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을 만들지 마라고 하지만 적이 만들어졌을 경우

2021.04.03 | 조회수 13,097
티마
적을 만들지 말아야지라고 하는 교훈을 마음에 새길 때 쯤은 이미 경험이 쌓이고 경력이 될 때인데 철없던 주니어 시절에 성향이나 실수유무로 만들거나, 실무진이나 시니어가 되었을 때 회사 전체를 위해 부득이 적을 만든 경우( 예: 한정된 자원의 투입을 결정해야 하는 순간 절박한 반대입장의 부서중 하나의 순을 들어주기 등등) 또는 사소한 습관이나 나 또는 상대방의 잦은 실수나 고의 섞인 행동으로 적이 만들어지기도 합니다. “적이 한명도 없는 사람은 호인인데, 호인은 맺고끊고가 불명확해서 성공하는 이가 거의 없다. 적이 아예 없다는 것은 능력이 없다는 것이다. 적이 생긴다면 업무라이벌 관계로 생겨야 한다”라고 지금은 은퇴하신 고위임원분이 지금도 기억에 남는 말을 하셨었네요. 전 스트레스 받기 싫어서 어지간하면 신경끄고 삽니다만, 그럼에도 적대적 관계가 세번 있었습니다. 철없던 시절 서로 삐졌던 케이스, 그리고 정말 나빴던 사람이기에 공정한 직업관 및 정의(?)를 위해 그 분의 비리를 반대하다 적이 된 분, 머피의 법칙으로 저도 억울했다만 피해본 분이 저에게 만날때마다 그 때 일이 납득은 되도 섭섭했다 하시는 분. 시간이 지나며 전자와 후자는 차한잔 술한잔 하며 많이 서로 이해하게 되었는데 중간의 분은 끝까지 적으로 남았습니다. 비리를 꾀할 정도의 담력과 추진력도 있으셨기에 인간적으로는 매력적인 사람인데 그래서 더 화가 났는지 본인의 인생을 꼬이게 한 사람들(저 포함) 계속 공격하니 저도 계속 적대관계였네요. 그러다 보니 파벌같은 것을 그렇게나 싫어했는데도 끼리끼리 패거리가 나누어지고 ... 중립은 정말 어려운 듯 합니다. 몇년 후인 지금도 서로 앙금이 있고 협업업무 이외에는 굳이..소통도 없습니다. 능력있는 신입을 서로 자기 부서로 데려가거나 훼방, 예산안 반대, 소소한 견제가 많습니다. 저는 성향상 적대적 관계가 지속되면 스트레스가 생겨서 해결을 위해 출혈을 각오하고 싸우게 되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도 나이가 들어가고 시야가 넓어지니 그 상대방의 사정도 이제야 눈에 들어옵니다. 가급적이면 회사 전체의 공공의 이익을 위해 서로 노력한다던가 중재의 수용등을 위해 봉합하거나 화해하고 싶은데, 비리로 징계를 받은 ‘적’ 분은 자신의 무너진 인생을 책임져 주지 않으면 화해는 없다며 오히려 본인을 피해자로 생각하셔서 쉽지 않더라구요. 그래서 그 분의 반대편에서는 적반하장이라며 많이 미워합니다. 다만 인간적 매력은 넘치고 손꼽히는 영업왕이기도 하시고 재미있고 유쾌합니다. 그래서 따르는 사람도 많기도 하구요. 사장님은 매년 주총실적이 더 중요하다 보니 해당 사건을 작게 축소해서 무마했고, 앞으로는 다시는 안봐준다. 대신 성과만 잘내라 이런 입장이었구요. 이런 분은 끝까지 적대적인 관계일까요? 영향력 있는 분이라 늘 서로 투닥 거리느라 에너지소모가 피곤합니다. 개인적으로는 더 열심히 일해 성공해서 이분의 상사가 되면 어떨까라는 뇌내망상(?), 그런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이 분과 심하게 서로 미워하는 사람은 배수진치고 싶다 늘 말하네요. 이래저래 적이 한번 생기면 이렇게나 피곤합니다. ㅎㅎ다들 어지간하면 너그럽게 웃어주시고 적이 없으셨으면 좋겠습니다.
