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날의 기억(면접)] 면접은 일방적인 것이 아니라 양방향적인 것이다~!

04.18 23:38 | 조회수 698
김현녕
인플루언서
동 따봉
파트너(과장) | (주)신세계디에프 자금팀
안녕하세요. 10년차 재경팀 김과장 '김현녕' 입니다. 오늘은 이번 인사이트 2기에서 저에게 할당 된 주제에 관한 글을 써보고자 합니다. 지난 번에 이어 면접 경험 2편입니다. 이번 글의 핵심은 결국 면접은 일방적인 것이 아니라 양방향적인 소통의 장이라는 것입니다. 과거 이직을 준비할 때, 운이 좋았는지 동시에 여러 기업에 최종 합격하여 어느 회사로 가야할지 행복한 고민을 한 적이 있습니다. 그 때 두번의 고민 없이 제외한 기업이 있었는데요. 바로 면접 때의 기억 때문이었습니다. 국내에서 유명한 제조기업이었고, 워낙 어릴 때부터 친근한 기업이라 나름 많은 기대를 갖고 묜접을 임했습니다. 드디어 최종인 임원면접~~ 특이하게도 해당 기업은 임원 면접에 다양한 사업부의 다수의 임원분이 면접에 참여하였습니다. 면접 중 질문에 답변을 하며 그 답변으로 임원분들끼리 농담을 주고 받고~ 웃고~~ 가끔 여기 와서 그렇게 업무하면 4ㅜ4물도 없다는 협박성 농담까지~ 약 30분~1시간의 시간동안 제가 답변 한 것보다 임원분들끼리 농담을 나눈 시간이 더 길었던 것 같습니다. 다행히 면접에서 저의 모습과 답변이 마음에 드셨는지~ 면접에서 끝나고 짐을 챙기고 읶는 중에 합격 소식이 빠르게 전해졌습니다. 만약 거기만 합격했다면 어쩔 수 없이 갔어야 했을테지만~ 다행히 다른 곳에 합격하여 미련없이 버릴 수 있었습니다. (얼마 후 공장에서 안좋은 사고도 일어났다는 소식도 들리고 안가길 정말 잘했다는 생각이....) <Insight for candidates> 면접자 분들께서는 꼭 면접에서 해당 회사의 분위기나 본인과의 적합성 등을 본인도 상호평가한다는 마음으로 임하시면 좋을 듯 합니다. <Insight for companies> 면접관이 회사의 얼굴이고, 회사의 중요한 미래 인재를 확보하는 역할이라는 것을 면접관 교육 등을 통하여 주지시켜 이러한 모습들로 유능한 인재들이 선택지에서 회사를 제외하는 것을 예방해야 할 듯 합니다.
첨부 이미지
5
checkbox-off
닉네임으로 등록
등록
전체 댓글 1
등록순최신순
(탈퇴한 회원)
04.20
세무관련 글 더 올려주세요. 그게 훨씬 인사이트가 있었습니다.
댓글 달기
댓글 달기
0
대표전화 : 02-556-4202
06235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134, 5층
(역삼동, 포스코타워 역삼) (대표자:최재호)
사업자등록번호 : 211-88-81111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2016-서울강남-03104호
| 직업정보제공사업 신고번호: 서울강남 제2019-11호
| 유료직업소개사업 신고번호: 2020-3220237-14-5-00003
Copyright 2019. Drama &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