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직원 어찌해야 하나요

08.29 23:52 | 조회수 1,420
사이먼앤 가방끈
알고 지낸 지 거의 20년. 중간에 그 친구는 개인사로 업계를 떠나 있었고, 그 친구가 어려운 상황이 되어 다시 직장을 구해야 하는 입장이 되었습니다. 경력단절 기간이 거의 10년 정도 되기에 갈 곳 없는 상황이라 제가 다니던 회사로 지원 제안하였고, 면접때 사용할 PT 자료도 제가 직접 만들어 주면서 자료 설명까지 해 주는 등 적극 도와 함께 직장 생활을 하였습니다. 중간에 경제적 도움도 줬고 계절이 바뀔때는 아이 선물도 놓치지 않는 둥 많은 신경을 쓰고 지내왔는데요... 작년에 그 친구가 이직을 할 때 너무 조직에 대해 부정적인 말을 주변에 하고, 회사의 문제점 (본인과 관련 없는 것이라고는 하던대요)을 나열하여 빅보스에게 알리는 등 주변 동료조차 이해하기 곤란한 일들을 하고 퇴사 했습니다. 당시 그 일에 무언으로 동조한 또 다른 동료는 아직 회사에 남아 있는데, 남아 있는 동료도 늘상 불만만을 주변에 말하고 극히 이기적인 사람이라 저에게도 부정적인 영향을 주네요. 아무리 제 일에만 집중하려 해도 매일 듣는 말이 부정적이니... 조직에는 다양한 사람들이 모인다지만 이런 사람들이 많은지도 궁금하고, 혹시 현명한 대처 방법 알려주실 수 있으실까요?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화이팅!!
0
checkbox-off
닉네임으로 등록
등록
전체 댓글 3
등록순최신순
클루니
08.31
남과 회사를 자기 기준으로 평가하고 처음 만나서 연봉. 자가/전세.대표성격등 호구조사를 무척 많이 하는 상사가 주변에 있습니다 처음에는 조언으로 들렸으나 지금은 그 사람 자체가 싫습니다 저 또한 그 사람에게 평가받는 경우라 무척 기분이 나쁩니다 최대한 거리를 두시기 바랍니다 자기 스스로 부정적인 사람으로 변모하게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댓글 달기
댓글 달기
0
안양여자
09.01
다시 얼굴도 보지 마세요. 한번 겪었으니 비슷한 유형의 동료가 있다면 거리 두세요. 호의를 권리로 아는 사람입니다.
댓글 달기
댓글 달기
0
로이터스
09.02
대부분 자존감 낮은 사람이 자기가 잘난줄, 자기 덕인줄, 자기가 잘해서인줄 알고 산답니다.
댓글 달기
댓글 달기
1
대표전화 : 02-556-4202
06235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134, 5층
(역삼동, 포스코타워 역삼) (대표자:최재호)
사업자등록번호 : 211-88-81111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2016-서울강남-03104호
| 직업정보제공사업 신고번호: 서울강남 제2019-11호
| 유료직업소개사업 신고번호: 2020-3220237-14-5-00003
Copyright 2019. Drama &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