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듦의 특이점..

2022.11.03 | 조회수 499
호잇3
힘들고 고통스러운 상황이 꽤 오랫동안 이어지고 있습니다. 머릿 속에서 걱정이 떠나가지 않고, 매일 새로운 압박 속에서, 꿈에서도 고민하고, 불안한 느낌에 화들짝 잠에서 깨고, 속이 울렁거릴만큼 스트레스를 받고, 생각할 힘조차 빠듯해도, 멈출 수 없는 상태. 내가 멈추면, 잠깐이라도 멈추면 모든 게 멈출 것 같아서. 하루라도, 진짜 하루라도 아무런 걱정없이, 아무런 스트레스없이, 가벼운 마음으로 웃고 싶다. 이런 생각. 하루를 준비하며 매일 드는 생각입니다. 아침 샤워를 하며, 거울을 향해 애써 웃음지어보고, 오늘 하루는 잘될거야, 행복할거야 혼자 소리치는 게 내가 할 수 있는 전부인 것 같을 때… 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내가 지금 당장 이 걱정을 안하면 큰일이 날까? 대부분의 걱정은 멈춰도 별다른 일이 없을 거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 웃자. 소소한 행복을 만들어가면서, 진흙 속의 작은 진주처럼, 인내 속에서 작은 보석 하나하나 만들어가면서, 웃자. 그렇게 마음 가볍게 즐기자. 상황이 아무리 힘들고 최악이어도, 내 마음까지 최악일 필요는 없다. 이런 생각. 마음가짐 조금 바꿨을 뿐인데, 세상이 훨씬 희망적으로 보입니다. 극도로 지속되는 스트레스 상황에서 만난 특이점인 것 같습니다.
8
닉네임으로 등록
등록
전체 댓글 7
등록순최신순
부장만 못해봄
2022.11.04
걱정해도 고민해도 닥치면 처리됩니다. 사전에 계획성이 있는 건 좋지만 걱정을 사서 할 필요는 없습니다. 그만큼 단련이 된 직위에 있으시잖아요. 저도 고민하는 부분이긴 합니다. 하지만 해법이 아직이거나 시기가 아니라면 한 켠에 둔답니다. 많은 대표님들이 지금 글쓴님 같을 것 같네요. 화이팅하셔요
댓글 달기
댓글 달기
2
엔젤님
2022.11.04
글에서 대표님의 고뇌가 예전의 저랑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대표라면 누구나 다 님과 같을것 입니다. 회사가 잘되면 잘되는대로 미래에 대한 고민으로 잠 못이루고, 어려우면 이 길을 어찌 해결해야 하는 고민으로 잠 못 이루고..대표나 오너들의 고충이죠.그래서 회사가 작거나 크거나 대표 자리를 맡고 있는거라 생각 합니다. 전 지금은 그런 아픔의 시간들을 보내고 사업정리후 그동안 번 자금으로 투자만 하고 있지만 습관이 되어 한시도 자리를 못비우고 ..나라걱정..경제위기 걱정 ..그런걸로 잠을 못이룹니다. 고뇌도 습관이 되나 봅니다.^^ 그런 시간들 보내시고 나면 곧 좋은 미래가 올것으로 생각됩니다. 모든 대표님들 화이팅 입니다..^^
댓글 달기
댓글 달기
2
Daveee
2022.11.09
힘내세요. 대한민국에 대표라는 직함을 달고 살아가시는 분 대부분이 저렇습니다. 여유가 안되셔도 꼭 시간내셔서 여행, 등산등을 추천합니다. 일만하고 살순없으니까요. '여가'를 꼭 챙기시길 바랄께요
댓글 달기
댓글 달기
1
오야봉
2022.11.14
회사일에 빠져 있을수록 헤어나질 못하고 심신만 피패해지고 결국 회사도 어려워 집니다. 시간이든 역량이든 약 40 프로정도를 여가나 본인이 즐기는것에 사용하시길 권유드립니다. 대표도 재충전이 필요하고, 1백프로 고민하다고 상황이 바뀌지는 않으며, 여가 생활로 인하여 새로운 돌파구도 보일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가장적극적으로 권유드리고 싶은건 욕심을 줄이세요. 금전이든 무엇이든ᆢ 이러는 저도 이새벽에 깨어 댓글하네요ᆢㅋㅋㅋ 모든 대표님들께 파이팅을~~
댓글 달기
댓글 달기
1
대한삼라
2022.11.16
좋은 말씀입니다. 저는 경영 악화로 빚이 쌓이기 시작하면서 하루도 마음 편한 날이 없었습니다. 특히 부채의 규모가 눈덩이처럼 커지기 시작하면서요. 저는 잠들기 전에 소맥 폭탄으로 유체 이탈을 하곤 하죠...어제도 편의점에 들렸네요...아주머니왈 '오늘도 손님 오시나봐요?'....안와요!
댓글 달기
댓글 달기
2
케이제이
2022.11.20
저는 작은동산이나 어딘가를 걸으면서 생각을 많이 정리하게되고 부정보다는 긍정적문제해결 아이디어를 많이 얻습니다.. 사업도 수능도 유혹을 참고 자기를 시험하는 과정입니다.답은 누가 얼마나 끈질기게 잘 버티고 즐기느냐에 싸움입니다..사업은 인내입니다
댓글 달기
댓글 달기
0
한편의영화같은삶
01.11
걱정은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걱정은 불안을 감지하는 1차적인 느낌일 뿐입니다. 이것을 알면 무엇때문에 걱정하는지를 깨닳을 수 있습니다. 그것을 깨닳으면 대안을 생각해냅니다. 이쯤되면 걱정은 사라집니다. 대안을 생각하고 실행하면 문제가 해결됩니다. 해결되지 않으면 다시 대안을 찾고 실행합니다. 걱정은 1차적인 신호일뿐 그 외 아무런 의미가 없습니다. 걱정 단계에 멈춰있지 말고 대안을 찾으세요.(수정됨)
댓글 달기
댓글 달기
0
대표전화 : 02-556-4202
06235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134, 5층
(역삼동, 포스코타워 역삼) (대표자:최재호)
사업자등록번호 : 211-88-81111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2016-서울강남-03104호
| 직업정보제공사업 신고번호: 서울강남 제2019-11호
| 유료직업소개사업 신고번호: 2020-3220237-14-5-00003
Copyright 2019. Drama &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