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더십의 주적은 ’마이크로 매니징’이다.

05.10 14:34 | 조회수 8,901
이현준
인플루언서
금 따봉
팀장 | (주)알티모빌리티 HR팀/HR그룹
때로는 해야 할 일을 찾기보다 하지 않아야 할 일을 하지 않는 것이 효과적인 경우가 있습니다. 리더가 하지 말아야 할 일에는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가장 피해야 하는 부분 중 하나를 꼽자면, 저는 ‘마이크로 매니징(****Micromanaging****)’이라고 생각합니다. 마이크로 매니징은 무엇일까요? 위키백과에 따르면 관리자인 상사가 부하의 업무에 필요 이상으로 강한 감독·간섭을 실시하는 것으로, 일반적으로는 부정적인 의미로 이용되고, 미시적관리(微觀管理)라고도 불립니다. 가장 대표적으로 떠오르는 모습은 다음과 같습니다. - 팀원의 보고를 받을 때마다 늘 내용보다는 오탈자만 고쳐주며 나무라는 상사 - 메일 하나, 전화 한통, 심지어 다른 동료와의 대화까지 하나하나 간섭하며, 나에게 승인 받지 않으면 아무것도 할 수 없게 하는 상사 - 기타, 팀원 개인이 판단 할 여지가 없이, 100% 리더 판단에 따른 수족처럼 팀을 운영하는 상사 등 실제로 우리 주변에는 이런분들이 생각보다 많습니다. 이러한 마이크로 매니징은 어떤 문제를 일으킬까요? - 가장 먼저, 마이크로 매니징은 리더 본인 스스로의 손발을 묶게 합니다. 하나하나 미세한 관리감독을 하다 보면, 어쩔 수 없이 본인의 일과를 필요 이상으로 관리감독에 사용하게 됩니다. - 이에 따라, 팀장은 보다 큰 목표와 거시적 관점을 고민할 시간을 충분히 갖지 못하게 되고, 늘 근시안 적인 이슈나 행정적 사항에 매몰되게 됩니다. - 또한 팀원으로 하여금 그들을 신뢰하지 않는 다는 인상을 강하게 남깁니다. 팀에 있어 중요한 신뢰를 깨트리는 행동이지요. - 이를 넘어서, 팀원들을 점점 태만하게 만들게 됩니다. 어차피 대충하나 열심히 하나 리더가 세부적으로 다 보게 될 것이고, 그의 입맛에 맞출 것임을 인지하게 되는 순간, 최종 검수 전까지 하는 행동에 큰 의미를 부여하지 않게되고, 팀원 스스로 고민 할 이유와 여유를 동시에 제거하게 됩니다. 그러면, 바람직하지 않다는 걸 알면서도, 왜 이러한 현상이 일어나는 걸까요? - 분명히, 팀원의 절대 역량이 부족한 경우는 있습니다. 이것을 부인할 수는 없겠지요. - 하지만, 리더의 주관이나 업무스타일이 너무 뚜렷한 경우에, 오히려 이런 경우가 자주 발생한다고 생각합니다. 일을 풀어가는 데는 수 많은 방식이 있음에도, 늘 같은 방식을 고수하는 스타일인 경우에는, 결국 그 A to Z를 맞추어가는 작업을 자신도 모르게 하게 됩니다. - 마지막으로, 사실 이 방식이 편하기 때문입니다. 순간의 문제를 해결하는 데에는 세세한 간섭과 감독이 편한 경우가 많습니다. (앞에서 누군가 쉬운 일을 가지고 해매고 있으면, ‘나와봐 내가 할게.’가 가장 편한 것과 비슷한 상황이죠.) 혹시 본인이 이에 해당되신 다면, 아래와 같은 방식을 활용해보시길 권해드립니다. 1. 내일부터라도 조직 내 위임과 스스로 책임지는 문화를 만드는 방향으로 조직을 운영해보시기 바랍니다. 2. 그럼에도 불구하고, 현실적인 이유로 일정부분 세밀한 관리감독이 필요하신 경우, 최대한 중간관리자를 활용하여, 그들이 관리를 하도록 유도해보시는 것도 방법입니다. 이는, 그들에게도 리더십 연습의 기회가 되기에, 더욱 긍정적 작용을 할 수 있습니다. 3. 무엇보다 중요한 포인트는, 팀원을 믿어보라는 것입니다. 