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뱅크

illl1i1l
10.14 09:45 | 조회수 855 | 좋아요 1 | 댓글수 8
2%이자 무제한이라길래 예금이자 좀 파킹하려고 계좌 만들고 일 200만원 한도계좌 해지 신청했드니 아무 사유도 없이 3일 연속 사람이 일일이 확인해가면서 빠꾸 놓고 있네요. 맨날 오후 6:30쯤에 빠꾸 알림 하나 띡 보내놓고 뭐때문에 안 되는 지 코멘트 조차 안남기고... 그거 코멘트 string 몇 byte나 한다고 그걸 안 남기냐... 이런 거 보면 애초에 이체한도해지를 안 받아줄라고 작정한 거라고밖엔 볼 수 없겠네요 고객센터 문의하면 6시 이후라서 문의 닫아놓고... 에혀~ 그럼 그렇지... 연 2% 무제한! 이러면 사람들이 무턱대로 1억이든 2억이든 확확 넣을 테니 그걸로 사람들 좀 낚고 다음에 일 이체 한도 200 해지 최~~대한 끌 수 있을 때까지 끌어서 사실상 이체를 거의 못하게 만든다음에 실제로는 적금통장처럼 만들려고 하는 꼼수네요. 저축은행은 2.6-7% 적금통장 많고 시중은행도 2%넘는 적금 많이 있는데 혹시나 토스뱅크가 초기 사용자랑 수신 영업을 공격적으로 하려나 보다 생각해서 계좌 만들고 증빙자료 발급받고 넣고... 요번 주 시간만 버렸네요. 혹시나 하는 기대감에 토스뱅크 써봤지만... 역시 그냥 낙시성 꼼수 영업말곤 뭐 없네요. 카드도 무조건 300원! 이라고 하면 혜택 무지 많을 거 같지만 대중교통 말곤 사실상 소비자가 이득이 되는 건 없고 카뱅 체크카드가 월 실적 인정받는 캐시백으로는 월등하고... 결국은 토스뱅크는 그냥 호갱들만 낚는 플랫폼이었네요.
1
checkbox-on
닉네임으로 등록
등록
댓글
대표전화 : 02-556-4202
06158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79길 6, 6층
(삼성동, 제이에스타워) (대표자:최재호)
사업자등록번호 : 211-88-81111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2016-서울강남-03104호
| 직업정보제공사업 신고번호: 서울강남 제2019-11호
| 유료직업소개사업 신고번호: 2020-3220237-14-5-00003
Copyright 2019. Drama &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