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최신글
저연차 기자인데요 기자 문화가 궁금합니다
부장이 자기 이해관계 때문에 제가 물어온 기사 안 내보내주면 들이받아도 되는 건가요? 사바사겠지만 보통 기자 문화가 궁금합니다..
곱창러브
02.16
조회수
1,477
좋아요
11
댓글
20
통합 DB 관리는 어떻게 하나요
10만명 정도 DB가 종류별로 분산되어 엑셀로 있는데 통합해서 관리하고 싶은데요. 홈페이지 회원데이터, 행사데이터, 명함데이터 등 각각 내역이 다르고 업데이트가 안되네요. 하나로 통합해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방법이 있을까요? DB관리 툴이나 방법 추천 부탁합니다. S사 추천 받은 적이 있는데 사용법을 잘 모르겠더라구요.
전문미디어
02.11
조회수
307
좋아요
0
댓글
1
살려고 발버둥 치는 언론사는 그나마 건강한 조직인 것 같다
조선, 중앙이 돈벌려고 디지털 부서 만들고 유튜브랑 sns 기사 찍어내는 모습 저 조직은 돈이라도 벌려고 뭔가를 하는구나라는게 대단하게 느껴진다. 여기는 부서 이름도 돈 더 땡길 수 있는 것처럼 고치고 인사 이동도 많이 했지만 실상은 아무것도 안했다 똥 같은 기사 쓰던 데스크들은 그대로 순환하면서 계속 똑같은 방식으로 똥만 만든다 구독자를 위한 변화는 절대 아니고 그렇다고 진짜 돈을 더 벌려는 변화도 아니다 그저 더 높은 윗사람한테 뭔가 하고 있다는 걸 어필하려는 면피용 쇼다 언론사가 안망하는 거 진짜 용하다 이런 언론사에도 보험이라고 돈 찔러주는 기업들 정말 열심히 돈 벌고 있는 것 같다
사양사업종사자
02.07
조회수
977
좋아요
10
댓글
2
서울신문 올림픽 기사
너무 웃기지 않아요? ㅋㅋㅋㅋㅋㅋㅋ 실수로 올리신 건지 모르겠는데 선배님 덕에 크게 웃었습니다 ㅎㅎ
그래도기자
02.07
조회수
714
좋아요
5
댓글
4
경제지 기자가 따면 좋을만한 자격증 뭐가 있을까요
경제지 기자입니다 밑바닥이 드러난것 같아 채우고 싶습니다 기사작성에도 도움이 되는 쪽으로 뭐라도 공부하고 싶은데 대학원은 현재 무리라서 자격증을 따고 싶은데요 혹시 선후배님들이 추천해 주실만한 자격증 있을까요? 주변에 공인중개사, 증권 펀드투자상담사, AICPA 따는 분들은 봤습니다
봄바람132
02.02
조회수
961
좋아요
1
댓글
6
석사 전공 고민
학부는 다른 전공을 했는데 더 일을 잘하고 싶어서+공부가 좋아서 석사를 고민하고 있습니다. 문제는 사회학/정치학/외교학 모두 관심이 있다는 건데요, (겹치는 지점이 있겠지만 전공 선택 시) 어느 쪽이 더 메리트가 있을까요?
