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멤버 앱을 설치하고 오늘 가장 인기있는 글을 받아보세요
오늘 가장 인기있는 회사생활 소식을 받아보는 방법!

팀장으로 고충 글 올린 이후,,,(마지막)

2023.09.27 | 조회수 3,777
우리흥
안녕하세요 선배님들, 현 직장 생활 8년차 팀장 6개월차 34살 신입 팀장 입니다 며 칠 전 회사 팀원들과의 관계 및 고충으로 글을 올렸는데 많은 분들께서 좋은 고견 및 말씀들을 해주셔서 너무 감사했습니다. 결론부터 말씀드리겠습니다 추석 연휴 전 날 바로 어제 9월 27일 오후 3시50분 쯤 과장님으로부터 호출을 받고 회사 근처 카페로 가게되었습니다.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팀장 교체 지시가’ 내려왔답니다. 사유는 ‘직장 내 갑질’을 했다는 팀원들의 의견이 있었답니다. 과장님께서 비유하여 말씀하시기를 ‘성희롱’과 같이 ‘직장 내 갑질’은 상급자가 업무적인 지시로 이야기했더한들 상대방이 기분이 나빴으면 그게 ‘직장 내 갑질’에 해당한다였습니다. 그래서 제가 팀원들에게 성희롱이라도 했다는 말씀이신가요? 라고 되 물으니 그건 아니라 말그대로 비유한거다 성희롱도 내 의도와는 다르게 상대방이 기분나쁘면 성희롱이 성립한다는 걸갑질 또한 그렇다라고 비유를 하셨다는 겁니다. 비유부터가 잘못되었다 생각하였고, 상급자인 제가 팀원에게 업무 태만인 부분을 지적하였을 때 감정이 들어가 팀원이 기분이 나빴으면 그게 갑질이 성립된다는 말씀이셨습니다. 정말 억울한 이 심정, 이루다 말할 수 없었습니다. 그럼 근무 시간에 팀원이 잠을 자든, 유선 이어폰을 꽂고 전자패드로 강의를 듣던 간에 지적하지않고 내버려뒀어야하나봅니다. 그러시면서 과장님이 하시는 말씀이 시대가 변했다고, 00팀장(글쓴이 본인) 회사에서 일 잘한다는 소리 들었으면 들었지, 일 못한다는 소리 들은 적이 없다, 하지만 시대가 변했다시면서 새로오신 과장님께서는 자기는 업무적으로 뛰어난 팀장보다는 팀원들의 부족한 면도 감싸줄 수 있는 부드러운 유한 팀장을 원한다고 본인이 원하시는 팀장상을 말씀해주셨습니다. 네, 저도 그러고 싶었습니다, 부드럽고 인격적으로도 좋은 팀장이 되고 싶었습니다. 허나 그전에 팀장 부임 후 업무 인수인계조차 제대로 받지못해 팀장으로서의 본분 업무적인 부분이 제대로 준비 되어있어야 팀원들을 이끌고 나갈 수 있다고 생각하였습니다. 네, 저도 참 많은 것을 배우고 느꼈습니다만, 그럼 왜 제가 팀장 부임 전에 회사의 어떠한 그 누구도 제가 맡고있는 팀장으로서 바라보고가야할 팀의 목표나 이상향에 대해서는 그 누구도 말씀이나 언급해주시지 않고, 그냥 회사 업무란 업무는 다 주시면서 처음부터 전 팀장보다 잘해내기를 회사에서는 바라셨는지 되묻고 싶었습니다. 회사 생활 8년을 헛되이 보낸것 같다는 생각도 들면서 제가 눈치가 없었나 봅니다. 시대의 흐름에 따라가지 못했나봅니다, 저도 사람인지라 억울하기도하고 화도나고 그것도 추석 연휴 퇴근 1시간 전에 이런 이야기를 들으니 세상 무너지는 것 같고, 추석에 고향에 언제 내려오냐는 본가 어머니의 문자에 답장도 하지 못했습니다. 네, 제가 팀원들에게 인간미있게 인정 넘치게 살갑게 잘했다고 만은 할 수 없습니다. 사기업 회사에서 만난 사이이고 서로 각자의 위치에서 어느 정도 기본이 되어야 그런 부분들도 성립할 수 있다고 저는 생각했습니다 허나 처음부터 모든 것들을 잘 해낼 수는 없듯이 회사 팀원들도 좋지만 우선은 팀장으로서 사기업인지라 회사 업무에 팀장으로서 업무적인 부분을 좀 더 우위에 놓는게 제 잘못이었던 것 같습니다. 어제 과장님과의 면담을 끝으로 혼자 회사 야드를 한바퀴 돌면서 많은 생각들을 하였습니다. 다른 부서 사람들은 손에 선물 바구니다 뭐다 하며 하하호호 웃으면서 퇴근하는데 저는 세상을 다 잃은 비참한 기분이었습니다. 추가적으로 제 밑에 아래 정치질 했던 여자 팀원이 차기 팀장으로 올라온다는 이야기도 전해 들었습니다. 저는 과장님과의 면담 끝에 이런 사유로 팀장 교체지시로 팀원으로는 있지 못하겠다 퇴사 의사를 밝힌 상태입니다. 사유는 이렇게 저를 믿어 주지 못할 회사라면 평생을 믿고 다닐 수는 없을 것 같아서입니다. 앞으로 제 나이 34살 적지 않은 나이지만, 뒤돌아보면 8년이라는 이 곳 회사에서 막내일때부터 이리 쫓기듯 저리 쫓기든 눈치밥먹으면서 업무적으로도 / 인간관계적으로도 참 여유가 없었던 것 같습니다 외유내강이 아니라 내 속의 약함을 들어내면 뜯어 먹힐까 항상 긴장하고 강한척하고 그렇게 살아 온 것 같습니다. 어디 하소연 할 때 없었지만 이렇게 신체/정신적으로 피폐해졌던 보름간, 일면식 없는 분들이시지만 선배님들께서 이야기 들어주시고 귀기울여 공감해주시고 쓴소리해주셔서 참 감사했습니다 :) 추석 연휴 동안에 100% 마음 편히 쉴 수는 없겠지만 마음 추스리고 본가에 계시는 어머니, 아버지 얼굴 찾아 뵙고 힘을 좀 내어서 제 앞으로의 거취에 대해 생각해보아야 할 것 같습니다. 즐거운 추석 연휴 앞두고 다소 무거운 글을 남긴 점 정말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그럼 이 글을 읽으시는 모든 선배님들 귀향길 안전하고 건강한 추석 연휴되시길 바랍니다 :)
43
닉네임으로 등록
등록
전체 댓글 21
하루마니
2023.09.28
BEST리멤버 첫 댓글 남깁니다. 최선을 다한 자신을 자책하지 마시고 마음을 단단하게 먹으세요. 쓰라린 경험이지만 이 또한 성장하는 좋은 계기가 될 거예요 어느 조직에나 개인 능력 보다는 정치질로 좋은 평가 받거나 한자리 하시는 분들은 계신데요. 끝까지 가지는 못합니다. 밑천이 드러나기 마련이고 회사는 트러블을 싫어하지만 성과 못내는 팀장을 더 싫어하니까요. 팀장이 성과를 만들려면 팀원들에게 언제나 좋은 사람일 수 없어요. 그 여자팀원도 곧 알게 될 겁니다. 저도 너무 어린 나이부터 팀장 직책을 맡아서 초기에 마음 고생 많이 했는데 지나고 보니 다 제게 필요한 경험이었더라구요. 원래 이직 고민 하셨으니 좋은 기회다 여기시면서 마음 다독이세요 다음 직장에서는 분명 더 노련하게 잘 하실 수 있을 거예요.(수정됨)
29