생각보다 우리가 하는 일은 정답이 없는 경우가 많으며, 내가 생각하는 방식이 답이 아닌 경우도 많습니다. 만에 하나 혹시 잘못되더라도 복구할 수 있는 일들도 생각보다 많습니다. 여기까지 극단적일 수도 있고, 보편적일 수도 있는 예시를 중심으로 설명드렸습니다. 어쩌면 강조를 위해서, 마이크로매니징을 너무 악의축으로 묘사한 점이 있다고 인정합니다. 그리고 요즘에도 특정 사업과 직무에서는 디테일한 관리 감독이 필요한 곳이 분명이 있다는 점은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다만, 시대와 기술의 변화가 점점 빨라지고, 안정보다는 창의를 요구하는 사회가 되어가는 만큼, 한번쯤 되새겨 보시는 계기가 되시기를 바래 봅니다.
첨부 이미지
144
checkbox-off
닉네임으로 등록
등록
베스트 댓글
핏빛인생
동 따봉
05.11
BEST우리회사 두고하는말 같네요.
11
박종훈
인플루언서
kakaobank | 
05.10
BEST재미있게 읽었어요. 마이크로매니징 이슈는 결국 밸런스인 것 같아요. 너무 간섭하면 마이크로매니징이되고 너무 간섭안하면.. 섭섭하다고하고 😅 그 안에서 밸런스를 잡느라 고군분투하는 모든 매니저분들을 응원합니다^^
9
김시백
인플루언서
(주)어글리스미스 | 
05.11
BEST후..마이크로매니징.. 고생하는 사람들이 엄청 많죠. 제가 아는 어떤 중견기업은 매출액이 5천억 가까이하는데도 회장님이 거의 100개가 넘는 모든 프로젝트를 일일이 팀장처럼 관리 하시더라구요 (천재과라서).. 우스갯소리로 어느날 회장님이 갑자기 아프면 큰일나겠다고 이야기 한 적이있네요ㅎㅎ
8
전체 댓글 40
등록순최신순
박종훈
인플루언서
kakaobank | 
05.10
재미있게 읽었어요. 마이크로매니징 이슈는 결국 밸런스인 것 같아요. 너무 간섭하면 마이크로매니징이되고 너무 간섭안하면.. 섭섭하다고하고 😅 그 안에서 밸런스를 잡느라 고군분투하는 모든 매니저분들을 응원합니다^^
댓글 달기
댓글 달기 | 3개
9
이현준
인플루언서
금 따봉
작성자
(주)알티모빌리티 | 
05.10
감사합니다. 밸런스라는 말씀 공감합니다. 양극단은 모두 문제가 있지요. 다만, 멍부형보다는 똑게형 리더가 낫다고 하는 말처럼, 둘 중 더욱 피해야할 유형은 마이크로매니저 쪽이 아닐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3
이현준
인플루언서
금 따봉
작성자
(주)알티모빌리티 | 
05.11
어디까지가 마이크로매니징인가? 에 대한 고민도 하게 됩니다. 이 부분도 정답이 없으며, 팀원의 성향마다 다른 것 같습니다. 어떤이는 간섭을 원하고, 어떤이는 혐오하지요. 결국 리더입장에서는 오히려 팀원의 성향을 파악하고, 밸런싱 하는 것이 또 하나의 중요한 임무 같습니다. (수정됨)
3
고민입니당
05.26
밸런스란 말에 많이 공감됩니다. 더 당황스러운 경우는 전혀 관심 없다가 마이크로매니징 대상이 되는 경우인거 같아요.. 적응이 참 어렵더라고요
1
김시백
인플루언서
(주)어글리스미스 | 
05.11
후..마이크로매니징.. 고생하는 사람들이 엄청 많죠. 제가 아는 어떤 중견기업은 매출액이 5천억 가까이하는데도 회장님이 거의 100개가 넘는 모든 프로젝트를 일일이 팀장처럼 관리 하시더라구요 (천재과라서).. 우스갯소리로 어느날 회장님이 갑자기 아프면 큰일나겠다고 이야기 한 적이있네요ㅎㅎ
댓글 달기
댓글 달기 | 1개
8
이현준
인플루언서
금 따봉
작성자
(주)알티모빌리티 | 
05.11
생각만해도 답답해지는군요.... 그와 같은 곳에서는 보통 상위 리더들의 역할이 모호해지고, 직원 소통이 보수적으로 흐르는 경우가 많은 것 같습니다. 전 직원이 회장님 비위 맞추기 하는 모양새 처럼요.
