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최신글
말많은 사람이랑 일하는게 너무피곤해요
같이 일 하는데 설명하기 좋아하는 사람이랑 붙어 있으니까 힘이 계속 빠지네요. 예를 들어서 어떤 이슈가 발생했때 OO 주시면 제가 확인하겠습니다. 라고 말씀 드렸는데도, 사람을 옆에 세워놓고 계속 말을겁니다. 그러면서 물어보지도 않은 로그 보여 주면서 이건 이거고 저건저거다 설명을하는 데요... 저는 그런 부연 설명들이 필요한게 아니라.. 그냥 증상 얘기해주고 해결해 달라고 부탁한다 한마디만 해주면 되는데. 하나부터 열까지 다 자기입으로 설명을 해 줘야 직성이 풀리는거같더라고요? 그럴바에야 그냥 서버 로그 볼 수있는 권한을 주면될걸 자기 밥그릇 뺏기긴 싫은지 죽어도 권한은 안줍니다. 실상 제가 처리 할 수있는 일의 범위가 그 사람보다 넓거든요. 팀장이 서버권한을 저에게 넘긴다면 회사에서 굳이 그 사람을 데리고 있을 메리트가 없긴합니다. 여튼 제가 분석할 시간을달라고 한건 듣지도 않고 불러 세워선 왜 안되지? 왜지? 왜지? 라고 자꾸 혼잣 말하는데 이건 정말 문제를 같이 해결해 보자면서 부르는건지 말상대가 필요해서 부르는건지 모르겠습니다. 소스를 직접 보기도하고 실행 해봐야 아는거지 아무것도 없는 상태에서 사람불러놓고 왜지?? 한다고 답이나오는게 아닌데 왜 자꾸 세워 놓고 훈수두는걸 즐기는 걸까요? 5개 회사를 다녀봤지만 정말 팀장달고 하루 종일 부하직원들 한테 붙어서 무언가를 가르쳐준다는 팀장은 처음보네요. 자기 딴에는 직원들을 부사수로써 공짜로 교육시켜주는 중이라며 이건 돈 받아야된다고 우쭐우쭐 대던데. 제가 보기엔 직원들이 스스로 할 수있는 것까지 자꾸 간섭하고 지시하고 설명하면서 직원들이 스스로 하려는 의지를 꺽는걸로 밖에 안보이거든요.. 물어보지도 않았는데 왜 그렇게 설명하는 걸 좋아하는지.... 예를들면 2022.04.12 12:00:00 ----- 이런 로그 보면서 이건 몇분 몇초에 찍힌거다... 이런거 설명하는데 사람을 무시하는것도 아니고... 숫자 읽을 줄 모르는 사람도 있나요?
1221897
은 따봉
05.13
조회수
6,979
좋아요
43
댓글
34
면접 프로세스에서 포지션이 달라지는 경우
처음 글 써봅니다 여기에 맞는 카테고리인지는 잘 모르겠어요 관련 직무 인턴 경험이 있어서 정규직 신입직군으로 지원했습니다 서류통과하고 1차면접까지만해도 제가 신입 포지션으로 지원한걸 알고있는데, 2차 임원면접에서 제가 갑자기 인턴 포지션 지원한 사람이 되어 있더군요;; 면접관이 말실수를 하셨나 싶어서 그냥 넘어가고 면접이 끝난 후 메일로 인사팀에 제 면접과정 확인까지 한번 부탁드린다고 연락 드렸었는데 불합격메일에서도 저는 인턴 포지션이었습니다ㅠ 2차 임원 면접에서는 뭐 지원자가 많다보니 헷갈릴 수 있겠다 생각하는데, 공식적인 메일에서도 그러는건;; 이런 경우가..많나요? 저도 면접 많이 봤었는데 이런 매너는 처음이라 당황스럽고 속상해서요..
봉숭아
05.13
조회수
517
좋아요
0
댓글
3
하고싶은 것이 너무 많은 지금, 어떤걸 선택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24살 병원에서 근무중인 사회초년생 입니다. 여기 일을 계약직부터 지금까지 1년 넘게 일하고 있습니다. 1년 넘게 일을 했어도 의료 분야, 이 회사와는 맞지 않다는 생각이 너무 크고 이직보다는 다른 분야로 나가보고 싶다는 생각이 드네요. 현재 하고싶은 것들은 많으나 현실을 생각해야 하는 나이이기에 섣불리 판단하기가 어렵습니다. 일하는건 즐거우나 폐쇄적인 회사시스템이 저를 너무 무기력하게 만드네요. 혹시나 사업을 하고 계시거나, 사업을 준비중이거나 결정하신 분들이 계신다면, 어떤 계기로 선택했고 사업자금 등은 어떻게 조달하실건지 궁금합니다.
