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에 문득 든 생각

E 밀러공
10.17 23:43 | 조회수 848 | 좋아요 7 | 댓글수 2
주위에들 이제 이직이나 경력으로 점프뛰는 사람들이 많아 적어 봅니다. 이전에는 그래도 입사의 기쁨이니 대감마님집 현판(기업로고)앞에서 브이를 인증하며 가슴에 부풀어오르는 감정이 좋았다고들 하지만.. 가끔 동갑내기들과 술한잔 하면서 느끼는 감정은 '인생이 덧 없다!'입니다. 과연 뭐가 재밌고 뭐가 즐거운 인생일까에 대한 고찰도 많이 하는 시점입니다. 월요일 집을 나서면서 차가운공기가 폐를 찌릿하게 만듭니다.. 차라리 지방으로 넘어가 살아볼까 고민도 하게되고.. 서울살이 참 버겁네요. 인생참. 술은 안먹었지만 월요일 아침 주절주절 적어봅니다..
7
checkbox-on
닉네임으로 등록
등록
댓글
대표전화 : 02-556-4202
06158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79길 6, 6층
(삼성동, 제이에스타워) (대표자:최재호)
사업자등록번호 : 211-88-81111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2016-서울강남-03104호
| 직업정보제공사업 신고번호: 서울강남 제2019-11호
| 유료직업소개사업 신고번호: 2020-3220237-14-5-00003
Copyright 2019. Drama &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