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최신글
미디어쪽 모임주소록이 있나요?
컨텐츠와 매니지먼트사에 투자및 신규사업 인큐베이팅 업무를 진행하고 있는데요 인맥이 전무하네요 ㅜㅜ 엠엔에이 관련해서는 리멤버에 모임주소록에 가입되어 있어 네트워킹이 수월한데 연예/컨텐츠/미디어등 쪽으로도 리멤버 모임주소록이 있을까요? 가입되어 있으신분 있으시면 저도좀 초대해주세요 ㅜㅜ 스벅상품권 쏠께요 ㅜㅜ
등가교환
2021.11.15
조회수
846
좋아요
7
댓글
18
정부 기관 상대 노하우
저는 군소 미디어아트계열 회사 다니고 있는데요. 정부 기관에 민원 넣고 지원금도 타야하는 그런 업무를 맡게 됐는데요. 이건 뭐 영업 시간에도 전화도 잘 안 받고, 받아도 담당자나 담당부처가 자기네가 아니라고 전화를 돌리네요;; 상대하는 법 같은 걸 좀 배워야할 느낌인데;; 도움주실 분 있으실까요 ㅠㅠ
여행가고싶
2021.11.12
조회수
377
좋아요
0
댓글
2
NFT가 뭔가요 대체?
예전에 뉴스에서 NFT가 디지털 파일 원본 보증해주는 기술이다고 들은 거 같은데, 요새 NFT 기술 활용하려는 기업들이 많아져서 엔터테인업계에서도 이거 때문에 난리네요. 기획안 엄청 쓰라고 그러고.. NFT가지고 발상 어떤 쪽으로 해야 기획안 잘 쓸까요?? 뭐 허무맹랑해 보여서 납득부터가 잘 안되는데..
떡볶이
2021.11.10
조회수
507
좋아요
2
댓글
6
자신이 셀럽이라고 착각하는 사람들... 1부
해당내용은 픽션입니다. 일을 하던 중 우연히 직원들 사이에서 '샐럽'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고, '주변에 아는 샐럽있냐'라는 질문에 무심코 '샐럽은 아니고... 자기가 유명하다며, 떠들고 다니던 사람은 있었다.' 라고 말했다. 내가 지금까지 만난 사람들 중에 '유명하거나', '유명했던' 사람은 없었다. 그런데 웃기게도 이전 직장에서 '자신이 유명하다고 착각한 사람'은 있었다. 바로 '전 직장'의 사장님이었다. 본론에 앞서 유명하다는 말을 현대의 정서에 맞춰서 '아웃풋' 또는 '샐럽'이라는 단어, 여기서 물건을 판매하기 위한 수단으로 압축하여 '유명한 사람' = '샐럽'으로 정리하도록 하겠습니다. 샐럽에 대해 간략하게 정의하자면 특정분야에서 대중들에게 인지도를 쌓고, 대중매체 또는 구전을 통해서 유명세를 타고있는 사람... 으로 정의할 수 있습니다. 샐럽을 특정짓는 기준 역시 애매모호 하고, 대중들의 의견에 따라 개방적 또는 암묵적으로 결정짓는 경우가 대부분이기 때문에 이점 유념하여 읽어주시길 바라며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해당 내용은 '픽션'이므로 실제인물 및 관련사건과는 일체 연관이 없음을 알립니다. 아시죠? '각도기'. 괜히 누구라고, 어디서 사냐고, 나중에 이런 이야기 나돌면 귀찮아져요. (아무튼 픽션임.) 모 회사에 저는 '촬영/편집' 업무로 입사했습니다. 면접 당시 사장은 '우리 회사가 유튜브를 할 건데... 영상 촬영이랑 편집을 해야한다...' ...라고 말했고, 당시 취업에 대한 조급함과 동시에 나름 유튜브 경험도 있으니 잘 맞을거라 생각했습니다. 여기까지는 별 문제가 없습니다. 