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자
글쓰기
회원님, 일 관련 고민이나 업계 이슈에 대한 생각을 들려주세요!
최신글
전 신문사 기사 기자 이름 변경 대응 건
퇴사한 전 신문사에서 제가 쓴 기사를 전부 편집부 기사로 기자 이름을 바꿔 버렸습니다. 기사 쓴거 법적으로 저작권 보호 받는 거 아닌가요? 제가 전국을 다니면 발로 뛰며 쓴거 그렇게 만드니 화가 너무 납니다. 제가 취재하던 분야에서는 제가 쓴거 모르는 사람이 없는데, 그리고 신문에는 제가 쓴거 제 이름으로 프린트 돼 있습니다. 법적 근거라든지 대응 방법 알려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지금 찾아보니 신문기사는 신문사에 고용된 기자가 업무상 작성한 것으로 기자의 성명표시는 작성자의 책임을 밝히기 의한 업무분담 표시에 불과하다는게 일반적인 해석이라네요. 그래도 도의 상 또는 내가 진짜 남들이 안쓰는 그런 정보를 캐서 쓴다 하는 그런 기사가 많아서 그런지 웬지 분하네요. 이름도 보장 받지 못하면서 단독, 발제, 특종 이런게 무슨 의미가 있는지... 신문기자도 단순히 노동자에 불과하네요. 사명감... 글 쓰는 희열... 이런거에 목숨 걸었던 제 자신이 너무 허무해지는 순간입니다. 이럴 줄 알았으면 돈이나 많이 버는 직업 찾아볼걸... 지금 데리고 있는 후배 기자들에게 노력이나 더 좋은 글, 아이디어, 가치, 이런 단어들을 언급할 수 없게 됐습니다. 그들에게 sns나 개인블로그에 더 좋은 글을 쓰라고 할 예정입니다. 회사에는 단지 그 정도면 충분하다. 그 이상은 자신의 것들로 챙겨라 돈 보다 제 이름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는데...
똥박사 아빠
 | 2021.06.14
조회수
735
좋아요
8
댓글
6
이 회사 계속 다니는게 맞는걸까요...?
이직 했는데 연봉동결=성과급이 있다 달램 사람은 일정 인원이상 안뽑아 일폭탄 주말, 공휴일 당직 서야하고(한마디로 주 6일제..거의) 광고 따오라는 은근한 압박. 기본적인 연월차 없음. 여름/겨울 휴가 5일씩으로 퉁침 사람이 들어와도 일이 줄어들지 않는 구조라 너무 비효율적인데 꼰대특유의 수직문화라 의견제시해도 묵살. 계속 다니는게 맞는걸까요?
휘뚜루마뚜루1
 | 2021.06.13
조회수
415
좋아요
1
댓글
6
꼰대문화...참는게 능사일까요?
20대후반 소위 말하는 mz세대 중 하나입니다. 직장생활 하면서 다 나이 지긋한 어른들이고 저만 20대라 할말 다하는 일명 싸가지없는 막내가 됐습니다. 저는 집단주의가 어색하고 옛날 그시절처럼 라떼와 집단주의 문화에 익숙하지 않습니다. 개인주의에 익숙하고 나의 워라밸이 최우선인데 윗분들은 그걸 아니꼽게 보시네요 불합리하다 느껴 합리적인 아이디어를 내거나 제 목소리를 내면 건방지다 가만 있어라 과연 어떻게 하는게 지혜로운것일까요?
휘뚜루마뚜루1
 | 2021.06.11
조회수
571
좋아요
5
댓글
9
전문지 4년차 기자 연봉 적절한가요??
4년차 산업 전문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연봉 3800만 원인데 적절한가요?? 다른 언론사 비슷한 연차 기자님들은 연봉 어느정도 받으시는지 전혀 몰라서 여쭤보네요~
족발야시장
 | 2021.06.08
조회수
1024
좋아요
3
댓글
9
언론재단 문자
안녕하세요, 한국언론진흥재단 언론인연수팀입니다. 기만취재/범죄보도/취재원/출입처 등 취재보도 과정에서 발생하는 각종 고민 상담을 위해 6/17(목)~7/8(목) 매주 목요일 저녁, <KPF 취재고민상담소>가 열립니다. <고민상담소>에서 무엇을 하는지 궁금하신 분들, 요즘 기자들이 어떤 고민을 하며 지내는지 궁금한 분들, 아래 링크를 클릭해주세요! ▶[티저] https://youtu.be/FJu7NhNjOoQ ▶[본격 홍보영상] https://youtu.be/pfC1hrWLHFU (본 문자는 재단 수습기자 기본교육 수료생 대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냥냥냥이펀치
 | 2021.06.08
조회수
655
좋아요
2
댓글
0
진지하게 중앙지는 평기자 광고+신문확장 업무 비중이 어느정도인가요?
지역지는 일단 2년차부터 매년 50부 확장입니다...
