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자
글쓰기
회원님, 일 관련 고민이나 업계 이슈에 대한 생각을 들려주세요!
최신글
휴면회원 안내 시스템자동화 어떻게 하고 계시나요?
회사 규모가 작지만 그래도 온라인 서비스를 하고 있어서 개인정보보호법에 의거해서 1년동안 미사용한 계정에 대해서 휴면회원 안내를 하고 있습니다. 다만, 계정이 많지 않고 아직 자동화가 되어 있지 않아서 수동으로 제가 하고 있는데요 이걸 자동으로 쿼리로 대상자를 추출하고, 자동으로 조건에 맞게 메일 또는 문자를 보내주는 건 어떻게 할 수 있을까요? 관련 업무를 하시는 분께서는 이걸 어떻게 자동화 처리 하고 계시나요? 만일, 자동화 하고 계신다면 어떤 시스템 및 서비스를 활용하시나요? 자동화 되어 있다면 매일 그 작업이 돌아가는 건가요? 아니면, 일정 시점에 세팅해놓은 프로시저를 실행해서 처리 하시나요? 업무를 맡긴 했는데 뭔가를 하려고 하니 관련 지식이 없어 힘드네요;;;; 도움 요청 드려요~~ㅠㅠ;;
라이파이
| 2일 전
조회수
447
좋아요
1
댓글
2
사원, 과장연봉차가 어느정도야 적당?
중견 정도 되는 회사 다니고 있고 디스플레이, 반도체 장비 개발자인데, 2년된 사원이랑 10년차 과장이랑 급여 차이가 얼마정도 되야 평균일까요? 70만원 나는거 같은데 넘 차이가 없다고 생각해서요..
히릿호
| 11.23
조회수
882
좋아요
2
댓글
8
오랜만에 신규 직원 온보딩을 맡게 됐습니다 도움구해요
저도 한 회사 고인물이 되어가다보니.. 이들의 온보딩/OJT 때의 갈증이 뭔지 기억이 가물가물 합니다. 직전 담당자가 딱히 서류를 안남겨놓았네요;; 신규 직원한테 뭐가 필요하냐 물어봐봤자, 회사에 대해 배경지식 거의 전무한 상태일거라 답을 얻을 수 없을 것 같고. 여기 회원님들이 중요 포인트 몇가지 짚어주시면 너무 감사드릴 것 같습니다. 제 생각으론 - 우리 제품/서비스 소개 (비전, 목표, 현황) - 개발 문화/스펙/룰 등 소개 - 현재 진행중인 개발 건 또 중요한데 제가 놓친게 있을지요?
소주두잔
| 11.22
조회수
463
좋아요
2
댓글
2
은행/증권사의 디지털/IT 개발환경은 어떤가요??
뭐 패키지 하나 설치하려 그러면 여기저기 인가받고 설치하고 그래야 하는 구조에요? 혹시 그렇더라도 금융권이야 안전한 보안이 최우선이니 그렇다 치고, 개발 환경 자체는 인프라가 잘 갖춰져있나요? 아래와 같은 사항들이 그래도 어느 정도 있는지 궁금해요 - 개발자가 쓸 수 있는 서버 자원들이 충분히 주어지는지 - 깃 기반으로 작업관리를 하거나 비슷한 방식으로 협업하는 어떤 devops 가 갖춰져있는지 - 나아가 이슈 트래킹이나 자동화 테스트 등이 CI/CD를 통해 이뤄지는지 - 시니어가 주니어 코드를 보며 리뷰해주고 조언해주는 시스템과 문화가 있는지 (=Pull Request) - 자유롭게 만들어보고 싶은거 만들어서 제안할 수 있는 소통 문화가 있는지 물론 IT회사가 아니니 이런게 꼭 갖춰져있으란 법은 없지만 그래도 어느 정도 환경인지 궁금해서 문의드려요 #신한은행 #국민은행 #한국투자증권 #NH투자증권 #미래에셋대우 #하나금융투자 #키움증권 #삼성증권 #신한금융투자
foobar
| 11.18
조회수
688
좋아요
4
댓글
18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it시스템개발직군
초봉 및 근무환경 ㅠㅠ 아시는분 있을까요? 무기계약직/전문원 입니다 대기업 마지노선급인 회사를 가는게 좋을까요 연구원 무기전문으로 가는게 좋을까요? ㅠㅠ 고민이네요 ㅠ
알려죠라
| 11.17
조회수
238
좋아요
1
댓글
0
사업적 중요도가 낮은 서비스를 담당하게 됐을때
순전히 개발역량 향상, 나와의 싸움. 이런거 즐기시는 분 아니라면 공감하시리라 생각합니다. 제가 선배들만큼 뛰어난 개발자가 아니어서 그런걸까요. 회사에서 자꾸 사업적 중요도가 낮은 서비스에 저를 배치하네요. 명목상으론 '잘 하니까 이쪽 어느정도 빌드업까지만 좀 해줘'인데.. 비즈니스적으로 사각지대 서비스를 자꾸 돌게 되니 갈증이 생깁니다. 이번 분기까지만 이곳 운영 단 개발 마무리하면 핵심 서비스로 옮겨주시기로 했는데, 들려오는 얘기론 그쪽에 신규채용 중이라네요. 전 내년에도 이 곳 또는 비슷한 위치의 어떤 서비스를 담당하게 될텐데. 제가 더 강하게 어필해야 하는걸까요?