돌맹이돌
02.01
조회수
395
좋아요
4
댓글
1
펌/메이저 언론사 품평
조선: 정보값 및 필력 폼 여전. 메이저로서 품위 지키는 수준에서 지면을 챙기는 게 아니라 여전히 주요한 채널로 생각하고 알차게 제작. 하지만 영향력 축소는 피할 수 없는데 공장탓(도 있지)보다도 업계 자체의 침몰 문제. 개별 기업이 잘해도 인덱스 무너지면 어쩔 수 없자너. 동아: 이 시대 마지막 지면 중심이라 읽고 디지털 포기. 여전히 법조 사쓰 취재력은 최고지만 포털서 사라지면서 일반 대중 선에서는 영향력 감소. 친여 커뮤에서 조선 중앙 이라고 욕하는 게 많아짐. 근데 디지털 안해도 매출 잘 버티는거 보면 우리 디지털 왜하나싶고 자괴감들어 매경: 경영 경제학과가 있다면 경영학과 느낌. 매크로나 거시 이슈보다는 상대적으로 비즈니스 쪽이 강한 느낌. 물론 비교 대상은 한경인거 알지? 지면 편집이 올드해서 지면은 좀 답답한 느낌임. 사실 잡지가 좋은 공장임 한경: 매크로 강함. 해외주식 쪽이랑 ESG 이슈 냄새 맡고 선점 잘하는 중. 기업과 관계 아주 깊은 매체답게 사업 감각있는 듯. 규재옹 나가고선 자유뽕 농도 하락한 점 좋음. 기자들이 딴생각하는 비율 아주 높음 한겨레: 있어야 할 매체이나 없어야 할 전직 슨배임들이 다 깎아 먹는 매체. 젊은 기자들이 새로운 아젠다 잘 끌고 오지만 편집국 자체의 올드함 때문에 꼭 50대 은퇴자가 만든 강원도 펜션 같은 은은한 촌스러움이 느껴짐. 특정 분야에 천착해서 애쓰는 기자들이 많아서 버팀. 문제는 그 기자들이 방망이 깎다가 흑화함 경향: 이번 달 월급이 나오는지 걱정하면서도 외길 걷는 중. 온라인서 존재감 휘발되는 모습이 동아와 같은 모습이나 저쪽은 부잣집이고 이쪽은.. 2000자 짜리 팩트를 찾고도 600자 단신으로 써서 타사 온라인팀이 트래픽 10배 끌고가는 식. ㄱㅈㄱ 슨배임 배출 세계: 떡볶이 대회 한창인데 갑자기 국수떡볶이 출품. 웬 뜬금포냐 싶은데 그게 또 맛있어; 취재원이 궁금해지는 독특한 특종을 가끔함. 자연스럽게 취재원이 그쪽(?)인가 싶어지게 함 문화: 문자 그대로 독보적 지면 컬러. 석간이라 타사 점심 먹느라 안 받고 넘어가는 게 많음. 낮의 조선일보라는 영광을 꿈꾸나 현실은 낮의 세계일보 정도. 국민: 잘 모르겠음. 정치적 스탠스나 강한 분야가 안 떠오르는데 동성애 이슈에 버튼 눌러 버리니까 그것만 기억에 남음. 온라인팀이 강하다는 평가는 칭찬일까 욕일까. 한국: 중도층 판세를 볼 때 챙겨 보는 풍향계. 윗분들은 아직도 옛날 1등신문 시절 추억에 잠기기도 하지만 현장 기자들은 그냥 몸도 마음도 가볍게 여기저기 깨고 다님. 정파성 측면에서 뛰어나지만 존재감 하락. 조국 사태 때 선취 득점으로 무쌍 찍나 했지만 조중동 화력에 묻히면서 뒷심 부족 드러냄 서울: 참치를 가져다가 찌개를 끓임. 기사를 너무 심심하게 씀. 이게 또 동아 경향처럼 담백하게 쓰는거랑은 다르게 그냥 재미가 없다. 무색무취한 느낌. 무사주 언론답게 중도 진보 성향의 색채로 눈에 띄었지만 이젠 그것도.. CBS: 사쓰가 강하고 전투력이 있음. 아침 라디오 파급력은 탑티어. 하지만 역시나 뒷심이 부족해서 체급 한계가 드러남. 방망이 잘 휘두르진 않지만 일단 지르면 출루는 함. 진보 매체면서도 출생의 한계로 차별금지법 문제만 나오면 합죽이. 