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최신글
넷플릭스 파이어 페스티벌 다큐 보다 극공감
넷플릭스 드라마에서 파이어, 파이어 그러길래 행사 관련 다큐를 봤는데 실무자가 섬에서 텐트쳐서 자보는 등 상황 체크해보니 이 섬에서 몇천명 불러서 파티를 여는 건 불가능한거야 그래서 ceo한테 계획 수정해야 한다고 직언하다가 짤려 공연이나 행사 기획 해본 경험도 없는 소시오패스 사기꾼은 "문제 제기만 하지 말고 해결책을 찾아야지"하면서 실무자를 해고해버렸어 우리 회사에 보도자료만 받아쓰고 술자리에서 알랑방구만 끼다가 진급한 것들이 입으로는 세계 최고 정의의 기자고 행사 기획자들이지 자기들 머리 속에도 해결책 없으면서 밑에 애들이 열의가 없거나 태도가 안좋아서 회사가 안좋아진다고 떠드는 것들...
사양사업종사자
03.08
조회수
355
좋아요
2
댓글
4
보통 시니어 연차는 어떻게 되나요?
5년차 이상을 시니어라고 하는 줄 알았는데 이것도 매체마다 차이가 있나요? 시니어부터는 보통 영업을 뛰어야하나요 아니면 차장, 부장급 될 때까지는 크게 부담 안 가져도 되나요ㅜㅜ?
GoodMan0
03.05
조회수
700
좋아요
1
댓글
5
사진촬영과 영상촬영 어디까지가 배려일까요
안녕하세요. 한 언론사의 신문기자입니다. 행사에서 영상촬영 하시는분들과 종종 부대낄일이 있어 이렇게 글을 남깁니다. 주요행사에 참석하면 사진기자와 영상촬영자(카메라맨? 영상기자? 죄송하게도 직업이름을 잘;;)가 한공간에서 업무하게 되죠. 저는 신문기자로서 사진을 찍어야 하고 이분들은 영상을 찍으시죠. 근데 영상찍으시는분들 행사장 센터에 줄지어 자리잡으시고 앞에 지나가는 사람들한테 지나가지 마라고 큰소리치시는 것에 대해 저는 종종 불편함을 느낍니다. 영상촬영 중이니 양해 부탁드린다 이런 포지션이 아니라 돌아가세요. 영상찍잔아요 이런식으로 모르는 사람한테 짜증내시는 분들이 많으신것 같아서요. 시민들은 잘 모르고 지나갈 수도 있고(돌아가야할 의무도 없고) 신문기자는 당연히 좋은 위치에서 좋은 사진 찍고 싶어서 앞에 지나갈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돌아가야할 의무도 없고). 영상찍는분들 본인들 권리라는 듯이 화내고 짜증내시는거 불편하면서도 이해는 됩니다. 아마 영상 촬영중에 앞에 지나가는 분들이 한두명이 아닐테고 그때마다 친절하게 말하는 건 어렵겠죠. 저라도 힘들고 짜증이 날것 같습니다. 그래서 최대한 동업자 정신을 가지고 현장에서 최대한 방해가 안되려고 노력도 합니다. 친절하신 촬영자분들도 있으실텐데 제가 겪으신 분들만 가지고 편견을 갖은 것일수도 있겠죠. 앞으로도 현장에서 영상촬영에 최대한 방해되지 않도록 노력할것입니다. 영상찍으시는분들도 알지도 못하는 사람들에게 다짜고짜 짜증내시지 않아주셨으면 좋겠어요. 다른 분들의 의견은 어떠신가요. 제가 동업자정신이 부족한걸까요. 어디까지가 배려일까요. 선후배님들의 의견 여쭙습니다.
우당탕탕직장생활
03.04
조회수
598
좋아요
8
댓글
20
메이저도 앵벌이가 있나요?
메이저들도 앵벌이를 하나요?…. 기사는 니가써 영업은 내가할게 너는 기사만 잘쓰면 된다는데 이게 영업하라는거 아닌가요ㅡㅡ 단순히 식사자리연결까지는 이해가 가는데 까는 기사 쓰라는둥…목적이 있는 기사 오더는 영업이 아닌가요?
휘뚜루마뚜루1
03.04
조회수
1,038
좋아요
7
댓글
5
기자가 되고 싶었지 기레기가 되긴 싫었어요
그래서 상반기에 기렉시트 합니다.
띠바모태머겠네
03.02
조회수
1,116
좋아요
12
댓글
12
여러분 기자는 대충 몇살쯤 잘리나요?
55?? 뭐먹고살아야하나
이스트식빵
은 따봉
03.02
조회수
1,390
좋아요
2
댓글
23
월간 경제잡지는 요즘 어떤지 아시는분 계신가요?
한 인터넷 경제매체에서 근무중인 현직입니다. 새로운 경험을 해보고 싶어서 이직을 생각중인데요. 좀 딥한 기사를 써보고 싶은 생각에 월간 매거진쪽 문을 두드려볼까 생각중입니다(물론 채용공고가 있다면 말이죠). 포브스, 머니, 포춘코리아, 머니S 뭐 등등이 일단 좀 유명한데.. 요즘 이쪽은 어떤지 궁금합니다. 처우나 현황 등 정보있으신 분들 계시면 살짝 공유 좀 부탁드릴께요!! 감사합니다^^
고민보다Go
02.28
조회수
568
좋아요
2
댓글
11
(펌)[기자 출신들이 일을 망친다.]