20초월급쟁이
05.13
조회수
474
좋아요
1
댓글
3
이직을 하려고 구직 활동중인데, 재직중인 회사가 알아버렸습니다
현재 상황은 이렇습니다 - 재직중인 기업에는 이야기 하지않음 - 원티드로 구직 활동 - 재직중인회사 비공개함 - 재직중인 회사가 제 이력서를 확인함 - 어떻게 확인했는지 모르는 상황 - 대뜸 메시지가 오더니 우리회사의 대외비 내용이니 이력서를 내려달라고 메시지가 옴 - 저의 직속 상사입니다. - 이력서에 재직중인 기업의 제가 이룬 성과 내용을 작성하긴 했습니다. ---------- • 현재 상황이 제가 잘못한것인지... • 도대체 어떻게 제 이력서가 전달된건지... • 도덕적으로 제가 문제인건가요... 의견 좀 부탁드립니다 선배님들!
토투지리
05.12
조회수
7,972
좋아요
19
댓글
27
계약서 작성 이후 입사 취소
계약서 작성이 된 이후에 더 좋은 오퍼가 들어왔는데 이를 취소할 수 있을까요?
내인생은어디로
05.12
조회수
9,889
좋아요
28
댓글
42
이런 직장상사랑 부딪힐 때 (긴글 죄송합니다)
어린 나이에 기관에서 비서일을 시작해서 눈칫밥도 많이 먹고, 욕도 많이 먹으면서, 마음고생 정말 많이 했지만, 그만큼 일도 많이 배웠어요. 7년정도 하다가 번아웃와서 부서이동신청했고, 지금은 이동한 부서에서 2년째 일하는데, 현재 부서에서 팀장급하고 1년 6개월째 전쟁 아닌 전쟁중입니다. 1.근태문제 : 아시겠지만, 기관은 그동안 지문출퇴근 인증으로 많은 논란이 있었죠. 저희 팀장은 새벽 5시에 출근합니다. 하루에 시간외근무 5시간을 하나 7시간을 하나, 관외출장 혹은 특별한 사유로 인정되지 않으면 승인되는 시간은 4시간뿐이라, AM5시~AM9시까지 4시간 근무신청 올립니다. 그리고 오후 6시되면 바로 퇴근합니다. 출근해서 일하면 문제되는게 아니겠죠. 일찍 나오느라 고단하고 피곤하니까 우선 잡니다. 일어나서 축구,드라마,예능,유튜브,노래듣기 본인 집 안방처럼 편안하게 시청하십니다. 요즘 직원들 예전같지않게 한두시간씩 일찍오는거 잘안합니다. 근무수당 안받고 개인시간쓰겠다 하는사람들이 더 많아요. 저 역시 9시 정시출근합니다. 이 부분은 논란이 있을거라고 생각하는데, 7년동안 7시30분 출근하다가 이동할때 인사담당자와 충분히 이야기나눈 부분이고, 수당안받고 정시출근-정시퇴근 하겠다고 해서 시간외 거의안받았습니다. 위에 든 특별한 상황처럼 4-5시간씩 일하는거 아니면 제가 손해 보더라도 수당 받지 않았어요. 근데 이걸 굉장히 싫어합니다. 사실 부서 이동한 가장 큰 이유는 몸이 안좋아져서 병원을 다녀야 했기 때문에 연가가 자유롭지 못한 자리라 그게 제일 중요한 부분이었습니다. 주말에도 9시 출근해서 13시 퇴근합니다. 본인이 하는건 나쁜짓이 아니고 제가 9시출근하고 정시퇴근하는건 건방진건가요? 그리고 제가 몸이 좋지않아 응급실을 자주 갑니다. 솔직히 이 부분은 팀장이 이해해주는걸 알고 있는데, 저도 아프고싶어서 아픈건 아니지만 새벽에 응급실 실려가면 연가를 제가 신청할 수 없어요. 그런것도 다 불만이라면 본인도 그런행동을 하면 안되는거 아닌가요? 2.법인카드의 개인사용화 및 직원들에게 현금걷기 :법인카드가 개인카드처럼 사용되고 있습니다. 진짜 다들 이렇게 많이 하실거로 알아요. 가라로 품의서 만드는거죠. 엄밀히 말하자면 공문서위조에 해당되겠네요. 자기맘에드는 직원 몇명 데리고나가서 밥먹고 코로나방역지원근무등 직원노고격려 / @@명 /이런식으로요 ㅋㅋㅋ 소고기사먹고 인원수 부풀려서 고생한 직원들 밥사준 것처럼 올리는데 결제영수증,결제당일 가게 cctv, 결제당일 사무실 외부cctv, 대조하면 바로 확인가능한 부분들이죠. 현금걷기... 이건 지금 생각해도 으악입니다. 저희 기관에서만 특별히 추진하는 프로젝트라고 할까요 ? 근데 각 부서별로 목표할당량이 있습니다. 예를들면 동네정화운동 100회나가기 같은거요. 실제 저건아니고 예를 든겁니다. 근데 저걸 또 쪼개서 인당 목표를 정해주죠. 각자 @회씩나가서 @@회를 채우자 <- 이런식으로요. 근데 몇명이 그 횟수를 못채운게 화가나서 그 몇명에게 돈을 내라고 하시더군요 ㅋㅋㅋㅋ 3만원~5만원정도의 금액입니다. 그돈이 30만원정도 모아져서 , 부서직원 간식회식을 했네요. 더 큰 사건 몇가지 더 있는데 너무 긴 것같아 여기까지 씁니다. 다른기관들도 이런분들 다니고 계신가요?