머투: 블랙기업. 언론사로서를 떠나 회사로서 보여줄 수 있는 모든 나쁜 면을 갖춤. 회사도 사원도 서로에게 애정이 전혀 없음. 문자 그대로 ‘공장’ K: 어쨌든 시청률 1위. 갓영방송으로서 K저널리즘 준엄하게 꾸짖지만 사실 수신료 위에 올라선 덕에 가능한 게 현실. 업계에 고나리질 하는 게 업인 슨배임들이 많음. 심사위원인 줄 아는 참가자. 그냥 굼뜨고 나태한걸 품위로 착각. M 덕에 10만큼 욕먹을 거 1만 먹는 의문의 승자. S: 시사 프로그램과 뉴스의 시너지가 강함. 저녁뉴스 가장 탄탄하고 재밌게 만드는 곳. 보고 나면 오늘 하루 뉴스끝 하게 하는 포만감. 업계 최고 연봉 유지하고 있어서 업계내 선망은 K와 다툼. 장사 잘하는 회사. M: 스트레이트 티조: 기자를 개빡세게 굴림. 구르면 아웃풋이 나오는 걸 보여주기 때문에 업계 종사자들을 힘들게 함. 저런걸 파냐 싶은거 9개 던지다가 거기서 1개가 터져서 이왜진? 채널A: 티조와 마찬가지로 기자를 엄청나게 굴리는데 타율이 떨어짐. 뉴스의 떼깔이 전형적인 종편 수준. 예능만 합시다 J: 열심히 안함. 종편 포함 꼴등 찍고 조금 현실 감각 돌아오나 싶지만 많이 늦음. 기자들의 노력 문제가 핵심이지만 그걸 사장의 부재로 핑계. 팩트는 그 사장님 계실 때도 꾸준히 하락세였음. 출입처에선 안보이고 카메라 앞에서만 보임 MBN: 배럭 연합뉴스tv: 연합뉴스 영상 에이전시, 그런데 월급은 연합이 아니라 종편. 젊은 기자들은 이 굴레 벗어나길 바라지만 윗분들 때문에 난망. 기자들이 고생이 심함. YTN: 많이 힘들고 매체 환경 변화로 기로에 선 순간 뜬금없이 M의 길을 걸어감. 세상은 스마트폰 시대가 됐는데 여전히 갈아넣기는 tv 밖에 없던 시절처럼 해서 기자들 힘들다 연합: 일단 눈뜨면 보는 매체. 하지만 이번 포털 사건이 보여준 것처럼 포스트 포털 시대에는 가장 취약할 수 있는 곳. B2B여야 할 BM을 포털에 의존해 왕창 벌려놨는데 눈떠보니 여긴 어디냐. 통신이라는 한계로 실력있는 기자들이 충분히 빛을 보지 못함. 뉴스1: 출입처 내에서 연합 못지 않은 실력 보여주는 기자가 많음. 문제는 연합에 평균적인 퀄리티는 비벼보려고 따라 붙지만 기자와 기사의 표준편차가 큼. 이 사람은 어떻게 기자됐지 이게 왜 기사지 하는 불량품 비율 높은게 문제 뉴시스: 고생하고 돈 짜게 주고 머투에서 뜬금없는 인사 내려오고 깜깜함. 뉴스1의 모든 단점이 극대화한 곳. 애초에 규모의 경제가 중요한 통신사인데 뉴스1 이랑 기묘한 동거로 자원 낭비.
냥냥냥이펀치
02.01
조회수
1,483
좋아요
30
댓글
3
전문지인데 이 정도면 기사 적게 쓰는 거겠죠?
3년차 전문지 기자입니다. 온라인 매체를 운영하고는 있지만 여전히 종이 잡지를 주력으로 삼는 곳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기자가 4~5명 수준의 작은 매체이죠. 이직을 고민 중입니다만, 주변에 아는 기자들이 없어서 제 업무가 어느 정도 수준인지 모르겠더군요. <월평균> 기획기사: 5~7꼭지(꼭지당 공백 제외 2000~2500자 수준) 일반기사: 약 30건(보도자료 위주) + 그 외 각종 사무 및 행정업무(ㅜㅜ) 뭐 이런 곳인데....업무 강도가 많이 낮은 편인가요?
