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은 죄가 없다. 사람들이 너무 급한 것이 문제이다.

06.06 15:38 | 조회수 410
임용훈
(주)이엠글로벌
블록체인을 적용한 비즈니스 성공 사례가 없다는 비판이 많은데요 개인적인 관점을 이야기해 보자면.. ㅡㅡㅡㅡㅡㅡㅡㅡㅡ 블록체인 자체가 비즈니스를 완성하기에 아직 부족한 기술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토큰비즈니스 적용시도는 바람직합니다. 왜냐하면 더 완성된 메인넷이 나오면 갈아탈 수있기 때문입니다. 새 토큰으로 스왑하므로 기존 홀더는 보호됩니다. 문제는 너무 급하다는 것입니다. 갈아타는 옵션을 염두에 두지도 않기 때문에 승부를 빨리 보려합니다. 그러니 당연히 비즈니스는 완성이 안되고 사람들은 실패라고들 합니다. 또 다른 문제로는 기존의 메인넷이 기능적으로 부족하다하여 토큰 비즈니스가 메인넷을 만드는 것입니다. 자신만의 플랫폼을 가지면 뭐던 더 쉬울것 같거던요 메인넷이던 토큰이던 스왑으로 갈아탈 수있으므로 스왑자체를 비즈니스 로드맵에 옵션으로 넣어 두어야합니다. 그리고 자신의 기술이던 남의 기술이던 진보된 메인넷이 나오면 즉극적인 채택을 하는 개방성이 필요합니다. 여기에도 절대적인 가정이 하나 있으니 그것은 블록체인 기술이 아직도 갈길이 멀지만 목표에 도달 할 것이란 믿음입니다. 속도와 수수료의 문제 그리고 공유장부의 컨셉에 보안과 프라이버시를 강화하는 미션입니다. 아직 이 미션을 만족하는 블록체인이 없다는 것이 안타까운 일입니다. 얼마의 시간이 더 걸릴지...
5
checkbox-off
닉네임으로 등록
등록
전체 댓글 1
등록순최신순
듹노
06.21
이미 쓸만한 블록체인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커뮤니티에 올라타보려고 스케일 안되고 수수료가 말도안되는 비싼 블록체인을 채택해서 질낮은 서비스로 한탕해먹으려는 산업임이 여실히 들어났습니다
댓글 달기
댓글 달기
0
대표전화 : 02-556-4202
06235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134, 5층
(역삼동, 포스코타워 역삼) (대표자:최재호)
사업자등록번호 : 211-88-81111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2016-서울강남-03104호
| 직업정보제공사업 신고번호: 서울강남 제2019-11호
| 유료직업소개사업 신고번호: 2020-3220237-14-5-00003
Copyright 2019. Drama &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