대기업이든 소기업이든 홍보 목적으로 유튜브를 하는건 이제 일상화가 되었고, 대세를 따라가야 한다는 입장에서 보면 가장 합리적인 방법이니까요. 그런데 문제는 대세를 따라간다고 해서 반드시 '합리적이다'라고 할 수도 없는게 자신이 따라갈 수 있는 조건이 부합되지 않았음에도 그저 '대세'라는 말에 현혹되어 따라가는 경우도 존재하기에 '대세'라는 조건은 '합리적'일 수는 있어도, '절대적'이라고 할 수 없다는 뜻이 됩니다. 기업에서 유튜브를 운영하기 위한 조건(개인에게도 포함 됨) 기획, 인력, 자본. 이 세 가지 '틀'이 제대로 갖춰지고 서로 상위호완이 되어야만 비로소 안정적인 유튜브 운영이 가능하다고 볼 수 있는데. 물론 유튜브의 '운영 및 성공의 방정식'에 부합하는 조건이라고 할 수는 없죠. 성공과 실패는 한끗 차이고, 그 기준은 제각각이기 때문에 어떤 기획을 하고, 돈을 얼마나 쏟아부었으며, 카메라맨, 편집자를 얼마나 갈아 넣느냐를 운영 및 성공의 방적식에 대입하는건 옳지 않습니다. 하지만 '방정식'이 아닌 '확률'로 계산해보면 어떨까요? '방정식'은 절대값이지만 '확률'은 상대값으로 치완이 가능하죠. 말인 즉슨, 반드시 성공 한다는 보장은 없지만 그래도 성공 가능성은 보인다라고 가정하면 체감적으로 느끼는 바가 다르실 겁니다. 그리고 이 확률을 높일 수 있는 방법에는 '샐럽'이 있죠. 이 사항은 유튜브에서 샐럽이 만들어지는게 아닌, 샐럽이 유튜브를 운영한다는 과정을 설명하는 것이니 유념해서 읽어주시기를 바랍니다. 다시 처음으로 돌아가서, 이 회사의 사장님은 어떤 사람이길래, 자신을 '샐럽'이라고 떠들고 다니는 것일까? 일단 사무실 내에 걸려있던 상패에는 '기능경기대회 우승'이라고 적혀있는 걸로 봐서는 일단 '전문가'와 동시에 '고스펙자'인 것으로 보입니다. 다음, 각종 방송사에 출연한 장면을 캡쳐한걸 대문짝만하게 박제를 해놨습니다. 또 다른 벽보에는 지금까지 출연한 프로그램에 대한 이력이 적혀있었습니다. 다음, 스포츠에 관심이 많은건지 유명 스포츠 선수들과 함께찍은 인증샷(싸인 포함)들도 박제되어 있었습니다. 자... 여기까지만 보면 이 사람이 샐럽인지 아닌지 판단이 서십니까? 일단 스펙부터 보죠. '기능경기대회 우승'은 생각보다 인지도가 높습니다. 대중적이지는 않아도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클래스가 다르다는 걸 느낄 수 있죠. 다만 이게 '지방'단위인지 '전국'단위인지에 따라서 반응은 엇갈립니다만... 게다가, 다회 우승 경력을 보유하고 있다는 기록을 찾지 못해서 사실 '전문가'라는 말은 어울려도 '고스펙'이라고 말하기에는 조금 애매한 것 같습니다. 다음, 각종 방송출연 경험이 많은 것으로 보아 이 정도면 '샐럽'으로 인정해줘야 되지 않을까? 그래서 기록을 쭉 살펴보고 해당 방송본을 찾아봤는데 가장 최근에 출연한 방송본이 '2년 전'입니다. '일이 너무 많아서 출연기회를 놓친것 뿐이다.' '아직도 출연제의가 오는 곳은 많다.' 라고 생각하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당사자가 운영하는 회사에서 직접 일해본 사람의 입장에서는 전혀 그렇게 받아들 일 수가 없었던게... 아 맞다, 픽션이지, 픽션. 픽션이라서 그런지 얘기가 잘 되네... 