 할까요,,, 현재 신규사업투자 혹은 투자비가 매년 비슷하게 일정한 제조업 종사하고 있어,,,저에겐 조금 어려운 질문이네요
소닉이
| 11.03
조회수
552
좋아요
2
댓글
3
사업연속성관리시스템(BCMS)
안녕하세요? 혹시 사업연속성관리시스템(BCMS) 구축 혹은 관리 하신 분 계신 가요?
러블리라
| 11.02
조회수
293
좋아요
2
댓글
4
기업인수 M&A 및 신사업 다각화
안녕하세요, 현재 외국계 엔지니어랑계 전략기획자로 과장급으로 일하고있습니다. 업무의 30%에 해당되는 부분은 m&a 관련해서 후보사 기준에 맞춰서 조사하고 사람인등 여러 경로를 통해서 회사의 분위기 파악하여 결국엔 저희 회사와 관련, 시너지, 기대효과등을 고려하여 조사하고있습니다. 궁극적인 목적은 회사를 인수하는건데, 일단 회사에 연락할때 접근법은 보통은 단순 유선접촉 및 임원 인맥을 통한 탑다운 접근입니다. 유선을 통한 경우는 투자목적 및 회사소개로 시작합니다. 이 접근법은 시간에 비해 좋은 결과를 찾기 힘들고 여러 이해관계가 맞아야 하며, 전화 받는 사람들이 보통은 협조적이지 않은 경우가 많습니다.(책임 회피, 귀찮음, 광고오해) 그리고 외부로 새어나갈수 잇는 단점이 있습니다. Qualified 후보를 찾기가 힘드네요. 선배님들! 보통 다각화 및 확장 목적으로 m&a 를 할때 어떤식으로 접근하는지 프로세스 공유 부탁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Your insights will be much appreciated!
쎌라비
| 11.01
조회수
1035
좋아요
4
댓글
11
우리나라에서 일어난 M&A중에 가장 충격적이었던 건 뭐였나요?
제목이 곧 내용입니다. 문득 궁금해져서요. ^^
연차소진중
| 11.01
조회수
1952
좋아요
6
댓글
21
새로 올 팀장을 팀원이 면접
기획실인데요, 리더자리가 공석입니다. 그러다보니 팀장자리 리쿠르팅을 하고 있는데. 팀원들이 팀장님을 면접봐야하는 상황이네요. 이런상황이 처음이라 좀 당황스럽네요. ㅎㅎㅎ 어떤 질문을 해야 할까요? 그 전에, 이런 형태의 면접이 괜찮을까요?;;
비바라비다
| 10.28
조회수
1620
좋아요
1
댓글
21
카카오 뷰 어떻게 보세요?
야심차게 낸 콘텐츠 큐레이팅 서비스인데 지금은 힘이 많이 떨어지는 것으로 보입니다 창작센터도 이곳 저곳 둘러봤는데 아직 흠이 너무 많고 노출이 엄청 잘 되는 것 같지도 않고 네이버와 카카오의 콘텐츠 싸움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는구나 싶었는데 오히려 더 산으로 가는 느낌이라. 그 외에 카카오 신사업들 어떻게 보시는지도 궁금합니다.
베틀네트
| 10.27
조회수
437
좋아요
2
댓글
4
스타트업의 이름을 어떻게 지어야 할까요?
회사명은 중요하죠. 종종 이름을 대충 짓는 경우도 있지만 이름이 성장의 한계를 만들기도 하는 것 같아요. 회사명을 지을 때 어떤 점이 중요할까요. > 포괄적이어야 한다? > 복잡하면 안된다? > 기억에 남아야 한다? > 기타... (추가) 이름을 바꾼 글로벌 기업 리스트라네요. --- Cadabra » Amazon Sound of Music » Best Buy Research in Motion » Blackberry AuctionWeb » eBay BackRub » Google DrivUrSelf » Hertz Burbn » Instagram Blue Ribbon Sports » Nike Japan Optical Industries Co. » Nikon Marafuku Company » Nintendo Brad’s Drink » Pepsi Stag Party » Playboy Sky Peer-to-Peer » Skype Unadulterated Food Products » Snapple Tokyo Tsushin Kogyo » Sony Cargo House » Starbucks Pete’s Super Submarines » Subway Goodfellow's Dry Goods » Target Walton’s Five and Dime » Walmart Jerry’s Guide to the World Wide Web » Yahoo
점핑보아
| 10.26
조회수
653
좋아요
1
댓글
5
대표전화 : 02-556-4202
06158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79길 6, 6층
(삼성동, 제이에스타워) (대표자:최재호)
사업자등록번호 : 211-88-81111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2016-서울강남-03104호
| 직업정보제공사업 신고번호: 서울강남 제2019-11호
| 유료직업소개사업 신고번호: 2020-3220237-14-5-00003
Copyright 2019. Drama &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