# 0 직업에 선입견을 가져서는 안되겠지만, 나는 언론인 출신 정치인을 그리 좋아하지 않는다. 굳이 정리하자면 이유는 이렇다. 첫째, 모사꾼들이 많다. 정치는 술책이 아니다. 그런데 유독 언론인 출신 정치인 가운데 정치를 그런 관점에 바라보는 사람들이 많다. 뭔가 조작하고 자꾸 만들고 꾸미려 든다. 그딴 식으로 세상을 살아서는 안 된다. 둘째, 능력이 없다. 기자들의 일반적 특징이기도 한데, 넓고 얕게는 알지만 깊이 알지 못한다. 뭔가 많이 아는 것 같은데, 마주 앉아 찬찬히 이야기해보면 맹탕인 경우가 많다. 결국 남은 능력이라곤 글 쓰는 능력인데, 사실 글 잘 쓰는 사람은 여의도 바닥에 널리고 널렸다. 셋째, 비밀이 지켜지지 않는다. 기자에게는 ‘비밀’이 없다. “너만 알고 있어!”라는 게 기자에게는 통하지 않는다. “모임 가운데 기자가 끼어 있으면, 거기서 나눈 이야기는 곧 8대 언론사로 퍼진다”는 말이 있을 정도다. 그런데 기자 출신들은 정치권에 와서도 그렇게 한다. 은밀히 흘리면서, 그것을 모사의 방책으로 삼으려는 허튼 수작을 한다.
냥냥냥이펀치
02.27
조회수
713
좋아요
7
댓글
4
곧 1년 계약 만료인데 실업급여 받을수잇을까요..
좋소 1년계약직이었고요. 이제 2~3주 남았어요ㅠ 근데 재계약하자고 아무 말이 없네요... 저도 취업준비를 제대로 하고싶어서 6개월 정도 실업급여받고 공부를 하고싶은데 가능할까요?
뿌앙이
02.25
조회수
256
좋아요
1
댓글
4
평판 조회 해도 경력 채용 실패하는 이유를 알겠다
다른 부서 후배가 나한테 같이 일하는 선배는 참 꼼꼼한 것 같다고 하더라. 하루만 지나면 뇌가 리셋이 되는건지, 보고한 걸 안읽는 건지 구별할 수 없을 만큼 같은 보고를 몇번씩 하게 만들고 자기 놀러 다니는 걸 감추려는지 화장실가서 똥쌌는지 오줌쌌는지 같는 내용까지 위에 보고하는 스타일을 외부에서 보면 꼼꼼하게 보일 수도 있겠다 싶더라.
사양사업종사자
02.25
조회수
579
좋아요
2
댓글
4
'맨땅에 헤딩' 기업 출입처 등록 어떻게 해야하나요..
월간지쪽에서 오랜기간 일하다 인터넷경제 매체로 이직을 했습니다. 금융(은행 카드 등) 쪽을 담당하게 됐는데 전임자가 없는지라 인수인계나 그런것 없이 바로 담당을 해야합니다. 이 분야를 출입해본적이 없는지라 당장 출입처 등록부터 막히네요..연락처도 없고요.. 이럴때 혹시 해당 각 분야 협회에 연락하면 개별기업들 홍보 연락처 겟할수있을까요? 대표번호 전화해서 연결하려니 막막하네요...아니면 따로 노하우가 있을지도 궁금하고요... 경력자분들의 조언 부탁드립니다.
고민보다Go
02.20
조회수
846
좋아요
1
댓글
3
선배님들 대선 후보들한테 정책질의는 어떻게 하나요
공약집에 안나온 정책관련해서 후보들한테 질의하고 싶은데 어떤 루트로 질의하나요??
띠바모태머겠네
02.19
조회수
386
좋아요
1
댓글
1
5년차 전문지 기자인데 연봉 괜찮은 건지 질문드려요
주 1회 발행하는 산업 전문지 5년차(만 4년 5개월) 기자입니다. 작년 통장에 입금된 연봉 실수령액을 더해보니 4000만 원(성과급 포함)이더라고요. 전 하는 일에 비해 적게 받는다고 생각하는데 어떤가요??
족발야시장
02.19
조회수
1,034
좋아요
3
댓글
9
저연차 기자인데요 기자 문화가 궁금합니다
부장이 자기 이해관계 때문에 제가 물어온 기사 안 내보내주면 들이받아도 되는 건가요? 사바사겠지만 보통 기자 문화가 궁금합니다..
곱창러브
02.16
조회수
1,473
좋아요
11
댓글
20
통합 DB 관리는 어떻게 하나요
10만명 정도 DB가 종류별로 분산되어 엑셀로 있는데 통합해서 관리하고 싶은데요. 홈페이지 회원데이터, 행사데이터, 명함데이터 등 각각 내역이 다르고 업데이트가 안되네요. 하나로 통합해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방법이 있을까요? DB관리 툴이나 방법 추천 부탁합니다. S사 추천 받은 적이 있는데 사용법을 잘 모르겠더라구요.
전문미디어
02.11
조회수
306
좋아요
0
댓글
1
대표전화 : 02-556-4202
06235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134, 5층
(역삼동, 포스코타워 역삼) (대표자:최재호)
사업자등록번호 : 211-88-81111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2016-서울강남-03104호
| 직업정보제공사업 신고번호: 서울강남 제2019-11호
| 유료직업소개사업 신고번호: 2020-3220237-14-5-00003
Copyright 2019. Drama &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