리멤버 회원이 되면 21개의 모든 댓글을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김커뮤니티
2020.07.01
BEST회사에서 풀지 못한 고민, 여기서 회사에서 업무를 하다가 풀지 못한 실무적인 어려움, 사업적인 도움이 필요한 적이 있으셨나요? <리멤버 커뮤니티>는 회원님과 같은 일을 하는 사람들과 이러한 고민을 해결할 수 있는 온라인 공간입니다. 회원 가입 하고 보다 쉽게 같은 일 하는 사람들과 소통하세요
154
김커리어
2020.07.01
BEST리멤버 회원을 위한 경력 관리 서비스, 리멤버 커리어를 소개합니다. 당장 이직 생각이 없어도, 좋은 커리어 제안은 받아보고 싶지 않으신가요? <리멤버 커리어>는 리멤버에서 새롭게 출시한 회원님들을 위한 경력 관리 서비스 입니다. 능력있는 경력직 분들이 <리멤버 커리어>에 간단한 프로필만 등록해두면, 좋은 커리어 제안을 받아 볼 수 있습니다. 단 1분의 투자로 프로필을 등록해두기만 하면, 기업인사팀이나 헤드헌터가 회원님께 꼭 맞는 제안을 직접 보내드립니다. 지금 바로 <리멤버 커리어>에 프로필을 등록하고, 새로운 기회를 만나보세요!
21
대표전화 : 02-556-4202
06235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134, 5층
(역삼동, 포스코타워 역삼) (대표자:최재호)
사업자등록번호 : 211-88-81111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2016-서울강남-03104호
| 직업정보제공사업 신고번호: 서울강남 제2019-11호
| 유료직업소개사업 신고번호: 2020-3220237-14-5-00003
Copyright 2019. Drama &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