70
닉네임으로 등록
등록
베스트 댓글
네네말이져
2021.04.04
BEST항상 욕을먹고 역경을 겪는 직장에 안맞는 1인입니다. 그러나 10년 이상을 한군데서 다니고있죠. 저는 하고싶은말, 잘못된 것은 직급 상관없이 해야하는 성격이거든요 ㅎㅎ 일단 그러다보니 자연스레 안좋은 평이 많이 생겼으나, 그것을 이겨낸? 노하우는 나를 믿고 옳은 판단을 가지고 주변사람을 이용하지않고 항상 진실적이게 행동하는것이었습니다. 그래서일까 안좋게봤던 사람들도 시간이 지나면 저를 다양한 사람중 하나로 보았습니다. 또한 그들조차 뒷담화를 통한 소속감 느끼기, 친분 느끼기 정도이지 크게 나에게 관심이 없습니다. 이겨내기 위해서 제가 지켰던 것은 1. 자존감 지키기 2. 소신껏 옳은일은 꾸준하게 해나가기 3. 주변의 소리,욕에 귀기울이지않기 즉, 신경끄기 였습니다. 직장내 또라이도 많고 나와 생을 달리한 사람이 많습니다. 나도 문제가 많은 완벽한 사람이 절대 아니죠. 그들이 싫어하는 무언가 이유가 있을겁니다. 어떤이는 고양이를 싫어하고 어떤이는 고양이를 좋아하는것처럼 세상은 모두 호불호가 있습니다 모든 사람들에게 항상 좋은 사람이고 싶다면 입닫고 네네만 하면서 살아가야겠지만, 그런 성향이 아니라면 자신을 연구하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장점이 있는것을 극대화해서 단점을 커버시키는 것이라 봅니다. . 인생의 지혜를 공부하는것도 도움이 될듯합니다. 저는 앞으로의 시대변화로 직장에서 남을 괴롭히고 비열하게 인성썩은채 이기주의적으로 살아가는 사람들이 점점 퇴출될 것이라 믿습니다. (수정됨)
17
JamesRui
2021.04.04
BEST본인의 성공을 위해 남을 희생시키는 사람을 중히 쓰시는 대표님이...저는 제일 나쁜 분인 것 같습니다. 제가 사회적 기업가여서 그런거겠지만요.☺
12
기계
2021.04.04
BEST제가 보기엔 생각이 많으신겁니다. 샹각할 여유도 있으신거구요... 적이고 나발이고 일하기 바쁘고 퇴근하면 본인의 인생도 살기 바쁜 세상인데 뭔 적이 생기거나 말거나 남이 나를 헐뜻거나 말거나... 그냥 이런저런 짱구 굴리면 그게 바로 더 큰 적을 만드는거라봅니다. 적이 생기건 말건 냐일을 묵묵히 해나가시고 또한 그 일뿐만 아니라 이런 고민 할 시간 있으시면 다른 일을 찾아서 부케를 키우시길 바랍니다. 당신이 올바르게 일을하고 올바르게 사람을 대했다면 당신이 뭔 개지랄병을 해도 적은 생길것이고 또한 당신 주변의 내편 또한 생길겁니다. 그게 사회생활이죠. 호인이건 능력을 떠나서 세상일이 제 맘대로 되지는 않습니다. 자신이 할수 있는 일을 하세요. (수정됨)
12
전체 댓글 29
등록순최신순
글쌔요
2021.04.03
공감되는 글이네요 직장인이라면 누구나 한번쯤은 비슷한일을 겪지요(수정됨)
댓글 달기
댓글 달기
6
희희희희
2021.04.04
공감되네요. 저도 최근에 같은 일을 겪었어요. 중간분 같이 적반하장으로 나오길래 팀을 바꿨습니다. 첫문단 임원님 말씀이 깊이 공감되네요. 적이 없다면 허허실실에 우유부단일 가능성이 높다 실력이 있기에 적도 있다
댓글 달기
댓글 달기
7
JamesRui
2021.04.04
본인의 성공을 위해 남을 희생시키는 사람을 중히 쓰시는 대표님이...저는 제일 나쁜 분인 것 같습니다. 제가 사회적 기업가여서 그런거겠지만요.☺
댓글 달기
댓글 달기
12
나이스깡
2021.04.04
주관적이기보다 객관적인 형태로 적이 맞다면 우유부단하게 대처하면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저또한 좋게좋게 다녔지만 결국은 저를 이용하거나 뒤로 호박씨까이면 본인만 손해나거든요. 아닌건 아니라고 판단하여 대처해야 합니다. 다만 주관적인 판단은 아니어야겠죠. 다수가 상대방평가에 대해 같은 생객일 경우만 해당합니다.