원투훅훅
| 11.15
조회수
441
좋아요
1
댓글
3
와디즈 1천억 투자? 오늘의집 2조 가치? 와우
오늘 IT서비스들 소식 쟁쟁하네요 ㅋㅋ https://n.news.naver.com/article/015/0004626974 이야.. 와디즈는 1천억 시리즈D 투자성공했다고 하구요 https://n.news.naver.com/article/newspaper/015/0004626963?date=20211111 오늘의 집은 기업가치 최대 2조원 얘기가 나오네요
첨벙첨벙
| 11.11
조회수
438
좋아요
4
댓글
0
유명스타트업 직원 vs 창업 초기멤버
당신은 지금 쌍둥이의 아빠이자, 개발 6년차! 초기 스타트업을 거쳐 프론트엔드, 백엔드 업무 가리지 않고 일을 하다가, 지금은 미래의 유니콘을 꿈꾸는, 그래도 중견 스타트업에서 일을 하고 있습니다. 이제 일을 한지 1년반정도 되었고, 약간의 스톡옵션도 가지고 있습니다. 현재 스톡옵션의 가치는 이 스타트업이 동종 업계의 스타트업만큼 성장한다면 추후에는 3억 정도의 가치가 되게 됩니다. 그리고 팀 내에서도 꽤 인정을 받고 있어 지속적으로 스톡옵션을 받을 가능성도 있습니다. 그러던 어느날! 지인으로 부터 소개받은 컨텐츠 관련 스타트업 창업자에게서 초기멤버 영입 제안을 받습니다. 조건은 현재 연봉보다 -1000만원이지만, 시드로 7.5억을 투자받고 프리로 50억 밸류 스타트업의 지분 10%. 테크리드 역할(이지만 현재 개발자는 혼자)로, SaaS 초기 개발 및 추가 채용 등의 역할 등을 맡게 됩니다. 현재는 엔젤 단계이며, 이후 시리즈A단계에서는 기존 연봉 정보로 연봉 인상, 그리고 그 이후에는 지속적으로 연봉인상을 제안받았습니다. 함께 한 달여 동안 함께 일해본 결과, CEO는 해외에서 작게나마 엑싯을 했던 경험과 해외투자사의 심사역 경험이 있고, 그 외 멤버 구성도 경험과 전문성이 있는 조직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30중반의 가장으로써, 당신은 어떤 선택을 하시겠습니까!? (라고 썼지만, 마음이 싱숭생숭 요리조리 멜랑꼴리하여 의견을 구해보아요. 많관부 🙇‍♂️)
포동동
| 11.10
조회수
1079
좋아요
7
댓글
23
맥북 신형 몇인치 구매하는게 좋을까요?
14? 16? 고민이 됩니다 ... ㅜㅠ 16으로 사면 max 생각중인데 너무 오버스펙일까 걱정되네요 ...
바세린바르기
| 11.09
조회수
560
좋아요
2
댓글
13
메타버스는 Z세대만 빼고 다 난리인듯 싶네요
오늘 뒤늦게 주요 뉴스 찾아보는데 메타버스 얘기가 엄청 많네요. 정작 Z세대는 메타버스라는 말도 모르는 것 같은데.. 과연 이게 다음 먹거리가 맞는지요? 예전 4차 산업혁명,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처럼 너나 할 것 없이 이 용어를 사용했지만. 지금 이 용어 쓰는 사람 없듯이요. 실생활에 스며들긴 하겠지만, 지나치게 전략 단에서만 과열된 건 아닌지 싶네요 윗 선에서 대뜸 "우리도 메타버스 준비해야 하지 않겠어?" 얘기나올까 두렵습니다...