어쨋든, 우리가 잘 아는 '나태하고, 게으른 사장'의 이미지와 싱크가 너무 잘 맞아서 'TV에 출현할 정도로 유명한 사장'이라는 이미지가 전혀 연상되지 않았습니다. '사람이 어떻게 매일 바쁘게 살 수 있는가?' 라는 질문에 '왜 항상 내 눈에는 담배피고, 커피마시고, 직원들이랑 농땡이만 피우는 사장으로만 비춰지는지 묻고싶다.' 이렇게 답변하고 싶습니다. 그리고 결정적으로 방송출연한 기록들에는 '고정출연' 기록이 전혀 없었습니다. 식당을 예로 들면 가게앞 간판에 '생생정보통','생활의달인'같은 생활 밀착형 방송에 출연했다는 홍보문구가 그려진 식당을 본적이 있으실 겁니다. 이걸 보면 여러분들은 무슨 생각이 드시나요? '유명 맛집'이라고 생각하지, '샐럽이 운영하는 가게'라고 생각하기는 힘듭니다. 게다가 생활 밀착형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사람들은 '고정출연' 확률이 매우 낮고, 방송분량도 1회를 모두 채울 만큼 길지도 않습니다. 다시 말해, 한번 출연하고, 가게 홍보를 한다고 해서, 그게 샐럽으로 이어지는게 아니란 얘기죠. 이건 다수 출연을 해도 마찬가지 입니다. 샐럽으로 이어질 확률이 높은거지 그게 꼭 샐럽으로 이어지는게 아니기 때문이죠. 종합하자면 '방송 출연 횟수는 많지만, 이미 폐지되거나 또는 인지도가 매우 낮은 프로그램들에 반짝 출연, 심지어 그 프로그램들조차 수위조절로 인해 임팩트가 딸릴 수 밖에 없다.' 이렇게 정리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마지막으로 유명 스포츠 선수와의 인증샷은 어떨까요? 일단 해당 사진들은 전부 확인한 결과, 모두 '한 곳에서 찍은게 아니란 것'을 알게되었습니다. 처음에 말씀드린 '가맹점'에 찾아가 사진을 찍은거죠. 다시 말해, '가맹점에 찾아온 손님이 누구인지 확인하고, 본사의 사장에게 연락을 취했으며, 사장은 손님이 떠나기 전에 찾아가, 인증샷을 찍었다.' 와... 이렇게 보면 다른 의미로 대단하다고 볼 수 있는데... 굳이 유명인사와 사진을 찍고 싶어서 다른 지역 가맹점까지 찾아가... 물론 대부분 한 지역에서 찍은거라 큰 문제는 없겠지만 샐럽이 되기 위한 과정으로 보면 대단하다고 볼 수 있지만, 그 이후에 아무런 샐럽 활동을 하지 않은 상태에서 바라보자면 그냥 '자랑거리', 또는 '헛짓거리'라고 볼 수 있는 것 같습니다. 자, 이런 노잼 얘기를 왜 하는거냐면요? 첫째, 샐럽이 되기 위한 과정은 결국 '경쟁'을 위한 과정과 동일하다. 둘째, 샐럽은 결국 대중들의 시각 및 판단에 의해 결정된다. 셋째, 샐럽은 대중들에게 잊혀져버리면 샐럽으로서의 가치도 떨어진다. 결국 샐럽이 되기 위해서는 많은 경쟁자들을 제치고, 대중들에게 샐럽으로서의 가치를 인정받아야 하며, 잊혀져버리면 샐럽의 목표는 점점 더 멀어지게 된다. 이렇게 보면, 반짝 성공하다 묻혀버린 아이돌 그룹과 별반 다를바가 없기도 합니다. 근데 제가 왜 샐럽 얘기를 굳이 이렇게 장황하게 적었을까요? 여기는 직장인 커뮤니티인데 왜 샐럽 얘기를 하고 자빠졌을까요? 그것은 바로 이 이야기의 실제 주연이 샐럽이 아닌, 샐럽을 보좌해주는 '서포터'이기 때문이죠. 자... 그런데, 여기서부터 절단신공 좀 들어가겠습니다. 더 쓰려니까 투머치 토커가 되서 제 손가락이 죽을라고 해요... 나머지는 다음에 나눠서 올리겠습니다.