유갓더화이자
 | 2021.06.07
조회수
726
좋아요
4
댓글
10
기자 분들 코인 하시나요?
요즘 어딜 가나 투자 얘기가 많이 나오는데 다들 어떠신지 궁금하네요~~
노조원
 | 2021.06.05
조회수
357
좋아요
0
댓글
2
한경 기자 되기 위해 태어난사람.jpg
이메일 주소까지 완-벽
냥냥냥이펀치
 | 2021.06.05
조회수
938
좋아요
4
댓글
7
영문 기사작성
한국인의 인물, 관광업소, 기업소개, 제품소개 등을 취재해 온 기사를 영문으로 옮기는 작업을 해 줄 분을 찾습니다. 뉴욕 Korea Trade News에 올려지며 현지인이 이해할 정도 실력의 번역자이면 됩니다. A4 1장 분량. 문단에 따라 가격이 정해집니다. 2만~5만원
홀리
 | 2021.06.04
조회수
413
좋아요
1
댓글
19
방송은 메타버스에 올라 타 어디로 갈 수 있을까
2009년 아바타 열풍, 2010년 3D 티비와 방송채널 등 난리가 아니더니 1~2년 만에 사그러 들었습니다. 그렇게 3D가 저물어 버린지 딱 10년이 된 2021년 입니다. 동향을 보면 메타버스가 따끈따끈한 키워드로 부상되고 있습니다. 기술의 근간은 XR (eXtended Reality)입니다. 사실 MR과는 말만 다릅니다. 어떤 기술이든 본질적인 형태는 남고 접목될 수 있는 부분은 확장 된다고 생각합니다. 라디오의 본질은 그대로 발전 됩니다. 방송과 결합 해 보이는 라디오로 확장되고 있습니다. jtbc 크라임씬이 유튜브에서 전 씨즌 실시간 방송중입니다. 이 또한 방송의 확장으로 보입니다. 방송과 메타버스는 어떻게 접목되고 확장 될 수 있을까요? 한가지는 라이브 개념이 확장 될 듯 합니다. 지금까지의 생방송은 방송의 실시간 송출을 의미했지만 메타버스로의 확장이 함께 보며 소통을 좀 더 즐겁고 재미있게 진행되지 않을까 생각 해 봅니다. 백파더 같은 프로그램을 메타버스 환경에서 진행되면 백스테이지의 PIP로 시청자의 리액션을 봤다면 나의 페르소나가 함께 요리를 만드는 형태로 꾸며 볼 수 있지 않을까 생각 해 보게 됩니다. 다른 한가지는 피플미터를 통한 전수조사의 한계가 명확한 시청률이 아닌 직접적인 시청자 수와 호응도를 통한 시청자 조사. 아니 참여자 조사가 가능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메타버스는 방송, 언론 미디어와 어떤 공유를 하고 확장 될 수 있을까요? 고견을 나눠보고 싶습니다.
아마도설마
 | 2021.06.02
조회수
338
좋아요
4
댓글
6
언론사 포괄임금제가 있나요?
있나요?
휘뚜루마뚜루1
 | 2021.06.01
조회수
348
좋아요
0
댓글
1
취재처 개발 어찌하나요?
홍보마케팅 업무를 하다가 꼴랑 4년기자경력으로 뷰티쪽 취재기자로 이직하였습니다 나이는 많은데 경력이 짧다보니 취재처가 마땅치 않아 국장이 개발하라고 하는데 어떻게 해야할지 난감하기만 하네요 기존에는 잡다구리하게 연예 패션 뷰티 등을 산발적 취재 했습니다 국장이 병원홍보대행사에라도 전화를 걸어보라고 하는데요 선배님들 어떻게 취재처를 개발했는지 노하우 좀 공유해주시면 너무 감사하겠습니다
고고씽
 | 2021.06.01
조회수
473
좋아요
2
댓글
9
서울경제 어때요~?
안녕하세요~ㅎㅎ서울경제 업무강도(발제, 기획, 출입처 관리 등) 및 분위기가 어떤가요?
도라에몽
 | 2021.06.01
조회수
716
좋아요
2
댓글
6
검색이 뭐죠?
뭐 같은 날 기사면 "제일 먼저 쓴 줄 알았는데 기사 검수 과정에서 포털 노출이 늦엇다보다" 생각할 수 있겠지만 먼저 나온 기사보다 12시간 뒤에 노출된 기사를 단독이라고 박아놓은건 좀...
냥냥냥이펀치
 | 2021.05.31
조회수
379
좋아요
2
댓글
2
기자
무한궤도
9988
 | 2021.05.31
조회수
870
좋아요
6
댓글
5
대표전화 : 02-556-4202
06158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79길 6, 6층
(삼성동, 제이에스타워) (대표자:최재호)
사업자등록번호 : 211-88-81111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2016-서울강남-03104호
| 직업정보제공사업 신고번호: 서울강남 제2019-11호
| 유료직업소개사업 신고번호: 2020-3220237-14-5-00003
Copyright 2019. Drama &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