댓글 달기
댓글 달기
6
Aaron
2021.04.04
비즈니스는 비즈니스일 뿐입니다. 다만 돈벌고 성공하려는 것도 다 행복하자는 건데.. 비즈니스트러블이 인생 자체를 암울하게 할만큼 사이즈가 크다든지 사이즈가 작더라도 내그릇이 그것을 감당못한다면 그 트러블은 감수하지 말아야 할 대상입니다.
댓글 달기
댓글 달기
8
기므치안그우
2021.04.04
이 문제의 바탕엔 이익과 욕심이 있기에 싸우는것 아닐까요~? 욕심을 내려놓으면 되지만 안 내려놓는게 문제일 듯 합니다
댓글 달기
댓글 달기
3
네네말이져
2021.04.04
항상 욕을먹고 역경을 겪는 직장에 안맞는 1인입니다. 그러나 10년 이상을 한군데서 다니고있죠. 저는 하고싶은말, 잘못된 것은 직급 상관없이 해야하는 성격이거든요 ㅎㅎ 일단 그러다보니 자연스레 안좋은 평이 많이 생겼으나, 그것을 이겨낸? 노하우는 나를 믿고 옳은 판단을 가지고 주변사람을 이용하지않고 항상 진실적이게 행동하는것이었습니다. 그래서일까 안좋게봤던 사람들도 시간이 지나면 저를 다양한 사람중 하나로 보았습니다. 또한 그들조차 뒷담화를 통한 소속감 느끼기, 친분 느끼기 정도이지 크게 나에게 관심이 없습니다. 이겨내기 위해서 제가 지켰던 것은 1. 자존감 지키기 2. 소신껏 옳은일은 꾸준하게 해나가기 3. 주변의 소리,욕에 귀기울이지않기 즉, 신경끄기 였습니다. 직장내 또라이도 많고 나와 생을 달리한 사람이 많습니다. 나도 문제가 많은 완벽한 사람이 절대 아니죠. 그들이 싫어하는 무언가 이유가 있을겁니다. 어떤이는 고양이를 싫어하고 어떤이는 고양이를 좋아하는것처럼 세상은 모두 호불호가 있습니다 모든 사람들에게 항상 좋은 사람이고 싶다면 입닫고 네네만 하면서 살아가야겠지만, 그런 성향이 아니라면 자신을 연구하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장점이 있는것을 극대화해서 단점을 커버시키는 것이라 봅니다. . 인생의 지혜를 공부하는것도 도움이 될듯합니다. 저는 앞으로의 시대변화로 직장에서 남을 괴롭히고 비열하게 인성썩은채 이기주의적으로 살아가는 사람들이 점점 퇴출될 것이라 믿습니다. (수정됨)
댓글 달기
댓글 달기 | 2개
17
YunYun
2021.05.20
말씀 너무 공감되고 도움되어 처음으로 로그인해서 댓글 남깁니다 ㅎㅎ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
0
hitwinkl
2022.01.14
관계때문에 고민이어서 이 글 저 글 읽다가 답변 보고 캡쳐까지 했습니다 ㅎㅎㅎㅎ 감사합니다
0
기계
2021.04.04