달달한감귤
05.12
조회수
2,190
좋아요
8
댓글
48
자 연봉을 공개해봅시다!
어차피 다들 닉네임이신데 차포 다 떼고 성과급 포함 연봉 공개 가시죠. 나이/회사인원수(대기업은 그냥 대기업)/직무/연봉 일단 저부터 달립니다. 40살/100명/경영/세전1억2천
캬캬쿄쿄
05.11
조회수
4,806
좋아요
16
댓글
68
광화문 역 근처 송추가마골
오늘 점심에 어떤 여자분이랑 갈비 드시고 냉면까지 추가해서 드신 남자분 찾아여,,, 먼저 먹고 나가셨는데 제가 다 먹고 내려가니까 할리스에서 커피도 사가시더라구요.
미미mi
05.11
조회수
1,237
좋아요
0
댓글
3
업무지시가 불명확한 상사 대처법
임원급 팀장을 사수(?)로 두고 있는 직장인입니다. 최근 회사에서의 다양한 이유로 스트레스를 받던 중 제 스트레스의 가장 큰 원인이 상사의 불명확한 업무지시라는 것을 알게되었습니다. 예를 들면 이렇습니다. 상사 : "신제품을 개발하기로 했고, 해당 제품에 대한 마케팅을 우리가 담당할 예정이다. 제품 가격에 대한 가이드와 유사 제품군 마케팅 벤치마킹 보고서를 작성해라" 글쓴이 : 제품 가격 제안 및 벤치마킹 보고서 작성 상사 : 이 보고서에는 신제품 개발이 타당한지에 대한 내용이 없다. 이 내용 보고 신제품 개발 여부를 결젙할 수 있겠나 글쓴이 : 지시하신 사항은 ~~이셨습니다. 그리고 신제품 개발 사항은 이미 확정된 내용이라고 말씀주셨습니다. 가격과 마케팅에 대해서만 준비하라고도 말씀주셨구요. 상사 : 나는 너가 어떻게 일을 하는지 지켜보는 거다. 기획을 하려면 더 넓게 바라봐야 한다. 글쓴이 : ???... 우선 말씀하신 내용 준비하겠습니다. 항상 이런 식의 커뮤니케이션입니다. 업무를 지시할 때와 피드백 시의 내용이 너무 다르고, 그것에 대해서 제가 논리적으로 반박을 하면 본인의 큰 뜻이 있고, 제가 그걸 이해하지 못한다는 듯한 늬앙스의 가스라이팅(?)이 들어옵니다. 제가 이상한 걸까요? 저와 비슷한 경험이 있으신 분들은 어떻게 현명하게 대처하셨나요??