3
삭제된 댓글입니다
이현준
인플루언서
금 따봉
작성자
(주)알티모빌리티 | 
05.11
오탈자, 줄간격, 색깔.... 을 고민할 시간에... 좀 더 건설적인 고민을 하는게 이로울 것 같습니다ㅠ
7
핏빛인생
동 따봉
05.11
우리회사 두고하는말 같네요.
댓글 달기
댓글 달기 | 1개
11
이현준
인플루언서
금 따봉
작성자
(주)알티모빌리티 | 
05.11
신기하다고 생각하면서 읽다가... 돌아보면 우리회사 이야기인 경우가 많지요. 힘내십시오.
2
임태일
광성샷다 | 
05.11
겨울왕국 공연
댓글 달기
댓글 달기
0
한신현
대림산업 | 
05.11
너무 이해하기쉽게 잘 정리했네요. 보직자는 전략과 방향을 정해주는 역할이지 보고서 작성을 위해 오타수정하는 것이 아니죠.
댓글 달기
댓글 달기 | 1개
6
이현준
인플루언서
금 따봉
작성자
(주)알티모빌리티 | 
05.11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말씀하신 부분 전적으로 공감합니다.
1
ㅎㄷㄱ
05.11
우리 팀 얘기인줄 ㅠㅠ
댓글 달기
댓글 달기 | 1개
4
이현준
인플루언서
금 따봉
작성자
(주)알티모빌리티 | 
05.11
웃프게도 우리 모두의 이야기 이지요.
2
인의산
05.11
보이지 않은 칼을 연마 하는 거군요 어디까지 연마를 해야 칼.날이 넘지 않을까 어렵군요 나를 돌아보는 좋은글 고맘습니다 💕
댓글 달기
댓글 달기 | 1개
2
이현준
인플루언서
금 따봉
작성자
(주)알티모빌리티 | 
05.12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0
iliiiil
05.12
글 잘 읽었습니다. 크게 공감되네요.
댓글 달기
댓글 달기 | 1개
1
이현준
인플루언서
금 따봉
작성자
(주)알티모빌리티 | 
05.12
네, 감사합니다 :)
0
초코마카다미아
동 따봉
05.12
이런 글을 읽을 때마다 '나는 나중에 저런 팀장이 되지 않아야지' 다짐합니다 ㅎㅎ 좋은 글 감사합니다
댓글 달기
댓글 달기 | 1개
3
이현준
인플루언서
금 따봉
작성자
(주)알티모빌리티 | 
05.12
네, 리더가 되기 까지 이런 리더십 관련 인사이트들을 기반으로 이상적인 리더상을 미리 그려보시는 것은 매우 바람직한 것 같습니다.
0
대표전화 : 02-556-4202
06235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134, 5층
(역삼동, 포스코타워 역삼) (대표자:최재호)
사업자등록번호 : 211-88-81111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2016-서울강남-03104호
| 직업정보제공사업 신고번호: 서울강남 제2019-11호
| 유료직업소개사업 신고번호: 2020-3220237-14-5-00003
Copyright 2019. Drama &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