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 매니징'은 죄가 없다

06.21 15:10 | 조회수 2,210
김진영(에밀)
인플루언서
은 따봉
작가, 코치, 강사, 컨설턴트 | 커넥팅더닷츠 대표
최근 리더십 스타일 중에서 '마이크로 매니징'만큼 죄악시되는 것이 있나 싶다. 리더가 좁쌀영감처럼 꼼꼼하게 업무 지시와 리뷰를 진행하는 것을 말하는데, 가장 큰 해악은 구성원이 생각하지 않게 된다는 점이다. 리더가 매사 의견을 주고, 고쳐 줄 텐데 굳이 나서서 아이디어를 낼 필요가 없는 것이다. 그런 리더는 빨간펜으로 기안을 고치면서 자기 영향력과 전문성을 과시하는 데 희열을 느끼는 경향이 크다. 불행히도 빨간펜 선생님은 정오를 가려줄 뿐 동기를 유발하지 못한다. 장기적으로 마이크로 매니저 밑에 있는 조직의 성장과 발전은 매니저 '개인'에 의해서만 좌지우지된다. 결국 조직이 조직답게 일을 못 하고 한 사람만 쳐다보는 꼴인 셈이다. 우리가 조직을 이뤄 일하는 근본 이유에 반하는 행태라 할 수 있다. 그렇다면 마이크로 매니징을 절대 악이라 할 수 있는가? 마이크로 매니징이 필요한 경우가 분명히 있다. (1) 업무 스킬이나 지식이 부족한 직원을 관리할 때 필요하다. 이런 직원에겐 '티칭'이 필요하다. 세심한 손길이 필요하다. 그렇지 않고선 역량이 늘지 않는다. (2) 리더가 정확한 최종 이미지를 알지 못하는 일을 진행할 때 필요하다. 대개 돌발적으로 발생하는 기획 업무가 대부분이다. 이때는 리더와 구성원 간에 자주 소통을 하면서 서로의 관점을 맞춰가며 진도를 나가야 한다. (3) 중요도가 높은데, 완료 기한이 촉박한 업무를 추진할 때 필요하다. (2)와 달리 최종 이미지에 대한 정확히 알고 있다고 해도 '리더 --(지시)--> 직원(수행) --(보고)--> 리더(검토)'라는 일반적이며, 선형적인 업무수행 방식으로는 시간상 감당이 불가능하다. 그렇게 되면 병렬식으로 확인하면서 나가야 한다. 마치 익숙한 개울이지만 물이 불어 돌다리가 안 보일때 하나씩 두드려가며 건너는 모습과 유사하다. 마이크로 매니징의 폐해는 그것이 만성적으로, 습관적으로 남발됐을 때 발생한다. 그것은 자율성과 동기를 떨어뜨리는 효과를 가져오기도 하지만, 쓰임이 필요한 순간이 있다. 물론 적절한 사안과 사람에 제한적으로 쓰여야 한다. 결론적으로 마이크로 매니징은 죄가 없다. 잘못은 오용과 남용을 일삼는 리더에게 있다. 사진 출처: @tonodiaz at freepik 김진영 23년 직장 생활, 13년 팀장 경험을 담아 <팀장으로 산다는 건>을 2021년 4월에 출간했다(6쇄).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SK하이닉스, LG이노텍, CJ대한통운, LX판토스 등에서 리더십 강의를 했다. 한라 그룹 리더를 위한 집단 코칭을 수행했으며, '리더십 스쿨' 코칭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6월 말 <팀장으로 산다는 건 2> 출간을 앞두고 있다.
첨부 이미지
22
checkbox-off
닉네임으로 등록
등록
베스트 댓글
황태경
인플루언서
삼성전자 | 
06.21
BEST제가 처음 주재 부임을 했을 때 현지 직원들이 했던 말이 'Manager'가 아니라 'Leader' 가 되었으면 한다고 했습니다. 말씀하신 대로 마이크로 매니저는 부정적이고 마크로 매니저로 방향을 설정하는 리더이길 바란다는 말인데, 조직을 운영하면서 많은 고민이 되었습니다. 오랫동안 업무를 하면서 고민을 해본 제 결과는 마이크로 매니저를 훌륭하게 하지 않고 서는 좋은 리더는 될 수 없지 않나 싶습니다. 세부적으로 업무가 어떻게 되는지 모르는 사람이 방향성만 가지고 너무 쉽게 전략을 결정하고 업무를 추진하는데서 오는 부작용도 작지 않은 것 같습니다. 마이크로 매니저가 악이라기 보다는 조직을 운영하는 직급에 맞게 마이크로에서 마크로로 가지 못하고 높은 직급에 가도 변하지 않고 마이크로 매니징을 하는게 잘못된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8
제가 처음 주재 부임을 했을 때 현지 직원들이 했던 말이 'Manager'가 아니라 'Leader' 가 되었으면 한다고 했습니다. 말씀하신 대로 마이크로 매니저는 부정적이고 마크로 매니저로 방향을 설정하는 리더이길 바란다는 말인데, 조직을 운영하면서 많은 고민이 되었습니다. 오랫동안 업무를 하면서 고민을 해본 제 결과는 마이크로 매니저를 훌륭하게 하지 않고 서는 좋은 리더는 될 수 없지 않나 싶습니다. 세부적으로 업무가 어떻게 되는지 모르는 사람이 방향성만 가지고 너무 쉽게 전략을 결정하고 업무를 추진하는데서 오는 부작용도 작지 않은 것 같습니다. 마이크로 매니저가 악이라기 보다는 조직을 운영하는 직급에 맞게 마이크로에서 마크로로 가지 못하고 높은 직급에 가도 변하지 않고 마이크로 매니징을 하는게 잘못된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능률있게
06.21
BEST황태경님 댓글이 더 마음에 와 닿네요!