가스라이팅
05.11
조회수
1,992
좋아요
11
댓글
35
연봉협상
안녕하세요 이직을 준비중입니다 지금 2차면접통과하고 레퍼체크 건강검진 연봉협상 단계입니다 지금 연차가 16년차 정도 됩니다 회사측에서 희망연봉을 제시해달라고하네요 보통 이때 이직하면 연봉을 몇%인상으로 제안하나요? 해드헌터는 차부장급은 최대 10%선 보통 7~8%인상으로 한다 너무 높게하면 회사에서 부담스러워하니 참고하라고해서 어렵네요 의견좀 부탁드리겠습니다
APAC
05.10
조회수
1,366
좋아요
1
댓글
9
앞으로 삶에 대한 고민
안녕하세요. 저는 20대 후반, 약 10년차 개발자입니다. 앞으로의 진로에 대해서 고민이 있습니다. 결론만 말씀 드리지면, 이사을 찍고 해외로 눈을 돌릴지, 그 전에 해외로 돌리는게 더 좋을지 고민입니다. 히스토리를 말씀드리면. 현재 회사는 대기업이고, 몇 번의 이직 후, 안정적으로 다니고 있습니다. 회사에서 성과를 좋게 받아 매년마다 직군 레벨이 향상되어, 내년도엔 최연소 이사를 바라보는 상황입니다. 그런데, 점점 직급이 올라가면서 제가 원하던 개발자의 삶과 동떨어진 삶을 살게 되었습니다. 관리자의 일을 이미 근 1년간 해오고 있고. 코딩은 만지지도 못하고 있습니다. 상위 직급자에게 관련해서 미팅을 신청하면 어쩔수 없다. 그럼에도 코딩을 짬내서 해라 정도의 이야기만 진행됩니다. 그러던차, 해외로 나갈 기회들이 있는걸 목격하고. 회사를 몇군데 알아보고 있습니다. 알아보는 회사 들에서 러프하게 티타임을 진행하면서 이런 질문을 받았습니다. "계속 진급했고 머지않아 회사에서 자리를 얻을 수 있을 것 같은데 왜 지원하려하는가?" 라고요. 그러면서 반대로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오히려 이사를 따고 이직을 하는게 좋은걸까? 아니면 코딩실력이 그나마 남아있는 지금 이직하는게 좋을까 하구요. 선배님들의 조언 부탁드립니다. 이직을 한다면, 리드급은 아닌,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로 지내려합니다.
꿈꾸는개발자의삶
05.10
조회수
457
좋아요
2
댓글
2
보통 법인카드로는 분할결제 잘 안하나요?
야근 후 친구와 같이 회사근처에서 같이 식사후 각자 음식값은 각자 카드로 결제했습니다 제껀 법카로 결제했구요 영수증에 두명 먹은 분에 대한 항목과 함께 제가 법카로 결제한 실결제금액이 나오는데 혹시 문제가 될까요,,,?
월킷월킷월킷아웃
05.10
조회수
843
좋아요
0
댓글
3
1차 면접 합격했는데 추후 일정 관련해 연락이 오지 않을 때
저번주 수요일에 1차 면접을 봤구요. 면접관이 나는 새빛님이 아주 마음에 든다. 합격이다. 내가 대표한테 2차 면접보자고 올리겠다. 대표가 자신에게 새빛님을 우선 면접봐보라고 이력서를 줬다. 현재 새빛님이 받고 있는 연봉이 이러한데 우리 회사에서는 좀 깎일 수도 있다. 이건 대표와 2차 면접에서 새빛님의 역량을 잘 어필해봐라~ 그리고 연락이 없습니다. 떨어졌다고 생각해야겠죠?
새빛둥둥
05.10
조회수
5,757
좋아요
15
댓글
30
그냥 재미삼아 남자끼리 군대얘기해요 ㅋㅋ
전 의경으로 다녀왔습니다 충남 기동대에서 복무했어요 회원님들중에도 의경으로 군생활 하셨던분들 계시나요?
초코베이베
쌍 따봉
05.09
조회수
79
좋아요
0
댓글
0
지원 시 포트폴리오 제출해달라는 회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요즘 이직 준비중인데 경력직이다 보니 기획 했던 문서를 첨부해달라는 곳들이(필수는 아니고 선택인 경우 포함) 있더라구요. 나름 회사와 제 자신의 지적 재산권?? 인데 이런거 요구하는 회사의 심보는 뭔가요... 아님 이게 당연한건가요? 참고로 프로필이 관리/운영 으로 되어있는데 기획 쪽 업무 담당하고 있습니다.
a52s
은 따봉
05.09
조회수
793
좋아요
1
댓글
6
대표전화 : 02-556-4202
06235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134, 5층
(역삼동, 포스코타워 역삼) (대표자:최재호)
사업자등록번호 : 211-88-81111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2016-서울강남-03104호
| 직업정보제공사업 신고번호: 서울강남 제2019-11호
| 유료직업소개사업 신고번호: 2020-3220237-14-5-00003
Copyright 2019. Drama & Company All rights reserved.