프리월
| 11.08
조회수
490
좋아요
3
댓글
6
공기업이랑 사기업 둘다 경험해본 선배님 있나요?
맨날 도피처 같은 생각으로 공기업이나 공기관은 어떨까 상상하는데요 실제로 사기업이랑 공기업공기관 둘 다 다녀본 분 계신가요? 어떤지 솔직 경험담 듣고 싶어서요 연구기관은 진짜 빡세다는 얘기 얼핏 들은 것 같은데 공기업은 상상만 해도 괜찮아보여서요ㅎㅎ 꿈에 부푼 제 편견인가요?
프리월
| 11.05
조회수
771
좋아요
3
댓글
7
부산 IT개발 힘들다는 베스트글을 보며..
글쓴이님께서 어떻게 생각하실지 모르겠으나 전 서울에서만 일해봐서 사실 그 글 내용이 너무 생소했습니다. 초과근무야 많은 곳도 다녀보고 적은 곳도 다녀본터라 공감했지만.. 근무환경이나 연봉은 다 무난했거든요. 그 기업이 유난히 열악한 것일까? 아니면 서울과 지방 (부산은 특별시임에도)의 차이가 그렇게 큰 것일까? 사실 막연히 IT직무느 서울과 지방 직장처우 격차가 적은 편에 속한다고 생각하고 있었거든요. 지방엔 아예 일자리 자체가 없는 업종도 있으니까, 그거랑 비교해서요. 예를들면 엔터테인먼트나 문화, 강연 업종 같은거. 아무쪼록 저도 좁은 우물에 살고 있어 다른분들의 의견이 궁금한데, 해당 글에 댓글남겨 여쭙는건 맞지 않는 것 같아 이렇게 질문 글 따로 올려봅니다.
아우라
| 11.04
조회수
507
좋아요
0
댓글
4
금융SISM기업에서 탈출
운좋게 금융SISM 기업에서 인터넷전문은행 으로이직하게 되었는데 무엇인가 걱정이네요 잘 적응할 수 있을지 코드리뷰나 개발외에 여러가지 권한 없어서 못해본게 많아서 탈탈 털리면서 다니는건 아닐지.... 잘할수 있을지 걱정이네요 ㅠㅠ
밀쉐
| 11.02
조회수
155
좋아요
2
댓글
3
지금 일 적성에 잘 맞는지 아는법??
대학교 때부터 배운게 이 일이라 10년째 이 일만 해오고 있습니다. 신규 입사한 주니어들이나, 다른 일 하다가 배워서 직무 이직한 직원들이 가끔 물어보네요. 자기가 이 일이 적성에 맞는지 잘 모르겠다고.. 어떻게 알 수 있냐고. 사실 전 생각해본적도 딱히 없고. 적성이 중요한가? 내가 해낼 수 있으면 하는거지. 하는 마음으로 살아왔는데. 이렇게 면담을 하니, '네..네네' 하면서 직원들이 다시는 절 안찾을 표정으로 면담을 끝내네요 ;; (농담처럼 표현한거예요. 그런데 사실 그 표정의 30%는 진심일수도....) 전 적성에 맞으니 그런 말을 할 수 있었던걸까요? 다른분들은 적성에 대해 생각해본 적 있는지요?
따듯한차
| 11.01
조회수
449
좋아요
3
댓글
7
이직하고싶은데요.. 제가 짰던 코드들이 신경쓰입니다..
쓰레기같다고 생각해서요.. 어떤건 가끔 쓰고 어떤건 아예 안쓰는 중인데요 후임자가 보면 이게 뭐냐고 욕하거나.. 새로 짜고 싶다고 생각할 것 같아요. 제가 못해서 그런거구요.. 약간 변명을 하자면.. 바빠서 그랬습니다. 이 코드들.. 어떻게 하고 나가야 좋을까요? 날려버리고 나오겠다거나 그런건 아니구요.. 코드에 대한 피드백을 받을 수 있다면 고치고싶은데.. 여긴 안그래도 바빠서 제 코드 봐주고 얘기해줄 사람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어쩌죠ㅠㅠ?
뚜루룽
| 10.31
조회수
11463
좋아요
8
댓글
41
대표전화 : 02-556-4202
06158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79길 6, 6층
(삼성동, 제이에스타워) (대표자:최재호)
사업자등록번호 : 211-88-81111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2016-서울강남-03104호
| 직업정보제공사업 신고번호: 서울강남 제2019-11호
| 유료직업소개사업 신고번호: 2020-3220237-14-5-00003
Copyright 2019. Drama &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