아무튼간에
01.27
조회수
1,121
좋아요
2
댓글
22
무능한 데스크일수록
쓸데없는 말이 많다
냥냥냥이펀치
01.26
조회수
618
좋아요
3
댓글
3
KBS 기자 동료의 죽음, 왜 보도가 잘 안 되는지
http://www.media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301988 타 커뮤 보다가 처음 알았네요. 스스로 세상을 등지셨다는데.. 미오를 제외하곤 다른 데선 보도도 잘 안 되는 것 같네요. 공영방송에서 업무 스트레스 등으로 목숨을 저버리는 일이 생긴 건 언론계 전체의 사기를 크게 저하시키는 일입니다. 직무 환경적으로 등대가 되어야할 회사에서 도리어 이런 일이.. 각성하세요 KBS.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까치
01.25
조회수
1,253
좋아요
8
댓글
3
사극계 말타기 촬영 관행
https://www.mk.co.kr/star/hot-issues/view/2022/01/58302/ 요즘 태종 이방원 재밌게 보고 있는데요. 대하사극 오랜만이라 ㅎㅎ 이성계 낙마 장면에서 저도 '말 괜찮을까?'하긴 했는데, 아니나 다를까 이런 얘기가 나오네요. 말 한 마리가 얼만데 함부로 다뤘겠냐 싶기도 하면서도.. 흠...이쪽 계통 취재해보신 분 안계시겠죠? ㅋㅋ 모 일간지 동물 전문 기자 한 분 계신 걸로 아는데 그분은 아려나요 ㅎㅎ 다들 어케 보셨나요 ㅋㅋ ==>라고 작성했었는데, 영상을 보고나니 동물 학대가 맞는 것 같습니다. 이 참에 동물 촬영 관행이 바뀌어야 한다는 생각이 드네요.
야마가뭔데
01.20
조회수
674
좋아요
3
댓글
11
메이저 경제지 초봉은 어느선인가요?
매경 서경 한경 아경 헤경 초봉 알 수 있을까요?
곱창러브
01.17
조회수
1,462
좋아요
2
댓글
7
현대산업개발 기자회견 끝나고
기자들 순번대로 질문하는데. 답변•질문 끊고 저 끝에 있다가 풀악셀 밞는 여기자님 단독 쓰시나봐요.
그래서답이뭐야
01.17
조회수
916
좋아요
10
댓글
6
기자 경력 가지면 공기업 들어가는 것 유리할까요?
타커뮤에서 본 건데 답변이 별로 없어서 궁금해져서 여기 남겨요. 코바코 방심위 언중위 언진재 등 언론 유관기관에 경력으로 들어가는 사례가 많나요?? 아니면 그냥 신입으로 가는 게... ㅋㅋㅋ 빠를까요?
직장인B
01.14
조회수
1,052
좋아요
3
댓글
4
좋은 팀장되는법
팀장 처음 맡아서 밑에 3명 정도 팀원이 있습니다 맨날 제 기사 발제하기도 바빴는데 (물론 지금도) , 후배 관리를 어케해야 할지 고민이네요 ㅠ 다들 기본적으로 기사도 잘 쓰고, 태도도 좋아서 다행입니다만, 기본적인 틀은 가져가야 할 것 같아서요 ㅠ 어렵네요 적당히 거리 유지하면서 역량을 잘 발휘할 수 있게 해야겠다 정도의 생각만 갖고 있어요
shinee
01.13
조회수
662
좋아요
3
댓글
6
대표전화 : 02-556-4202
06235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134, 5층
(역삼동, 포스코타워 역삼) (대표자:최재호)
사업자등록번호 : 211-88-81111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2016-서울강남-03104호
| 직업정보제공사업 신고번호: 서울강남 제2019-11호
| 유료직업소개사업 신고번호: 2020-3220237-14-5-00003
Copyright 2019. Drama &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