3
전체 댓글 13
등록순최신순
황태경
인플루언서
삼성전자 | 
06.21
제가 처음 주재 부임을 했을 때 현지 직원들이 했던 말이 'Manager'가 아니라 'Leader' 가 되었으면 한다고 했습니다. 말씀하신 대로 마이크로 매니저는 부정적이고 마크로 매니저로 방향을 설정하는 리더이길 바란다는 말인데, 조직을 운영하면서 많은 고민이 되었습니다. 오랫동안 업무를 하면서 고민을 해본 제 결과는 마이크로 매니저를 훌륭하게 하지 않고 서는 좋은 리더는 될 수 없지 않나 싶습니다. 세부적으로 업무가 어떻게 되는지 모르는 사람이 방향성만 가지고 너무 쉽게 전략을 결정하고 업무를 추진하는데서 오는 부작용도 작지 않은 것 같습니다. 마이크로 매니저가 악이라기 보다는 조직을 운영하는 직급에 맞게 마이크로에서 마크로로 가지 못하고 높은 직급에 가도 변하지 않고 마이크로 매니징을 하는게 잘못된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댓글 달기
댓글 달기 | 4개
8
능률있게
06.21
무릎탁 치고 갑니다!👍👍👍
2
능률있게
06.21
황태경님 댓글이 더 마음에 와 닿네요!
3
김진영(에밀)
인플루언서
은 따봉
작성자
커넥팅더닷츠 | 
06.22
좋은 말씀입니다. 관리자와 리더의 영역은 구별이 필요한 부분이면서도 실무적으론 함께 어울어져야 합니다.
1
whoruu
06.22
아주 공감합니다!
1
정동민
인플루언서
동 따봉
(주)아모레퍼시픽그룹 | 
06.21
참으로 맞는 말씀 입니다! 결론은 직원들이 마이크로 매니징이라고 느끼지 않고, 진정으로 나의 성장과 내 업무의 성과를 위해 도움을 준다고 느껴야 합니다. (수정됨)
댓글 달기
댓글 달기 | 1개
2
김진영(에밀)
인플루언서
은 따봉
작성자
커넥팅더닷츠 | 
06.22
네, 앞으로는 리더의 모습이 더 많이 발현돼야 할 것입니다. ^^
1
(탈퇴한 회원)
06.22
계약서를 엑셀로 쳐오는 애들이 있는 한 마이크로매니징은 어느정도 필요는 합니다. 어줍잖은 애들이 위로 와서, 자기가 똑똑하다고 착각해서는, 전문가 실무진에게 마이크로매니징 하는 꼬라지가 웃기는 거고.
댓글 달기
댓글 달기 | 1개
2
김진영(에밀)
인플루언서
은 따봉
작성자
커넥팅더닷츠 | 
06.22
웃픕니다.
2
H이치R
06.24
좋은글 항상 감사합니다
댓글 달기
댓글 달기 | 1개
1
김진영(에밀)
인플루언서
은 따봉
작성자
커넥팅더닷츠 | 
06.24
아잌후 감사드립니다. ^^
1
산머루
06.25
가만히 알아서 하도록 하면 개pan되기 딱 좋습니다.
댓글 달기
댓글 달기 | 1개
2
김진영(에밀)
인플루언서
은 따봉
작성자
커넥팅더닷츠 | 
06.25
결국 리더 책임입니다.
1
대표전화 : 02-556-4202
06235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134, 5층
(역삼동, 포스코타워 역삼) (대표자:최재호)
사업자등록번호 : 211-88-81111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2016-서울강남-03104호
| 직업정보제공사업 신고번호: 서울강남 제2019-11호
| 유료직업소개사업 신고번호: 2020-3220237-14-5-00003
Copyright 2019. Drama &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