공공빵
2021.11.09
조회수
520
좋아요
4
댓글
2
MCN 업계(영상 다루는 쪽)처우나 직무가 어떤가요?
안녕하세요. 저는 9년차 영화나 다큐 관련 영상 제작 쪽 몸담은 사람인데요 ㅎㅎ 얼마 전에 MCN 업계 근무하는 친한 형이 "너도 유튜브 찍고 만들어볼 생각 없냐"고 제의하더라고요. 영화쟁이가 무슨 유튜브냐고 넘겼는데 뭐 산업이 그쪽이 뜨면 기회가 오면 못할 게 뭐냐는 생각이기도 하고 샌드박스나 이런 데인데.. 제가 뭐 정보가 없는 편이라 여기서 근무하시는 분들 대략 무슨 일 하시고 처우는 어떤지 궁금합니다.
콘텐츠가이
2021.11.09
조회수
753
좋아요
2
댓글
11
다문화 관련 다큐 기획안을 만들어야하는데요
다문화 관련 다큐 기획안을 만들어야 합니다. 공익적 영상이긴 한데, 묻혀버릴 만한 것 말고 신선하고 재밌어야 합니다. 당장 가산이나 대림쪽으로 답사를 좀 왔는데 크게 영감이 안 떠오르네요.. 좀 괜찮은 아이디어가 없을까요? 그리고 공익 영상의 선은 어떻게 지키는 게 좋을지도 관련 경험 있으신 분께 여쭈어요
마쟁이
2021.11.08
조회수
391
좋아요
1
댓글
8
7년차 타투이스트의 짧은 생각
안녕하세요. 서울에서 일하는 7년차 타투이스트입니다.. 지인들과 교류하다 이쪽 업계에 답답함을 느껴서 이곳에 하소연해요. 다른분들이 어떤 맘으로 이 일에 종사하는지 모르지만, 저는 하나의 예술이라고 생각해요. 마침 여기 게시판도 문화예술 게시판이구요 ㅎ 본론을 말씀드리면..타투의 기본은 '새기다'라는 거죠. 자기 몸에 아무도 장난 삼아 뭘 새기지 않습니다. 내 눈에 예쁘고 힙하고 멋있거나 마음에 영원히 남기고 싶어서 몸에도 남기는 뭐 그런거죠.. 그걸 돕는 사람들이 타투이스트인거구요.. 근데 7년간 타투에 대한 대중적인 사람들 생각은? 거의 그대로거나 점점 혐오로 바뀌어 가는 거 같아요. 어제도 신촌역 지나가다 고등학생쯤 되는 애가 "씨X 문신X 극혐" 이러고 다 들리게 지나가는데... '나는 왜 내 세계를 인정받지 못하는 나라에 살고 있지?' 하는 회의가 확들더라구요... 혐오할 권리도 있다는 말들도 하는데, 혐오할 권리인 거지 상처줄 권리는 없는 겁니다.. 짜증이 오늘까지 안 풀려서 답답한 마음에 여기 글 남겨봅니다.
셔틀버스
2021.11.05
조회수
529
좋아요
2
댓글
12
뉴욕타임스가 우리나라한테 "문화 거물"이라고 해줬네요
NYT “BTS서 ‘오징어 게임’까지… 韓, 문화거물 됐다” 대서특필 https://news.naver.com/main/read.naver?mode=LSD&mid=shm&sid1=103&oid=021&aid=0002491246 관련 업계 종사자로서 뿌듯한 얘긴데요. 대신 아쉬운 점은.. 기사에서 꼽은 K-콘텐츠 성공의 원인 3가지로 1.모든 캐릭터가 인간 냄새 난다 2.사회적 문제의식이 잘 깔려있다 3.OTT와 독립 스튜디오가 성장. 기존 방송사 시스템과 달리 자금과 창작의 자유를 확보 ==> 3번!! 나는 공감이 안 되는데 ㅠㅠㅠㅠㅠㅠ 닭이냐 달걀이냐 싸움 같긴 한데, 돈 없어서 못 해보는 게 얼마나 많은데 ㅠㅠ 문화 거물 시대에 창작의 자유는 먼 얘기로만 들리네요..
