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에서 적을 만들지 않을 수 있을까요

프로필 사진
이멤버 대리 | 리멤버
08.03 03:22 | 조회수 703 | 좋아요 5
회사에서 힘들다는 친구들, 들어보면 9할이 인간 관계 문제입니다. 사람 스트레스 없이 일에만 집중하고 싶은데 지내다보면 꼭 누군가와 사이가 틀어지게 되죠. 그렇게 적이 생기면 여러가지가 방해받아요. 일에 집중하기 어려워지고 감정 소모 때문에 체력도 깎이고요. 당장 리멤버 커뮤니티에 ‘인간 관계’라고만 쳐도 관련 고민이 넘쳐납니다. 대부분 이런 내용입니다. 💬 "동료들과 자꾸 트러블이 생겨 스트레스 받아요. 적을 만들지 않는 처세술이 있을까요?" - 모두의 라운지 꼼냥꼼냥 님의 글 중에서 이런 고민들을 보면서 두 가지 생각이 들더군요. 1. 직장에서 적을 만들지 않는 것이 가능한가? 2. 처세술을 익힌다고 적이 없어질까(줄어들까)? ------------------------------------ 🥊 적을 만들지 않는 방법은 없다 리멤버 커뮤니티에서 이런 글을 본 적이 있습니다. “적이 한 명도 없는 사람은 호인인데, 호인은 맺고 끊음이 불명확해서 성공하는 이가 거의 없다. 적이 없다는 것은 능력이 없다는 것이다.” 우리가 일하는 목적을 ‘성공’이라고 한다면 적을 한 명도 만들지 않고 목적을 이루기란 불가능하다는 겁니다. 고개가 끄덕여졌습니다. 사람마다 생각과 이루려는 바가 다르잖아요. 누구의 미움도 사지 않으려면 ‘모든 사람이 원하는대로’ 맞추며 살아야 하는데, 그렇게 많은 걸 신경쓰는 사람이 자기 성공에 필요한 것들에 집중할 수 있을까요? 미움을 감수하는 자세가 필요한 겁니다. 다름 아닌 내 커리어를 위해서요. 💬 "누군가 나를 싫어하지 않게 하려면, 모든 사람이 원하는대로 맞추며 살아야 합니다." - 리멤버 커뮤니티 kelly80 님의 댓글 중에서 한 가지 더. 적이 없다는 건 라인이 없다는 말이죠. 직장인에게 라인이 없다는 건 꽤 치명적입니다. 라인을 탄다는 말이 부정적으로 들리나요? 하지만 혼자 일하는 게 아니라면 능력을 인정받아 윗 사람에게 지식, 경험, 네트워크 등의 도움을 받는 것은 꼭 필요합니다. 능력이 너무너무 뛰어나서 혼자서도 훨훨 날아다니는 사람도 있겠지만 대부분은 그렇지 않잖아요. 연차가 늘어날수록 느끼게 됩니다. 상사가 나서서 날 자기 편이라고 여기고 도와주지 않으면 얻기 힘든 암묵지와 자산이 얼마나 많은지... 그렇게 라인이 생기면 필연적으로 그런 나를 시기하는 사람이 생깁니다. 은근 슬쩍 태클을 거는 사람이 생겨요. 작은 악감정이 쌓이다 대놓고 적대 관계가 돼버리기도 하고요. 물론 라인을 안 타고 있는 듯 없는 듯 지낼 수도 있습니다. 근데 이 고민을 올린 분들이 그런 답을 원하는 것 같진 않아요. 💬 "적이 없다는 건 라인이 없다는 말이고..." - 리멤버 커뮤니티 한해동안 님의 댓글 중에서 👩‍💻처세술을 익히기 전에 업무 능력부터 직장에서의 적은, 정도의 차이일 뿐 있을 수 밖에 없습니다. 그런데 ‘정도의 차이'는 왜 생기는 걸까요? 왜 누구는 유달리 적이 많고 누구는 성공 가도를 달리면서도 아군이 많을까요? 인성이 좋고 처세술이 뛰어나서? 처세술을 묻는 질문이었는데 ‘처세술을 키우기 전에 일부터 잘해라’라는 답변이 대다수였습니다. 학창 시절에는 착하다는 이유만으로 친구가 될 수 있었지만 직장에서는 그렇지 않다는 거죠. 돌아보면 일을 못하는데 아군이 많은 사람은 본 적 없어요. 사회초년생 일수록 직장 내 인간 관계를 직장 밖의 인간 관계와 같다고 생각해서 겪는 어려움이 많은 것 같아요. 직장에서의 인간 관계는 접근 방법이 좀 달라져야 합니다. 일을 못하는데 성격이 좋다고 사람이 따를 수는 없으니까요. 직장은 일을 더 잘하기 위한 곳이잖아요. 💬 "인간관계든 뭐든, 능력이 모자라면 구멍 뚫린 둑입니다." - 믹하엘님의 댓글 중에서 🕵️‍♀️ 자신에 대한 연구를 멈추지 말아야 커리어의 성공 여부는 인간 관계를 얼마나 잘 컨트롤 해왔냐에 따라 갈린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직장 생활에는 적이 생길 수 밖에 없고 어차피 맞서야 할 문제라면 최대한 슬기롭게 풀어내야겠죠. 사람은 제각기 다른 성향과 목적과 이해관계에서 살아간다는 것. 그래서 적이 생길 수밖에 없다는 것. 내가 완벽한 사람이 아니라는 걸 인정하세요. 이를 인정함으로써 직장 내 인간 관계를 조망하는 눈을 키울 수 있습니다. 그리고 스스로를 연구하세요. 내 장점은 무엇인지, 난 어떤 성향의 사람과 주로 마찰이 이는지, 어떤 상황에서 내 단점이 드러나는지. 그런 고민을 통해 장점을 극대화하고 단점을 극복하려고 노력하세요. 자기 객관화가 될수록 인간 관계를 잘 이어나가기 위한 자신만의 원칙을 세울 수 있습니다. 💬 "노하우는 나를 믿고, 옳은 판단을 가지고, 주변 사람을 이용하지 않고, 항상 진실되게 행동하는 것이었습니다." - 모두의 라운지 네네말이져 님의 댓글 중에서 ------------------------------------ 📌 이멤버 대리가 매주 리멤버 커뮤니티에 올라온 소통을 소재로 글을 쓰고 있어요! 📌 이 콘텐츠는 리멤버 커뮤니티에 올라온 이 글을 참고해서 썼어요! 👇 📌회사에서 적을 만들지 않을 수 있을까요? 댓글로 의견을 남겨주세요!
첨부 이미지
5
checkbox-on
닉네임으로 등록
등록
댓글
대표전화 : 02-556-4202
06158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79길 6, 6층
(삼성동, 제이에스타워) (대표자:최재호)
사업자등록번호 : 211-88-81111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2016-서울강남-03104호
| 직업정보제공사업 신고번호: 서울강남 제2019-11호
| 유료직업소개사업 신고번호: 2020-3220237-14-5-00003
Copyright 2019. Drama &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