제가 보기엔 생각이 많으신겁니다. 샹각할 여유도 있으신거구요... 적이고 나발이고 일하기 바쁘고 퇴근하면 본인의 인생도 살기 바쁜 세상인데 뭔 적이 생기거나 말거나 남이 나를 헐뜻거나 말거나... 그냥 이런저런 짱구 굴리면 그게 바로 더 큰 적을 만드는거라봅니다. 적이 생기건 말건 냐일을 묵묵히 해나가시고 또한 그 일뿐만 아니라 이런 고민 할 시간 있으시면 다른 일을 찾아서 부케를 키우시길 바랍니다. 당신이 올바르게 일을하고 올바르게 사람을 대했다면 당신이 뭔 개지랄병을 해도 적은 생길것이고 또한 당신 주변의 내편 또한 생길겁니다. 그게 사회생활이죠. 호인이건 능력을 떠나서 세상일이 제 맘대로 되지는 않습니다. 자신이 할수 있는 일을 하세요. (수정됨)
댓글 달기
댓글 달기 | 2개
12
simple J
2021.04.04
저랑 생각이 같으시네요~~. 전 아무생각없이 살기위해 일주일에 운동 4일을 갑니다. 주중에 3일. 주말에 테니스도요..ㅎㅎㅎㅎ. 개지랄병을 해도 생기죠.
3
네네말이져
2021.04.04
근데 진짜 또라이에 정신병자들이 많은게 사실이예요. CEO께서는 바빠죽겠고 내가 직원들에게 뭔 개지랄병을 하는지 잘 모르시겠지만 그런 모습에 상처받는 사람들도 있는겁니다~ 신경끄고 돈받은만큼 일이나 열심히 해라는 전혀... 공감이 안되네요. 부케를 키우는 것은 저도 동의하는 바이구요~
2
반대를반대
2021.04.04
도덕적관념이 우선이고 그 다음이 능력이고 그 다음이 융통성입니다. 상사가 팀원을 보듬어 줄 수 있으며 반대로는 불가합니다. 아니 이치에 맞지 않다가 맞는 표현이겠군요. 살다보면 열심인자보다 기회주의자가 성공하는경우가 많아서 안타까운현실 이지만 필자와 같이 소신 껏 살아가시길...
댓글 달기
댓글 달기
2
(탈퇴한 회원)
2021.04.04
일적으로 부딪히는데 적이 안생기는건 내가 그일을 모르거나 생각이 없거나 둘중 하나인데.. 소신껏 행동하세요. 저도 일적으로 부딪치면 상무든 이사든 갑사든 제 주장 합니다. 목에 칼이 들어와도 할이야기는 해야되거든요. 대신 일 처리는 끝내주게 해줘야하긴하지만.. 그리고 일 외적인 부분에서는 날세움없이 두루두루 친하게 지냅니다. 농담도 하고요ㅋㅋ 일적인부분에서만 적을 만드시는게 좋아요. 회의실에서 날 세우면서 싸우다가도 담배피거나 밥먹으러 가선 실없는 농담 한두번이 별거 아닌거 같아도 크거든요 ㅋㅋ 소신대로 사시고 적이 내 위에 와서 날 업무외에 갈군다? 다른데 좋은데 많아요ㅋㅋㅋ 힘내세요!!
댓글 달기
댓글 달기
6
대표전화 : 02-556-4202
06235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134, 5층
(역삼동, 포스코타워 역삼) (대표자:최재호)
사업자등록번호 : 211-88-81111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2016-서울강남-03104호
| 직업정보제공사업 신고번호: 서울강남 제2019-11호
| 유료직업소개사업 신고번호: 2020-3220237-14-5-00003
Copyright 2019. Drama &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