떡볶이
2021.11.04
조회수
370
좋아요
4
댓글
1
메타버스에서 판매 가능한 제품들이 뭐가 있을까요?
메타버스 관련 기획안을 만들어야 합니다.. 메타버스에서 당장 판매가 될만한 게 뭐가 있겠냐 묻는데 뭐가 좋을까요? 급구합니다~ ㅠㅠ
콘텐츠가이
2021.11.03
조회수
667
좋아요
4
댓글
5
이제 연말이 다가왔네요 마케팅의 시즌입니다
마케터로 일하는 정아무개입니다.. ㅎㅎ 연말용 기획안 작성 시즌이 왔습니다. 선배님들,, 매번 뻔한 마케팅 기획안 안 쓰게 꿀팁들이 있으실까요? ㅎㅎㅎ
에딭허
2021.11.02
조회수
408
좋아요
1
댓글
3
할로윈 실적들 어떠신가요?
오겜에다 할로윈에다 파생 컨텐츠 쏟아내라 아우성에 시달린 10월이었는데... 다들 실적들이 어떠신가요? .. ㅋㅋㅋ 저는 너털웃음만.. 허허...허허허허허허...
마쟁이
2021.11.01
조회수
294
좋아요
0
댓글
1
구독 어디어디 하시나요?
기획에 도움 받을 수 있는 핫한 컨텐츠 구독할 수 있는 앱, 웹 뭐 있을까요? 뭘 인풋해야할지 헷갈리는 시점이 왔네요..
오르테
2021.10.29
조회수
502
좋아요
2
댓글
4
그놈의 오징어게임...파생 컨텐츠 고민
오징어게임 때문에 진짜 짜증납니다 ;;; ^^ 여러분은 어떠신가요? 오겜이 대박나니까 파생 컨텐츠 기획안 내놓으라고 완전 닦달이네요 뭐 좋은 아이디어 없을까요? ㅋㅋㅋ 할로윈 가면 상품 이런 거 말고 뭐 새로운 거 있을까요? 고견 여쭙습니다. 푸념도 환영입니다~~~!!!
부기
2021.10.28
조회수
656
좋아요
1
댓글
10
오징어 게임도 한물 갔네요
밈에서도 빠르게 사라져 가는 분위기입니다. 이렇게 대박이 났는데, 이렇게 빨리 꺼져가는 걸 보면서 컨텐츠 업자로서 무서움을 새삼 느낍니다. 제가 좀 민감하게 느낀 걸 수도 있는데, 빠르게 꺼져가는 분위기네요.. 돈은 많이 벌었겠지만 ㅋㅋㅋ
금요일만기다려
2021.10.27
조회수
583
좋아요
3
댓글
8
유튜브에도 얼마 전에 새 기능이 생겼네요. 아시나요?
전체 화면과 관련한 기능이 새로 생겼네요 손가락 위로 튕겨서 전체 화면 만드는 건데, 뭐 어디 공지돼 있는 것도 아니라 친구가 쓰는 것 보고서야 알았네요. 이런 변화 같은 거 모아서 알려주는 사이트 같은 건 없는지 궁금합니다
소독소독
2021.10.22
조회수
464
좋아요
1
댓글
7
대표전화 : 02-556-4202
06235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134, 5층
(역삼동, 포스코타워 역삼) (대표자:최재호)
사업자등록번호 : 211-88-81111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2016-서울강남-03104호
| 직업정보제공사업 신고번호: 서울강남 제2019-11호
| 유료직업소개사업 신고번호: 2020-3220237-14-5-00003
Copyright 2019. Drama &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